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 더불어혁신포럼 '시민토론회' 개최
조용식 공동대표…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대비해야!
기사입력: 2021/11/02 [17: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 더불어혁신포럼이 2일 원광대학교 숭상기념관에서 '익산시가 어떻게 하면 잘 살 수 있을 것인가?'라는 주제로 시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자치 2.0시대 익산시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는 형식으로 제1회 시민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  익산 더불어혁신포럼이 개최한 '제1회 시민토론회' 식전 행사로 익산 예술나무 컴퍼니 오케스트라가 클래식 공연으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내년 6.13 지방선거 익산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뒤 매머드급으로 조직을 구성한 익산 더불어혁신포럼 공동대표인 조용식 前 전북경찰청장이 '제1회 시민토론회' 개회를 선언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익산시의회 유재구 의장이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힘들어진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현안 해결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며 "이번 토론회가 시민들의 눈과 마음으로, 시민이 행복한 익산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생각들을 함께 나누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는 축사를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전북대학교 박정대(도시계획기술사ㆍ도시공학박사) 겸임교수가 '새로운 혁신도시 정책에 대비한 익산시의 준비와 과제'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원광대 경영대학 경제학부 강남호 교수가 2일 원광대 숭산기념관에서 '익산시가 어떻게 하면 잘 살 수 있을 것인가?'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익산지역 발전을 위한 미래 대응 전략"에 대한 토론문을 발표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익산 더불어혁신포럼 공동대표인 조용식 前 전북경찰청장이 "전국 10곳 가운데 도청 소재지가 있는 지역으로 '혁신도시'가 조성된 장소는 전북도(전주시ㆍ완주군 공동)가 유일하다"며 "최근 10년간 전주는 인구가 3% 증가한 반면, 익산시는 급격한 인구감소(7.7%)로 호남 3대(전주ㆍ군산ㆍ익산) 도시라는 명성을 잃었고 지역경제 역시 침체돼 있다"며 "익산은 KTX역과 4통8달의 도로망을 갖춰 수도권 및 정부 제2청사가 있는 세종시를 1시간에 접근할 수 있고 주거ㆍ교육ㆍ의료ㆍ문화시설이 확보돼 정주여건이 아주 좋은데도 불구하고 도시개발 측면에서 소외됐고 도청 소재지에 또다시 '제2ㆍ제3의 혁신도시'가 조성된다면 중복ㆍ집중 투자로 지역 간 불균형을 유발 할 수 있다"는 토론문을 발표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국가균형발전 가속화를 위해 정부가 검토한 혁신도시 시즌2, 이른바 '2차 공공기관 이전 정책'이 조만간 수면위로 급부상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은 혁신도시나 도청이 소재하지 않은 중소도시로 이전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 익산 더불어혁신포럼은 2일 원광대 숭상기념관에서 '익산시가 어떻게 하면 잘 살 수 있을 것인가?'라는 주제로 시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시민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열린 '토론회'는 지방자치 2.0시대 익산시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는 형식으로 마련됐다.

 

특히 더불어혁신포럼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조용식 전북경찰청장이 토론자로 등단해 "익산시도 정부가 추진하고 혁신도시 시즌 23을 준비해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토론 주제와 같이 대부분의 사람들은 집값 안정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아들딸들이 취업해 열심히 근무하고 소상공인과 재래시장 상인들 역시 익산시가 좋은 정책으로 인구가 증가해 풍요롭게 살아가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국 10곳 가운데 도청 소재지가 있는 지역으로 '혁신도시'가 조성된 장소는 전북도(전주시완주군 공동)가 유일하다""최근 10년간 전주는 인구가 3% 증가한 반면, 익산시는 급격한 인구감소(7.7%)로 호남 3(전주군산익산) 도시라는 명성을 잃었고 지역경제 역시 침체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주완주 혁신도시는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13개 기관이 이전, 현재 총 6,038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28,996명이 거주해 신시가지로 발전할 정도로 전국 혁신도시 가운데 이주율(가족동반 75.2%)과 인구증가율(16.6%)1위를 차지하는 효과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익산은 KTX역과 48달의 도로망을 갖춰 수도권 및 정부 제2청사가 있는 세종시를 1시간에 접근할 수 있고 주거교육의료문화시설이 확보돼 정주여건이 아주 좋은데도 불구하고 도시개발 측면에서 소외돼 왔다""도청 소재지에 또다시 '23의 혁신도시'가 조성된다면 중복집중 투자로 지역 간 불균형을 유발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2 혁신도시'가 익산에 조성되면 도내 타 시시군과 상생발전 할 수 있고 함열 산업단지에 유치한 그린바이오 벤처 컴퍼스와 연계한 관련 공공기관연구소창업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만큼 식품 종자 미생물 동물의약품 스마트팜 그린바이오분야와 융합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근무인원은 2,500~3,000거주 인원은 약 1,500여명 정도로 추산돼 자연스럽게 인구증가로 이어지는 등 관련된 기업이전으로 45개 기업 고용창출 800공공기관 및 관련기업 지역출신 30%이상 채용 건의 등 지방 세수증대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정부가 기준으로 삼고 있는 인구 2만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100만평 이상을 살기 좋은 정주여건과 신시가지 형태로 조성하려면 6,000억원 상당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되지만 국비로 토지매입과 부지를 조성한 뒤 토지를 분양하면 사업비를 회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익산 더불어혁신포럼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조용식 전북경찰청장은 20201231'홍조근정 훈장'을 수상하는 것으로 33년 동안 입었던 정든 제복을 벗고 퇴임했으며 지난 76일 내년 6.13 지방선거 익산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혁신전략기획특별위원장'으로 임명된 조 청장은 시민들이 스스로 미래 설계를 구상하고 대안 정책을 연구하기 위해 공동대표 628개 분과로 구성한 산하 위원회 등 매머드급으로 '익산 더불어혁신포럼'을 조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Together Innovation Forum 'Citizen Discussion' held

