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 '새만금 동서도로 관할권' 고지 선점
1호 방조제 인근 공유수면 매립 초입지… 부안군 최종 결정
기사입력: 2021/11/24 [23: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새만금 방조제(1호~4호) 관할권을 놓고 군산시ㆍ김제시ㆍ부안군이 무려 5년 동안 첨예한 마찰을 빚은 이른바 영토전쟁이 올 1월 대법원의 확정 판결로 종지부를 찍은 이후 1호 방조제 인근 신규 매립지인 '초입지'와 '환경생태용지(1단계)' 행정구역이 부안군으로 최종 확정됐다.  (1호 방조제 인근 신규 매립지인 '초입지' 전경)  / 항공사진 제공 = 부안군청                                                                                                                                                        © 김현종 기자

 

▲  1호 방조제 인근 신규 매립지인 '초입지'와 '환경생태용지(1단계)' 행정구역이 부안군으로 최종 확정됨에 따라, 김제시와 군산시가 '새만금 동서도로(국도 12호선)' 행정구역 결정을 놓고 3라운드로 연결된 영토전쟁의 얽히고 얽힌 복잡한 매듭이 2016년 6월 2호 방조제(9.9km) 지적등록을 완료한 김제시가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는 만큼, 마술처럼 풀릴 단초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1월 개통된 국도 12호선인 '새만금 동서도로'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새만금 방조제(1~4) 관할권을 놓고 군산시김제시부안군이 무려 5년 동안 첨예한 마찰을 빚은 이른바 영토전쟁이 올 1월 대법원의 확정 판결로 종지부를 찍은 이후 1호 방조제 인근 신규 매립지인 '초입지''환경생태용지(1단계)' 행정구역이 부안군으로 최종 확정됐다.

 

전북 부안군은 "행정안전부 중앙분쟁조정위원회(이하 중분위)가 최종 심의를 열고 하서면 인근 새만금 개발사업 신규 공유수면 매립지인 '초입지''환경생태용지(1단계)'부지의 행정구역을 부안군으로 획정했다"24일 밝혔다.

 

'초입지'는 전북개발공사가 추진한 매립사업으로 새만금 관문인 1호 방조제 동쪽전북지방환경청이 조성한 '환경생태용지(1단계)'는 부안군 하서면 불등마을 앞 공유수면에 있는 신규 매립지다.

 

중분위의 이 같은 결정으로, 현재 김제시와 군산시가 '새만금 동서도로(국도 12호선)'행정구역 결정을 놓고 3라운드로 연결된 영토전쟁의 얽히고 얽힌 복잡한 매듭이 마술처럼 풀릴 단초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행정안전부가 김제시군산시가 각각 관할권을 주장하는 '새만금 동서도로'행정구역 결정 신청서를 모두 받아들였지만, 중분위의 최종 결정 과정에 대법원이 만경강과 동진강의 흐름인 최심선(最深線)을 따라 2호 방조제(9.9km새만금 33센터 인근 해안선 0.6km)를 김제시 관할로 확정한 판결을 배척할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924"새로 형성된 새만금 매립지에 대한 기존 지자체의 자치권한이 침해되거나 침해 될 위험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지형도상 해상경계선이 더 이상 매립지가 귀속될 지자체 결정에 결정적인 기준이 될 수 없다"고 판단해 군산시가 제기한 권한쟁의 심판 역시 각하했다.

 

이 같은 사례로 살펴보면 지난해 11월 개통된 '동서도로'는 새만금 서쪽 2호 방조제(신항만)와 동쪽인 김제 진봉면(심포항) 새만금~전주고속도로 시작점까지 왕복 4차로(20.0m) 20.4km를 연결하는 내부 간선망 구간은 김제시가 군산시에 비해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고 있다.

