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성착취물… 20대 42.9%ㆍ10대 37.1%
전북경찰, 8개월 동안 피의자 35명 검거ㆍ6명 구속
기사입력: 2021/11/11 [16: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이 사이버 성폭력 범죄를 종합적ㆍ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8개월 간 '불법유통망 및 유통사범 집중단속'을 벌여 35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6명을 구속했다.   / 사진 = 전라북도경찰청 홈페이지 캡처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사이버 성폭력 범죄를 종합적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8개월 간 '불법유통망 및 유통사범 집중단속'을 벌여 35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6명을 구속했다.

 

이번 집중단속을 통해 성착취물 제작유포자 등 공급자(65.7%)는 물론 구매소지자 등 수요자(34.3%)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단속을 벌였다.

 

특히 법원의 판결 확정 전 처분하지 못하도록 불법 성영상물 판매수익금 1,000여만원 상당을 기소 전 추징 보전하는 부당이득 환수 절차까지 진행했다.

 

피의자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디지털 매체에 대한 접근성이 높은 20대가 42.9%(15)로 최다였고 1037.1%(13)가 뒤를 이었다.

 

범행 유형별로는 구매 소지 시청 등 수요행위가 34.3%(12)ㆍ▲ 유통 판매 행위 34.3%(1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촬영 제작 31.4%(11) 순으로 집계됐다.

 

주요 검거 사례를 살펴보면 지난해 10월 카톡틱톡 등 스마트폰 채핑 어플을 통해 통해 알게 된 피해자에게 용돈을 준다고 유인하는 수법으로 성을 매수하고 성착취 사진을 전송받아 아동 성착취물을 제작소지한 20대가 구속됐다.

 

이 밖에도, 해외 SNS 및 오픈대화방에 지인능욕방을 개설, 20178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알게 된 불특정 다수의 아동청소년 24명의 불법합성물을 제작유포한 30대도 경찰의 수사망에 포착돼 철창신세로 전락했다.

 

성착취물을 소지할 경우 1년 이상 징역불법 촬영물 소지 시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전북경찰청 김광수(경정) 사이버범죄수사대장은 "사이버 성폭력 전담수사팀을 중심으로 상시 단속체계를 이어나갈 방침"이라며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회적 인식 제고를 위해 사이버상의 모든 불법행위의 접촉과 흔적을 찾아 그 행위에 상응하게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엄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상의 재유포로 인한 2차 피해확산 방지를 위해 불법촬영물 추적시스템을 통한 신속한 영상 삭제와 차단 요청 및 상담소 연계 등 피해자 보호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다양한 보호지원 조치 역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xual exploitation offenders20s 42.9%, teens 37.1%

Jeonbuk Police arrested 35 suspects and arrested 6 for 8 months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comprehensively and systematically respond to cyber sexual violence crimes,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 conducted an 'intensive crackdown on illegal distribution networks and distribution criminals' for eight months from March to October, arresting 35 people and detaining 6 of them.

 

Through this intensive crackdown, not only suppliers (65.7%), such as producers and distributors of sexual exploits, but also consumers (34.3%), such as purchasers and possessors, were intensively cracked down.

 

In particular, to prevent disposition before the court's decision is finalized, the company even proceeded with the process of recovering unfair profits by collecting 10 million won worth of proceeds from the sale of illegal sex videos before indictment.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age of the suspects, those in their twenties, who have high access to digital media, accounted for 42.9% (15 people), followed by teenagers with 37.1% (13 people).

 

By crime type, demand activities such as purchase, possession, and city hall were the most common at 34.3% (12 persons), distribution, and selling at 34.3% (12 persons).

 

It was followed by shooting production 31.4% (11 people).

 

Looking at the major arrest cases, in October of last year, 20 people who found out through smartphone chaping apps such as KakaoTalk and TikTok bought sex by enticing them to give pocket money to 20 price was arrested

 

In addition, we opened an acquaintance bathing room on overseas SNS and open chat rooms, and from August 2017 to October last year, we produced and distributed illegal compounds of 24 unspecified children and adolescents that we learned through SNS (social networking service), etc. People in their 30s were also caught by the police's investigation network and were reduced to iron cages.

 

Possession of sexually exploited material is punishable by imprisonment for more than one year, possession of illegally filmed material is punishable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three years or a fine of not more than 30 million won.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s Cyber ​​Crime Investigation Chief Kim Gwang-soo said, "We plan to continue the regular crackdown system with a dedicated cyber sexual assault investigation team. "We will find a criminal record and conduct an investigation into the arrest according to the act," he said.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secondary damage due to the re-distribution of videos,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various protection and support measures so that we do not neglect the protection of victims, such as promptly deleting videos through the illegally recorded tracking system, requesting blocking, and linking with counseling centers."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