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임실군 '체납차량 일제단속' 실시
10일~12일까지 경찰과 합동… 2회 이상 '번호판' 영치
기사입력: 2021/11/05 [11: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임실군이 자주재원 확충 및 지방재정의 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상습 체납차량 일소를 위해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번호판을 영치하는 '2021년 하반기 일제단속'을 실시한다.                   / 사진제공 = 임실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임실군이 자주재원 확충 및 지방재정의 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상습체납차량 일소를 위해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번호판을 영치하는 '2021년 하반기 일제단속'을 실시한다.

 

임실군은 "면 합동 징수반을 편성하는 등 군청 지역경제과 및 임실경찰서 등의 협조를 받아 자동차세 체납뿐만 아니라 차량 관련 체납 세외수입 정리를 위한 징수 활동을 펼친다"5일 밝혔다.

 

이번 일제단속기간 동안 자동차세 2회 이상 체납차량의 경우 즉시 번호판을 영치하고 대포차량 및 고액상습체납 차량은 단속 즉시 강제 견인해 공매처분 등 강력한 체납처분을 실시한다.

 

또한, 자치단체간 징수촉탁제도에 따라 자동차세를 4회 이상 체납한 차량은 체납금액과 등록지에 상관없이 번호판을 영치키로 했다.

 

특히 영치시스템이 탑재된 단속차량 및 모바일 기기를 이용, 수시 단속도 진행하고 영치된 번호판을 찾아가지 않을 경우 자동차 인도명령 절차를 거쳐 공매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임실군 박세민 재무과장은 "과세의 공평성과 자동차세 등 체납액 징수를 위한 이번 일제단속이 체납세 자진 납부의식을 고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지속적으로 고질체납자에 대해 강력한 체납처분 조치를 진행할 예정인 만큼, 아직까지 납부하지 않은 체납세가 있다면 납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번호판이 영치될 경우 체납된 지방세를 납부해 반환 받을 수 있으며 번호판을 부착하지 않거나 불법 번호판을 부착하고 운행하다 적발될 경우, 자동차관리법 제84조의 규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msil-gun 'Japanese crackdown on delinquent vehicles'

Jointly with the police from the 10th to the 12th'License plate' lit more than 2 times

 

Reporter Kim Hyun-jong

 

Imsil-gun, Jeollabuk-do will carry out the 'Japanese crackdown in the second half of 2021' in which license plates are seized from the 10th to the 12th in order to expand self-reliant financial resources and eliminate habitual delinquency vehicles that deteriorate the soundness of local finances.

 

Imsil-gun announced on the 5th, "We will organize a joint collection team of eup/myeon, etc., and carry out collection activities to clean up non-tax income related to vehicles as well as non-payment of automobile tax with cooperation from the regional economic division of the county office and the Imsil Police Station."

 

During the Japanese crackdown period, the license plate will be immediately removed for vehicles with arrears in automobile tax more than twice during the enforcement period, and cannon vehicles and vehicles with large amounts and habitually arrears will be forcibly towed immediately after the crackdown, and strong delinquency dispositions such as a public sale will be implemented.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collection consignment system between local governments, it was decided that the license plate will be kept for vehicles that have arrears in automobile tax more than 4 times, regardless of the amount of arrears or the place of registration.

 

In particular, the plan is to conduct frequent enforcement by using enforcement vehicles and mobile devices equipped with a detention system, and to conduct a public sale after passing through the vehicle delivery order procedure if the detained license plate is not found.

 

Imsil-gun Park Se-min, Finance Manager, said, "I hope that this Japanese crackdown on the fairness of taxation and the collection of arrears such as automobile tax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inspire a sense of voluntarily paying arrears. If there is arrears of tax that has not been paid yet, please pay it."

 

On the other hand, if a license plate is seized, it can be returned by paying local tax in arrea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