 

만일 '새만금 동서도로' 행정구역 관할권이 군산시로 결정된다면 대법원 패소 판결 및 헌재 권한쟁의 심판마저 뒤집는 등 20166월 김제시가 실질적 권할권 행사의 근거를 마련한 새만금 2호 방조제(9.9km) 지적등록 완료까지 원점으로 돌려야 하는 절벽을 맞딱뜨릴 수밖에 없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동서도로는 당연히 김제 땅인데도 불구하고 군산시가 남의 땅에 지번을 붙이려고 하는 행위는 상식과 법관습에도 맞지 않아 어불성설(語不成說)일 뿐"이라며 "새만금이 더 이상 갈등과 대립이 아닌 상생과 희망의 지역으로 동북아를 넘어 세계경제 중심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사법부의 합리적 판단을 수용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미래 신성장 동력 인프라 구축 역시 차질 없이 진행해 시민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제공 및 모두가 행복한 '경제도약, 정의로운 김제' 실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si 'Saemangeum East-West Road Jurisdiction' Preemption

The initial site of reclaiming public waters near Embankment No. 1Buan-gun final decision

 

Reporter Kim Hyun-jong

 

After the so-called territorial war, which caused sharp friction between Gunsan, Gimje, and Buan-gun for five years over the jurisdiction of the Saemangeum Seawall (No. Buan-gun is the final administrative district for the 'Initial Site' and 'Environmental Ecological Site (Phase 1)'.

 

Buan-gun, Jeollabuk-do said, "The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hereafter the middle quartile) held a final deliberation and divided the administrative districts of the 'Chojipji' and 'Environmental Ecological Site (Phase 1)' sites for the Saemangeum development project near Haseo-myeon, Buan-gun. It was defined as ” he said on the 24th.

 

The 'Introductory Site' is a reclamation project promoted by the Jeonbuk Development Corporation, and the 'Environmental Ecological Site (Phase 1)' created by the Jeonbuk Regional Environment Agency and on the east side of Seawall No.

 

With this decision of the middle class, it is expected that the tangled and tangled knots of the territorial war connected by the third round will be magically unraveled over the administrative district decision between Gimje City and Gunsan City for the 'Saemangeum East-West Road (National Road No. 12)'.

 

Although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ccepted all applications to determine the administrative district of 'Saemangeum East-West Road', which Gimje-si and Gunsan-si claim jurisdiction over, respectively, the Supreme Court followed the Choisim Line, the flow of the Mangyeong River and the Dongjin River, in the final decision process of the middle class. This is because it cannot be ruled out of the judgment that confirmed the embankment of Lake Ho (9.9 km, the coastline near the Saemangeum 33 center) under the jurisdiction of Gimje City.

 

In particular, on September 24 last year, the Constitutional Court said, "It is difficult to see that the autonomy authority of the existing local governments over the newly formed Saemangeum landfill site is infringed or in danger of being violated." This cannot be the case," and also dismissed the judgment of the authority dispute raised by Gunsan City.

 

Looking at this case, the 'East-West Road', which was opened in November last year, connects 20.4km of 20.4km round-trip road (width 20.0m) from Saemangeum-Jeonju Expressway to the starting point of the Saemangeum-Jeonju Expressway in the east with the 2nd embankment in the west of Saemangeum (New Port) and Jinbong-myeon in Gimje (Simpo Port) in the east. In the inner trunk network section, Gimje City occupies an advantageous position compared to Gunsan City.

 

If Gunsan-si determines the jurisdiction of the 'Saemangeum East-West Road' administrative district, Gimje City completed the cadastral registration of Saemangeum No. 2 Seawall (9.9km), which laid the groundwork for exercising its substantive authority in June 2016, such as overturning the Supreme Court's defeat of the Supreme Court and overturning the Constitutional Court's jurisdiction dispute. You have no choice but to face the cliff that you need to return to the origin.

 

Park Jun-bae, mayor of Gimje said, "Even though the East-West road is of course Gimje land, Gunsan city's attempt to assign a land number to someone else's land does not go against common sense, laws and customs, so it's just nonsense." We urge the judiciary to accept the rational judgment of the judiciary so that it can develop into a world economic center beyond Northeast Asia as a region of mutual prosperity and hope rather than confrontation."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quality jobs to citizens and realize an 'economic leap, a just Gimje,'" h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군산해경 '무인 헬리콥터' 운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