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공연/전시
제13회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개막'
20개국 3천여명, 다양한 작품 출품… 12월 5일까지 전시
기사입력: 2021/11/05 [19: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서예의 세계화 및 서예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2021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가 5일 개막식을 갖는 것으로 12월 5일까지 31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송하진 도지사가 "전라북도의 천년 역사에는 시간의 흔적만큼, 명필의 묵향이 켜켜이 쌓여왔고 '세계서예비엔날레'를 통해 이 시대 세계의 작가와 소통하며 서예의 새로운 길을 개척해왔다"며 "이번 대회에도 세계의 작가들이 예술적 영감을 교류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바라고 도민이 동아시아의 문화유산인 서예를 마음껏 향유하기를 기대한다"는 축하를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송하진(왼쪽) 전북지사가 개막식에서 2021 세계서예비엔날레 칠필전각전에 작품(사계절)을 출품한 진영근(오른쪽 ) 작가에게 '그랑프리'를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그랑프리 = 비엔날레 출품 작품 가운데 최고의 작품.                                                                                                                                                          © 김현종 기자




 

 

 

 

한국서예의 세계화 및 서예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2021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5일 개막식을 갖는 것으로 31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은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20개국 3,000여명의 작가가 서예장르 확장 및 디지털 전시 등 125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전북예술회관 도내 14개 시군 등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 비엔날레 소장 작품을 외부 지역에서 감상할 수 있도록 '비엔날레 서울전'도 열린다.

 

5일 전북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개막식은 서예에 담긴 자연의 가치를 탐구해보자는 의미인 '자연을 품다(回歸自然)'를 주제로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전라북도의 대표 유튜브인 쌈빡정식으로 생중계됐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 황 희 장관 및 문희상 국회의원한국서예진흥재단 홍석현 이사장일본 고베대학 카주아키 유주미 명예교수중국인민대학 예술학원 정샤오화 교수 등의 축하 영상 메시지가 도착했다.

 

, 비엔날레와 전북서예 발전을 견인한 유공자 표창비엔날레 기념공모전학술논문 공모전 입상자그랑프리 대상 시상도 이뤄졌다.

 

이날 이선홍 조직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금 우리는 그동안 삶과 예술경제와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지상의 과제처럼 추구해왔던 것들에 대해 되돌아보고 깊이 성찰해 볼 필요가 있다""이번 행사를 계기로 세계 서예인을 비롯 인류사회가 자연에 섭리에 의한 자연과 함께하는 건강한 삶과 예술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하진 도지사는 "전라북도의 천년 역사에는 시간의 흔적만큼, 명필의 묵향이 켜켜이 쌓여왔고 '세계서예비엔날레'를 통해 이 시대 세계의 작가와 소통하며 서예의 새로운 길을 개척해왔다""이번 대회에도 세계의 작가들이 예술적 영감을 교류할 수 있는 장이 되기를 바라고 도민이 동아시아의 문화유산인 서예를 마음껏 향유하기를 기대한다"고 축하했다.

 

한편, 한국서예를 대표하고 세계 서예인들의 축제인 '2021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의 주요 행사 중 하나인 '천인천각전'2001년에 제작된 천인천자문과 쌍벽을 이룰 정도로 20대부터 90대까지 다양한 연령과 배경을 지닌 전각가 1,000여명이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을 다해 새긴 천자문 전각돌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디지털 영상전시와 온라인 전시 등 시대변화와 관객을 위한 맞춤형 전시 환경이 도입돼 아날로그 시대 유산인 서예와 디지털 첨단기술이 결합한 영상쇼 '디지털 영상서예전'도 열린다.

 

이 밖에도, 더 많은 도민과 관람객이 서예를 즐길 수 있도록 '서예, 전북의 산하를 말하다'를 통해 전시공간을 14개 시군으로 확장됐다.

 

개막식에서는 한국서예 발전에 공적을 인정받은 구당 여원구 우산 송하경 초정 권창륜 등 원로작가 3명이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조직위원장의 공로상을 각각 수상했다.