Cho Yong-shik, co-CEOPrepare for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the metropolitan area!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resolve overcrowding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accelerat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eason 2 of Innovation City, the so-called 'Secondary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Policy' reviewed by the government is expected to rise to the surface soon. It was argued that it is necessary to relocate to a small and medium-sized city.”

 

On the 2nd, Iksan, Jeollabuk-do Innovation Forum held the first civic discussion at the Wonkwang University Sungsang Memorial Hall under the theme of 'How can Iksan City live well?' with about 300 citizens in attendance.

 

The 'discussion' held on this day was prepared in the form of seeking a new way for Iksan City in the 2.0 era of local autonomy.

 

In particular, Cho Yong-sik, a former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who is co-chair of the Together Innovation Forum, appeared as a panelist and emphasized, "The government of Iksan City should promote it and prepare for the innovative city season 2 and 3 to prepare for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the metropolitan area."

 

"Like the topic of today’s discussion, most people want their sons and daughters to get a job and work hard by creating many good jobs and stable house prices, and small business owners and traditional market merchants also hope that Iksan City will increase its population and lead a prosperous life through good policies. ' he opened his mouth.

 

He continued, "Among the 10 places in the country where the provincial government is located, the only place where an 'innovation city' has been created is Jeonbuk-do (joint Jeonju City and Wanju-gun). With a decrease(7.7%), it lost its reputation as one of the three largest cities in Honam(Jeonju, Gunsan, and Iksan), and the local economy is also stagnant."

 

"The Jeonju and Wanju innovative cities have relocated from 2013 to 2017, and 13 institutions are currently employed, and a total of 6,038 people currently work there, and 28,996 people live in the innovative cities, so the migration rate(75.2% with family) and The population growth rate(16.6%) led to the effect of taking the first place,"he added.

 

In addition, "Iksan has a KTX station and a road network of four and eight months, so you can access the metropolitan area and Sejong City, where the second government building is located, in one hour. He pointed out, "If a 'second and third innovative city' is created again in the location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it may cause regional imbalance through overlapping and intensive investment."

 

Accordingly, "If the '2nd innovative city' is created in Iksan, it can develop together with other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nd attract related public institutions, research institutes, and start-ups in connection with the Green Bio Venture Compass attracted to the Hamyeol Industrial Complex. Food seeds microorganisms veterinary medicine smart farms can secure new growth engines fused with green bio fields."

 

In addition, "The number of working people following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s estimated at 2,500~3,000, and the number of residents is about 1,500, which naturally leads to population growth. It is expected that the local economy will be revitalized as it will lead to an increase in local tax revenue, such as the suggestion of hiring more than %."

 

Finally, "It is judged that a budget of 600 billion won will be required to create a new town with comfortable living conditions and a new town of 1 million pyeong or more to accommodate the population of 20,000, which is the government's standard. If the land is sold, the project cost can be recovered,” he said.

 

Meanwhile, Cho Yong-shik, former chief of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who serves as a co-representative of the Iksan Together Innovation Forum, was awarded the 'Hongjo Geunjeong Medal' on December 31, 2020. He officially announced his candidacy for mayor of Iksan.

 

Former Commissioner Cho, who was appointed as the 'Special Chairperson for Innovation Strategic Planning' of the Jeonbuk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as promoted to a mammoth level, including a subcommittee consisting of 28 subcommittees with 6 co-representatives and a total of 28 sub-committees, in order for citizens to design their own future plans and study alternative policies. Organized the 'Iksan Together Innovation Foru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