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청년일자리 창출' 해피엔딩
올 한해 10개 공모 사업 선정… 국ㆍ도비 18억 확보
기사입력: 2021/11/05 [10: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가 민선 7기 출범과 동시에 꿈과 열정으로 도전한 각종 청년일자리 사업이 해피엔딩으로 결실을 맺을 정도로 올 한 해 동안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에 10개 사업이 선정돼 국ㆍ도비 18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 박준배(오른쪽) 시장이 지난 4월 6일 행안부 전해철(왼쪽) 장관을 만나 "소멸위기지역 청년창업 정책 추진 관련 제도 개선을 논의해 '창업청년 일자리 플러스 지원'을 신규 사업으로 이끌어내 6억7천만원의 국ㆍ도비를 부여잡는 발품행정을 구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가영 기자



 

 

 

 

전북 김제시가 민선 7기 출범과 동시에 꿈과 열정으로 도전한 각종 청년일자리 사업이 해피엔딩으로 결실을 맺었다.

 

김제시는 "올 한 해 동안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주관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에 10개 사업이 선정돼 국도비 18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달성했다"5일 밝혔다.

 

특히 일자리 예산이 대폭 삭감됐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6억원에서 2억원 증액된 18억원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은 박준배 시장이 행안부의 문턱을 수시로 넘는 발품행정 및 공모 변경 방침에 발 빠르게 대처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박 시장의 첫 지원 사격은 지난 4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행안부 전해철 장관을 만나 지역 주요 현안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소멸위기지역 청년창업 정책 추진 관련 제도 개선을 논의하며 정부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건의했다.

 

, 5차례에 걸친 실무진 면담 및 건의를 통해 소멸위기지역 청년창업 지원 사업 부활 및 지역 고용창출을 비롯 이를 유지하고 있는 창업청년의 성장과 추가고용 창출로 이어질 수 있는 '창업청년 일자리 플러스 지원'신규 사업으로 이끌어내 67천만원의 국도비를 부여잡았다.

 

일자리 플러스 지원 사업을 통해 창업 분야 도내 1위의 성과를 거두며 청년 맞춤형 창업일자리의 기반을 구축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박준배 시장은 "김제시의 미래는 청년들에게 달려있다""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을 비롯 중앙부처 공모사업에 적극 도전해 청년이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 발굴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 160명을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사업을 살펴보면 '청년 디지털 일자리 도전&도약'으로 청년들이 선호하는 온라인 및 디지털 업무 관련에 취업할 경우 2년간 인건비 80%와 역량강화 교육이 지원된다.

 

이 밖에도 민간육종연구단지 청년취업연계 일자리 청년창업 도전 지원(아리 2년차 창업초기비용 및 3년차 인건비 지원) 청년창업가 아리플러스 도약 지원(청년 1명 이상 고용 중인 5년 이내 청년창업가 성장지원) 복지나눔 청년 일자리 청년여성 취업 디딤돌 지원 등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 City 'Creating Youth Jobs' Happy Ending

Selected for 10 public offerings this yearSecured 1.8 billion won in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Reporter Kim Ga-young

 

With the inauguration of the 7th popular election in Gimje, Jeollabuk-do, various youth job projects that were challenged with dreams and passion came to fruition with a happy ending.

 

Kim Je-si announced on the 5th, "This year, 10 projects were selected in a regional-led youth job contest hosted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achieved the result of securing 1.8 billion won in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In particular, the reason that the company was able to secure 1.8 billion won, an increase of 200 million won from 1.6 billion won last year, despite the sharp cut in the job budget, was analyzed to be because Mayor Park Jun-bae swiftly responded to the policy of changing public offerings and public offerings that often exceeded the threshold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Mayor Park's first support fire dates back to April 6th.

 

At the time, he met with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eon Jeon-cheol to explain major issues in the region, and discussed the improvement of the system related to the promotion of youth entrepreneurship policies in areas in danger of extinction, and suggested active cooperation and support from the government.

 

In addition, through five rounds of interviews and recommendations from working-level staff, it is possible to revive the youth start-up support project in endangered areas and create local jobs, as well as the 'job plus support for entrepreneurs' It led to a new business and grabbed 670 million won in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Through the Job Plus Support Project, we achieved the first place in the province in the start-up field, leading to the achievement of establishing the foundation for youth-tailored start-up jobs.

 

Mayor Park Jun-bae said, "The future of Gimje city depends on the young people." He added, "We will actively challenge the central government open call project, including the regional-led youth job project, to continuously promote policies that young people can empathize with and feel so that they can settle in the region. We will gather our administrative power to discover various support measures," he said.

 

On the other hand, if we look at the project to induce 160 young people to settle in the local area, 80% of labor costs and competency-building education are supported for two years if they are employed in online and digital work-related fields preferred by young people through 'Youth Digital Job Challenge & Leap'. do.

 

In addition, jobs linked to youth employment in the private breeding research complex Support for youth entrepreneurship challenges (support for the initial cost of start-up in the 2nd year of Ari and labor costs in the 3rd year) Support for the advancement of young entrepreneurs at Ari Plus (support for the growth of young entrepreneurs within 5 years of employing one or more young people) ) Welfare sharing for youth jobs Support for stepping stones for young women to find employmen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