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설공단 '주차운영부' 재능기부
자체 인력ㆍ보유 장비 활용… 2018년부터 사회공헌 실천
기사입력: 2021/11/05 [14:5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설공단 주차운영부 직원들이 지난 4일 사회복지시설인 노인요양원을 찾아 방문 차량의 편의성 개선 및 보행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공터에 주차라인을 도색하는 재능을 기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설공단 직원들이 자체적으로 보유한 장비를 활용, 재능을 기부하는 형식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실천했다.

 

지난 4일 주차운영부 직원 10여명은 시설 투자에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복지시설인 노인요양원(만성동)을 방문해 방문 차량의 주차 편의성 개선 및 보행자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공터에 주차라인을 도색하는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봉사활동은 오거리주차장 등 78개 공영주차장과 전주동물원 등 5개 부설주차장을 관리하고 있는 주차운영부가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장비를 이용, 현장에서 쌓은 노하우를 발산했다.

 

특히, 상호 협업하는 건전한 직장 분위기 조성 및 복지시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자체적으로 점심과 음료수장갑 등을 직접 준비해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노인요양원 한 관계자는 "그동안 주차구획선이 없어 이용에 불편이 많았는데 주차구역 구분이 이뤄져 이용객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주시설공단 김계현 주차운영부장은 "이번 사회공헌 활동은 단순한 기부활동을 넘어 부서 특성과 내부인력의 재능을 활용한 직원들의 협력에 진심으로 감사하다""시민들에게 받은 사랑을 보답하려는 공단의 숨은 노력인 만큼, 지속적으로 나눔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차운영부는 지난 2018년부터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주차라인 도색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Parking Management Department' talent donation

Utilization of own manpower and own equipment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since 2018

 

Reporter Yohan Lee

 

Jeonju, Jeollabuk-do, the employees of th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practiced love for their neighbors in the form of donating their talents using their own equipment.

 

On the 4th, about 10 employees of the parking operation department visited the elderly nursing home (Manseong-dong), a social welfare facility that is experiencing financial difficulties in facility investment, and parked in an empty lot used as a parking lot to improve parking convenience for visiting vehicles and prevent pedestrian safety accidents. I shed a lot of sweat to paint the line.

 

In this volunteer activity, employees of the Parking Management Department, who manage 78 public parking lots including Ogeori parking lot and 5 parking lots including Jeonju Zoo, used their own equipment necessary for painting, giving off their know-how accumulated in the field.

 

In particular, it has a special meaning by preparing lunch, drinks, and gloves on its own in order to create a healthy work environment for mutual cooperation and to alleviate the burden of welfare facilities.

 

An official at a nursing home for the elderly said, "There has been a lot of inconvenience in using the parking lot because there is no parking dividing line.

 

Kim Gye-hyeon, head of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s parking operation department, said, "This social contribution activity goes beyond a simple donation activity, and we sincerely thank the employees for the cooperation that utilizes the talents of the department and internal manpower." As it is an effort, we will do our best to continue sharing activities."

 

Meanwhile, the Parking Management Department has been practicing parking line painting volunteer activities for social welfare facilities since 2018.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