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 함라 장점마을 '주민복지센터' 개관
문화ㆍ복지ㆍ편익 증진 공간… 500㎡, 지상 2층 규모
기사입력: 2021/11/05 [15:5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5일 정헌율(오른쪽에서 네 번째) 시장이 익산 더불어혁신포럼 공동대표인 조용식(오른쪽 첫 번째) 前 전북경찰청장을 비롯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500㎡ 면적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된 '장점마을 주민복지센터' 개관 테이프 커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가영 기자

 

 

 

 

 

 

 

집단 암 발병 사태를 겪은 전북 익산 함라면 장점마을이 환경친화마을로 변모되고 있는 가운데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주민복지센터가 5일 개관했다.

 

이날 개관식은 정헌율 시장익산시의회 유재구 의장을 비롯 익산 더불어혁신포럼 공동대표인 조용식 전북경찰청장과 민관협의회 회원 및 최재철 장점마을대책위원장지역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및 예방을 위해 소규모로 진행됐다.

 

장점마을 주민복지센터는 비료공장으로 환경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전북도와 익산시가 사후관리 후속대책 사업으로 18억원의 예산을 투입, 500면적에 지상 2층 규모로 다목적실주민교육실공동생활 홈식당 등으로 조성했다.

 

지난 201912월 기본 및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2년간의 사업기간을 거쳐 올 9월 완공됐으며 익산시와 주민간의 시설물 협약 절차를 거쳐 사용승인이 완료됐다.

 

특히 주민들과 소통을 통해 도출한 마을환경 개선부문 종합대책 사업 일환으로 건립된 주민복지센터는 앞으로 치유와 회복을 이끌어갈 문화 복지 편익증진의 중심축으로 활용된다.

 

, 마을 주변 저수지와 오염된 토양의 정화작업이 마무리된 공장 부지를 환경오염 피해의 대표적 치유와 회복 모델로 가족중심형 힐링 및 체험과 인간자연이 공존하는 생태축 복원의 거점지역으로 친환경 복원 사업이 지속 사업으로 추진된다.

 

한편, 정헌율 익산시장은 개관식 2부 행사로 진행한 간담회를 통해 "장점마을과 인근마을 주민의 일상 속 건강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지역공동체 구심적 역할을 해 나갈 수 있는 복지센터가 되기를 바란다""우리나라 제1호 환경친화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이 같은 환경피해 사례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감독하는 등 주민들이 건강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복귀하는 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1년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이 함라면 장점마을로 입주한 이후 주민 99명 가운데 34(환경부 발표 = 22)이 각종 암에 걸려 17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으며 정부 역학조사 결과, 비특이성 질환에 대한 인과관계가 인정된 국내 최초 사례로 기록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pened 'Resident Welfare Center' in Hamra, Iksan Village

500, 2 stories above groundA space for promoting culture, welfare, and convenience

 

Reporter Kim Ga-young

 

A resident welfare center to improve the living environment was opened on the 5th as the Jeollabuk-do Hamramyeon village, which suffered a mass cancer outbreak, is being transformed into an eco-friendly village.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Mayor Jeong Heon-yul and Iksan City Council Chairman Yoo Jae-goo, as well as former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Cho Yong-shik, co-representative of the Iksan Together Innovation Forum, a member of the public-private council, Choi Jae-cheol, chairman of the Chosun Village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local residents. took place.

 

The Jeonjeom Village Resident Welfare Center is a multipurpose room, resident education room, and communal living home on an area of ​​500 square meters and two stories above the ground, with a budget of 1.8 billion won as a follow-up measure for follow-up management by Jeollabuk-do and Iksan City to residents affected by environmental damage from fertilizer factories. Constructed as a restaurant, etc.

 

Starting with the basic and detailed design in December 2019, it was completed in September this year after a two-year project period.

 

In particular, the Resident Welfare Center, built as part of the comprehensive measures to improve the village environment derived through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will be used as a central axis of culture welfare benefit promotion that will lead healing and recovery in the future.

 

In addition, eco-friendly restoration of the reservoir around the village and the factory site where the purification of contaminated soil has been completed as a base area for family-oriented healing and experience and ecological axis restoration where humans and nature coexist as a representative healing and recovery model from environmental pollution damage The project is promoted as a continuous project.

 

On the other hand,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I hope that it will become a welfare center that can play a central role in the local community to improve the health and quality of life of residents of Jangjeom Village and nearby villages." "We will do our best to become Korea's first eco-friendly village," he promised.

 

"We will spare no effort in helping residents recover their health and return to their daily lives, such as thoroughly managing and supervising the community so that such environmental damage does not occur again in the future," he said.

 

Meanwhile, since Geumgang Nongsan, a fertilizer factory, moved into Hamramyeon Joongsan Village in 2011, 34 out of 99 residents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 22) suffered various cancers and 17 people unfortunately lost their lives. It was recorded as the first case in Korea where a causal relationship to a non-specific disease was recogniz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희망 2023 나눔 캠페인' 출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