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올인'
권익현 군수… 2일간, 여ㆍ야 넘나들며 '성장 동력' 확보!
기사입력: 2021/11/11 [18:5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이 이른바 '총성 없는 전쟁'으로 불리는 내년도 국비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는 가운데 권익현 군수가 오는 12일까지 2일간의 일정으로 국회에 포문을 집중한 상태로 여ㆍ야를 넘나드는 발품행정에 돌입했다.   【 동료의원들을 설득해 보겠습니다!…                      권익현(왼쪽) 군수가 11일 국회를 방문해 국민의 힘 소속 예결위원인 정운천(비례대표 = 오른쪽) 의원에게 "노을대교 국가계획 반영 과정에 힘을 실어줘 군민을 대신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이미 운영 중인 음식물자원화시설의 시설용량 부족 및 노후화로 음식물류 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음식물류 폐기물 공공처리시설 설치 사업' 예산이 삭감되지 않고 반영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이른바 '총성 없는 전쟁'으로 불리는 내년도 국비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는 가운데 권익현 군수가 오는 12일까지 2일간의 일정으로 국회에 포문을 집중한 상태로 여야를 넘나드는 발품행정에 나섰다.

 

특히 이 같은 광폭행보는 지역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신규계속사업 등 주요 투자사업의 재정수요 확충이라는 실탄 확보를 위해 한발 더 뛴다는 자세로 모든 인적 네트워크를 총동원하는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11일 타는 목마름 해소를 위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 국회를 찾은 권 군수는 군정 현안 해결 및 내년도 국비증액이라는 영점을 조준했다.

 

이번 국회 방문은 음식물류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총사업비 62)를 비롯 총 7건의 현안사업 추진에 포커스를 맞춰 지역구 의원인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부안) 의원을 시작으로 임오경(경기 광명시갑)안호영(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군) 등 상임위원회 소속 의원을 비롯 맹성규(더불어민주당 = 인천 남동구 갑) 간사와 국민의힘 정운천(비례대표) 등 예산결산특별위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타당성과 시급성을 집중적으로 설명하는데 화력을 모은다.

 

권 군수는 이 자리에서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는 현재 부안군이 운영하고 있는 음식물자원화시설 시설용량 부족과 노후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반드시 추진돼야 할 사업이자 증가하고 있는 관광객 수요와 2023년 세계스카우트잼버리 개최 시 방문할 관광객에 대비해 개최 이전에 마무리돼야 한다는 당위성을 제시하며 여야를 초월해 현안 지원을 건의하는 집중력을 드러냈다.

 

백산 3단계 하수관로 신설업(총사업비 295천만원) 부안 백산성지 조성 및 세계기민혁명의 전당 건립(총사업비 240억원) 사회적농업 활성화 지원센터 구축(총사업비 140억원) 부안읍 도시침수대응 2022년 사업비 증액(총사업비 437억원) 등의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익산역에서 본지 취재진을 만난 권익현 부안군수는 "내년도 정부예산 편성기조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회복 등의 영향으로 신규 사업 반영을 억제하는 분위기가 감지돼 예산확보가 녹록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정면 돌파 심정으로 발에 땀이 나고 입술이 부르트다 못해 딱지가 진다해도 그 어디든어느 때든 상관없이 달려가는 발품행정에 자신의 모든 열정을 쏟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도 예산안이 최종 확정되는 122일까지 국회에 베이스캠프를 치고 모든 공직자가 하나 된 마음으로 매진하는 등 추가 방문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 군수는 이날 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6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농업농촌발전에 기여한 우수농업인과 우수회원 및 유공 공무원에게 표창패와 공로패를 수여한 뒤 익산역으로 자리를 옮겨 오후 28KTX로 상경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to secure national budget for next year 'all-in'

Governor Kwon Ik-hyunSecuring a 'growth engine' for two days, both women and women!

 

Reporter Lee Han-shin

 

While Buan-gun, Jeollabuk-do is risking its life and death to secure the national budget for next year, which is called the so-called 'war without gunfire', Governor Kwon Ik-hyeon started the administration of the issue, focusing on the National Assembly on a two-day schedule until the 12th.

 

In particular, such an assault report will digest the schedule of mobilizing all human networks with the attitude of taking one step further to ensure the smooth promotion of local pending projects and the expansion of financial demand for major investment projects such as new and continuation projects.

 

Governor Kwon, who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1th to preempt the advantageous position for relieving the burning thirst, aimed at the zero point of solving military government issues and increasing the government budget for next year.

 

This visit to the National Assembly focused on the promotion of a total of 7 pending projects, including the installation of a food waste treatment facility(total project cost of 6.2 billion won). Muju/Jangsu-gun), including members of the standing committee, Maeng Seong-gyu (Democratic Party = Gap, Namdong-gu, Incheon), and members of the Special Budget and Settlement Committee, such as People's Power Jeong Woon-cheon(proportional representative), gather firepower to explain the feasibility and urgency.

 

At this meeting, Governor Kwon said that the installation of food waste treatment facilities is a project that must be pursued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 of insufficient capacity and aging of the food resource recycling facility currently operated by Buan-gun. In preparation for the tourists to visit, it presented the justification that it should be completed before the event, and showed the concentration of suggesting support for current issues beyond the opposition.

 

In addition, Baeksan Phase 3 sewage pipeline construction business (total project cost 2.95 billion won) Buan Baeksan Holy Land and construction of the World Civil Revolution Hall (total project cost 24 billion won) Social agriculture activation support center (total project cost 14 billion won) Buan-eup urban flood response 2022 It requested cooperation by increasing the annual project cost(total project cost 43.7 billion won).

 

On the other hand, Kwon Ik-hyeon, the mayor of Buan, who met the reporters at Iksan Station, said, "The government budget for next year also has an atmosphere that suppresses the reflection of new projects due to the economic recovery caused by Corona 19. “Even if my feet sweat from my heart and my lips become scaly, I will put all my passion into the process of running, no matter where and at any time.”

 

He added, "We are planning additional visits, such as setting up a base camp at the National Assembly by December 2, when next year's budget is finalized, and all public officials working together as one."

 

Governor Kwon attended the '26th Farmers' Day' ceremony held at the county office meeting room on the same day and presented commendation plaques and plaques to outstanding farmers, outstanding members, and public officials of merit who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agriculture and rural areas. I went to Tokyo by KTX.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