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항 '제2 준설토 투기장 건설' 청신호
기재부 국가재정사업평가위원회… 예타 대상 사업 선정
기사입력: 2021/11/04 [11: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항의 오랜 숙원 사업인 제2 투기장 건설이 기재부 국가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돼 향후 조성이 완료되면 1석 3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제2 투기장 위치도' 및 군산내항ㆍ근대역사문화와 연계한 해양레저 및 생태공간으로 재개발해 해양 문화와 관광 등 지역 랜드마크로 탈바꿈될 예정인 현재 포화 상태인 '금란도 투기장' 전경)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전북 '군산항 제2 준설토 투기장' 조성이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

 

4일 전북도는 "군산항의 오랜 숙원 사업인 제2 투기장 건설이 기재부 국가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돼 향후 조성이 완료되면 경제적 효과는 11천억원여의도 면적에 75%에 이르는 215의 새로운 부지가 생겨 군산항에 없는 항만 배후단지 활용이 가능해 13조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내년 상반기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사업이 최종 확정되면 기본설계 등을 거쳐 이르면 2023년부터 사업이 착수될 전망이다.

 

2 준설토 투기장은 군산항 7부두 옆 서방파제 측면에 국비 4,287억원을 투입, 호안 4,170m가호안 1,160m215의 규모로 건설해 향후 30년간 군산항 준설토 투기장으로 활용된다.

 

군산항은 하굿둑 항만의 특성상 매년 유지준설이 필요한 상황에 준설토의 투기장 확보가 절대적이다.

 

현재 투기장으로 사용되고 있는 금란도는 이미 포화 상태로 추가 투기장 확보가 시급한 실정이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항만기본계획에 제2 준설토 투기장 사업을 반영하고 예타 대상 사업으로 신청했으나 새만금산단 매립토로 활용 가능 여부 검토 등을 이유로 선정되지 않았다.

 

전북도는 그동안 논리적 대응을 위해 올 3월 전문기관의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 절차를 통해 사업의 경제성 및 타당성을 검증한 뒤 해수부와 기재부 등 관계 기관과 지속적인 협의 및 건의와 지역 정치권과 원팀으로 철저하게 준비하고 노력한 결과, 이번 심사에서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일궈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군산항 최대 현안인 제2 준설토 투기장의 예타 대상사업 선정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고 원팀으로 협력을 아끼지 않은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부안)과 신영대(군산시) 국회의원에게 감사를 드린다""투기장 건설을 통해 군산항과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용이 만료되는 금란도는 군산내항근대역사문화와 연계한 해양레저 및 생태공간으로 재개발해 해양 문화와 관광 등 지역 랜드마크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unsan Port 'Construction of the 2nd Dredged Soil Arena' Green Light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National Fiscal Project Evaluation CommitteeSelected as a target business for Yeta

 

Reporter Yohan Lee

 

Jeollabuk-do 'Gunsan Port 2nd Dredged Soil Dumping Ground' was selected as a project for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On the 4th, Jeollabuk-do Province said, "The construction of the second arena, a long-awaited project of Gunsan Port, has been selected as a project subject to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t is possible to utilize the port hinterland that is not in Gunsan Port, so the effect of one seat and three sets is expected,” he said.

 

If the project is finally confirmed after passing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by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in the first half of next year, the project is expected to start in 2023 as early as 2023.

 

The 2nd dredged soil dump site will be used as the Gunsan Port dredged soil arena for the next 30 years by investing KRW 428.7 billion in the side of the western breakwater next to Gunsan Port Pier 7 and constructing it with 4,170 m of shore, 1,160 m of, and 2.15 million m of shoreline.

 

In Gunsan Port, it is absolutely essential to secure a dumping ground for dredged soil in a situation where maintenance dredging is required every year due to the nature of Hagutduk Port.

 

Geumrando, which is currently being used as an arena, was already saturated and it was urgent to secure an additional arena.

 

Accordingly, in December of last year, the second dredged soil dump project was reflected in the Port Master Plan and applied for as an example project.

 

For a logical response, Jeollabuk-do has verified the economic feasibility and feasibility of the project through a pre-feasibility review service procedure by a specialized institution in March this year, and then thoroughly prepared with a team of local politicians and local politicians with continuous consultations and suggestions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s a result of his efforts, he achieved the splendor of being finally selected in this examination.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I would like to thank Lee Won-taek (Gimje, Buan) and Shin Young-dae (Gunsan-si) lawmak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for their cooperation as a team, considering the selection of the project for the second dredged soil dump site, which is the biggest issue in Gunsan Port, very meaningful." "We expect that the construction of the arena will serve as a milestone for the revitalization of Gunsan Port and the local economy," he said.

 

Meanwhile, Geumrando, which has expired, plans to be redeveloped as a marine leisure and ecological space in connection with Gunsan Inner Port and modern historical culture, and transformed into a regional landmark such as marine culture and touris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