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설공단, 한국프로축구연맹 '감사패'
ACL 8ㆍ4강 성공 개최 기여… 안전하고 쾌적하게 경기 치러
기사입력: 2021/11/06 [19: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한국프로축구연맹 한웅수(왼쪽) 부총재가 6일 전북 전주 월드컵경기장을 방문해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 리그(ACL)' 8강과 4강 성공 개최에 기여한 전주시설공단 구대식(가운데) 이사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설공단이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 리그(ACL)'8강과 4강 성공 개최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한국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웅수 부총재는 6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을 방문해 전주시설공단 구대식 이사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한 부총재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시설관리 및 선도적 방역관리로 선수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노력해 준 부분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전주시설공단 구대식 이사장은 "선수 및 축구팬들이 감염병 방역관리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한 결과, 지역에서 열린 두 번의 경기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었다""앞으로도 국제경기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그라운드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전주 유치를 신청했고 AFC가 승인하면서 지난달 17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일본 나고야 그램퍼스(오후 2)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오후 7)가 각각 8강전에 격돌했다.

 

, 20일 오후 78강전 승자인 울산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가 동아시아 최강 자리를 두고 겨룬 4강전이 열렸다.

 

코로나19 특수 상황에 8강전과 4강전에 1만여(전체 좌석 42,477석의 25% = 전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관중이 입장해 응원했다.

 

전주시설공단은 이들 경기 관람을 위해 찾은 축구팬들이 주차난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평소 시민들에게 개방했던 전주월드컵경기장 주차장 이용을 일시적으로 제한, 프로축구 활성화에 힘을 보탰다.

 

전주시설공단은 전북 현대모터스의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 시설관리를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Korea Professional Football Federation 'Appreciation Plaque'

Contributing to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ACL QuarterfinalsPlay games safely and comfortably

 

Reporter Yohan Lee

 

Jeonju, North Jeolla Province, received a plaque of appreciation from the Korea Professional Football Federation in recognition of its contribution to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21 Asian Football Federation (AFC) Champions League (ACL)'.

 

Han Woong-soo, vice president of the Korea Professional Football Federation, visited Jeonju World Cup Stadium on the 6th and delivered a plaque of appreciation to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Chairman Koo Dae-shik.

 

"Despite difficult times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the players for their continued efforts to ensure that the players play safely and comfortably through facility management and leading quarantine management,"Han said at the meeting.

 

"As a result of the players and soccer fans thoroughly complying with the guidelines for epidemic prevention and control, we were able to successfully hold two matches in the region,"said Koo Dae-sik, president of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We will do our best to manage it."

 

Meanwhile, the Korea Professional Football Federation applied for Jeonju bid and AFC approved it. On the 17th of last month, the Pohang Steelers and Japan's Nagoya Grampus (2pm), Jeonbuk Hyundai and Ulsan Hyundai (7pm) played in the quarterfinals at Jeonju World Cup Stadium, respectively. collided with

 

Also, at 7 pm on the 20th, the quarterfinals was held in which the winners of the quarterfinals, Ulsan Hyundai and Pohang Steelers, competed for the strongest spot in East Asia.

 

In the special situation of Corona 19, about 10,000 spectators entered the quarterfinals and semifinals (25% of 42,477 seats = 3r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n Jeonju) and cheered.

 

Th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temporarily restricted the use of the parking lot of the Jeonju World Cup Stadium, which was normally open to the public, so that soccer fans who came to watch these games would not experience inconvenience due to parking difficulties, thereby contributing to the revitalization of professional football.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is in charge of facility management of Jeonju World Cup Stadium, the home stadium of Jeonbuk Hyundai Moto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