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KIST 전북 '자체개발 방검방패' 전달
탄소복합소재 사용… 현장 경찰ㆍ도민, 안전 확보 기대
기사입력: 2021/11/02 [11:3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전북 복합소재기술연구소 구조용 복합소재연구센터 이민욱 박사가 탄소 복합소재를 사용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초경량 접이식 '방검방패'를 전주 덕진경찰서 현장 경찰관에게 전달하기에 앞서 사용법을 시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라북도경찰청     © 김현종 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전북 복합소재기술연구소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초경량 접이식 방검방패 57점을 전주 완산경찰서와 덕진경찰서에 전달했다.

 

이번에 개발된 '초경량 접이식 방검방패'는 섬유강화 복합소재를 사용해 3mm의 두께로 각목과 쇠망치 등 각종 둔기의 충격을 이겨낼 수 있다,

 

특히 1.2kg 무게로 기존에 보급된 플라스틱 방패와 비교하면 40% 가벼워 휴대가 간편하고 버튼을 사용해 펼쳤다가 손쉽게 접을 수 있는 등 성능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서울 송파경찰서 전 순찰차량에 비치됐다.

 

또한 나이지리아베트남캐나다몽골과테말라UAE오만 등 7개국의 요청을 받아 시제품이 제공됐다.

 

KIST 전북 복합소재기술연구소 김진상 전북분원장은 "안전한 치안현장 구현을 위해 경찰청과 공동으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경찰관 및 도민들의 안전은 물론 우리나라 치안에 복합소재가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형세(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경찰과 정부 출연 연구기관이 앞으로 치안현장에서 더욱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지속적으로 KIST 전북과 협업해 경찰의 과학치안 역량 강화 및 국민의 체감안전도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KIST 전북 복합소재기술연구소는 치안 현장의 다양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실용적이고 간편한 방어 장비가 필요하다는 현장 경찰관들의 목소리에 착안, 2018년부터 방검방패 연구개발에 착수했다.

 

현재 삼단봉과 테이저건 등 복합소재가 활용된 다양한 치안 장비를 개발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elivered 'Self-developed Sword and Shield' to KIST Jeonbuk

Using carbon composite materialOn-site police and residents expect to secure safety

 

Reporter Kim Hyun-jong

 

The Korea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KIST) Jeonbuk Composite Materials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delivered 57 pieces of ultra-light foldable sword shield developed by itself to the Jeonju Wansan Police Station and Deokjin Police Station.

 

The 'ultra-light foldable sword shield' developed this time is 3mm thick using fiber-reinforced composite material, and it can withstand the impact of various blunt weapons, such as wooden and sledgehammers.

 

In particular, it weighs 1.2kg and is 40% lighter than the existing plastic shields, so it is easy to carry and can be opened and folded using a button.

 

In addition, prototypes were provided at the request of seven countries: Nigeria, Vietnam, Canada, Mongolia, Guatemala, UAE and Oman.

 

Kim Jin-sang, director of the Jeonbuk Composite Material Technology Research Center at KIST Jeonbuk Branch, said, "We are conducting various studies jointly with the National Police Agency for the realization of a safe public safety site. I will constantly think about it and work hard."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Lee Hyeong-se(Superintendent of Public Safety) said, "We expect that the police and government-funded research institutes will create greater synergy in the future. We will do our best for that," he promised.

 

Meanwhile, KIST Jeonbuk Composite Material Technology Research Center started research and development of sword and shield in 2018, paying attention to the voices of field police officers that practical and convenient defense equipment is needed to respond to various threats in the field of security.

 

Currently, we are developing a variety of security equipment using composite materials such as three-stage rods and taser gu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