사회
사회일반
김제 진봉면 '농업경쟁력 제고' 앞장
GMO 콩과 차별화… 친환경 국내산 논콩 178ha 수확
기사입력: 2021/11/01 [10: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 진봉면이 국내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s =유전자변형농산물) 콩과 차별화된 고품질 국내산 논콩 재배를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첫 수확이 이뤄졌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시 진봉면이 국내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s =유전자변형농산물) 콩과 차별화된 고품질 국내산 논콩 재배를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첫 수확이 이뤄졌다.

 

진봉면은 "올해 친환경 국내산 논콩 생산 지배력을 높이는 동시에 농업 경쟁력 육성과 농가 소득증대 및 식량산업 경쟁력 향상을 골자로 추진한 사업에 160개 농가가 178ha에 친환경 논콩을 재배했다"1일 밝혔다.

 

특히 논콩 면적 확대에 따라 콩 수확기콩 정선기 등 재배 농가 육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쳤다.

 

이 같은 지원은 콩은 쌀과 함께 우리 밥상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필수 식량작물이지만 소비자는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은 GMO콩을 믿고 먹을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에 이뤄져 각별한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 논콩을 가장 먼저 수확한 임선구씨는 "유전자가 조작된 GMO콩이 없는 안전한 국산 콩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고 김제시가 콩 판로 확보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는 만큼,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경쟁력 있는 작물"이라고 말했다.

 

오승영 진봉면장은 "지역의 논콩은 품질이 좋아 충분히 김제 지평선 쌀에 이어 명품이 될 가능성이 있다""논 타 작물 재배사업과 함께 콩 재배를 장려해 명품 국내산 콩 생산지 및 미래 식량산업 경쟁력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한 해 식용으로 수입된 GMO는 전체 21%218563톤으로 콩이 전체 GMO 수입물량의 대다수를 차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inbong-myeon, Gimje takes the lead in 'improving agricultural competitiveness'

Differentiated from GMO soybeansHarvested 178ha of eco-friendly domestic non-beans

 

Reporter Kim Hyun-jong

 

The first harvest was achieved while Jinbong-myeon, Gimje-si, Jeollabuk-do was carrying out various support projects to cultivate high-quality domestic non-beans differentiated from the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s (GMO) soybeans that are eroding the domestic market.

 

Jinbong-myeon announced on the 1st that "this year, 160 farms cultivated eco-friendly non-beans on 178 ha in a project aimed at enhancing agricultural competitiveness, increasing farm household income, and improving competitiveness in the food industry while increasing dominance in the production of eco-friendly domestic non-beans this year."

 

In particular, in accordance with the expansion of the area of ​​non-beans, various support projects were carried out to nurture farmers, such as the harvesting period and the selection period of beans.

 

This support is especially meaningful in a situation where soybeans are an essential food crop that accounts for a large portion of our table, along with rice, but consumers are questioning whether they can trust and eat GMO soybeans, which are not guaranteed to be safe.

 

Seon-gu Lim, who was the first to harvest non-beans this year, said, "Consumers are looking for safe domestic soybeans free from genetically modified GMO beans, and Gimje City is actively working to secure soybean market, so it is a competitive crop that is expected more in the future." said

 

Oh Seung-young, head of Jinbong-myeon, said, "Local soybeans are of good quality, so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y will become a luxury item after Gimje Horizon rice." We will do our best to improve it."

 

Meanwhil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2,185,63 tons of GMOs imported for food in one year accounted for 21% of the total, or soybeans, accounting for the majority of GMO impor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