 

, 2021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성공 개최를 위해 공헌한 산민 이 용 동구 황보근 채윤 조인화 서예가가 전라북도지사 표창장을 수여받는 영예를 안았고 신수경(기념공모전 대상)송수현(국내학술공모대회 대상)가 각각 수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13th World Calligraphy Jeonbuk Biennale 'Opening'

More than 3,000 people from 20 countries submitted various worksExhibited until December 5

 

Reporter Kim Hyun-jong

 

The '2021 World Calligraphy Jeonbuk Biennale', which re-emphasizes the globalization of Korean calligraphy and the value of calligraphy, has started a 31-day long journey with the opening ceremony held on the 5th.

 

The 'World Calligraphy Jeonbuk Biennale', which marks its 13th anniversary this year, will be held by 3,000 artists from 20 countries until December 5, including expansion of calligraphy genres and digital exhibitions, Korea Sori Culture Center Jeonbuk Arts Center 14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t the same time, it provides a variety of attractions.

 

In addition, the 'Biennale Seoul Exhibition' will be held so that the works of the Biennale's collection can be appreciated outside.

 

On the 5th, the opening ceremony held at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Center of the Sori Culture Center in Jeonju, Jeonbuk, was held under the theme of 'embracing nature', which means to explore the value of nature contained in calligraphy. To prevent the spread, it was broadcast live on the representative YouTube channel of Jeollabuk-do, Ssambakjeongsik.

 

In particular, congratulatory video messages arrived from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Hwang Hee, former National Assemblyman Moon Hee-sang, Korea Calligraphy Promotion Foundation Chairman Hong Seok-hyun, Emeritus Professor Kajuaki Yujumi of Kobe University in Japan, and Professor Zheng Xiaohua of Art Academy of Renmin University of China.

 

In addition, commendation for those of merit who led the development of the Biennale and Jeonbuk calligraphy, winners of the biennale commemorative contest, academic thesis contest, and grand prix awards were given.

 

In his opening remarks on this day, Lee Seon-hong, chairman of the organizing committee, said, "Now, we need to look back and deeply reflect on the things we have been pursuing in all fields, such as life, art, economy, and culture, as a task on the ground." I look forward to the world's calligraphers and other human societies moving forward toward a healthy life and art in harmony with nature by the providence of nature."

 

Governor Song Ha-jin said, "In the thousand-year history of Jeollabuk-do, as much as traces of time, the incense of famous handwriting has accumulated one after another, and through the 'World Calligraphy Biennale', we have been communicating with the world's artists and pioneering a new way of calligraphy." We hope that it will be a place where artists of the world can exchange artistic inspiration, and we hope that the citizens of the island will fully enjoy calligraphy, the cultural heritage of East Asia."

 

Meanwhile, 'Cheonincheongakjeon', one of the main events of '2021 World Calligraphy Jeonbuk Biennale', which represents Korean calligraphy and is a festival for calligraphers of the world, has a diverse range of people from 20s to 90s to the point that it matches the Cheonincheonjamun produced in 2001. You can appreciate the cheonjamun engraving stone carved by 1,000 engraving artists of all ages and backgrounds with all their heart.

 

In addition, 'Digital Video Calligraphy Exhibition', a video show that combines calligraphy, a legacy of the analog era, and digital advanced technology, will be held by introducing a customized exhibition environment for the audience and changing times such as digital video exhibitions and online exhibitions.

 

In addition, the exhibition space has been expanded to 14 cities and counties through 'Calligraphy, Talking About Jeonbuk' so that more residents and visitors can enjoy calligraphy.

 

At the opening ceremony, three senior artists, who were recognized for their achievements in the development of Korean calligraphy, Gudang Yeo Won-gu, Usan Usan Song Ha-kyung, and Chojeong Kwon Chang-ryun, each received the Contribution Award from 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World Calligraphy Jeonbuk Biennale.

 

In addition, San Min Lee Yong Dong-gu Hwang Bo-geun Chae Yoon Jo In-hwa, who contributed to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21 World Calligraphy Jeonbuk Biennale, were honored with a citation from the Governor of Jeollabuk-do. ) were awarded respectivel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