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 '스마트팜 혁신밸리' 전국 최초 준공
백구면 월봉리 21.3ha… 농업분야 청년창업 생태계 구축
기사입력: 2021/11/29 [15: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 백구면 월봉리 21.3ha 일원에 청년들이 첨단 농업기술을 활용해 창업할 수 있도록 조성된 '스마트팜 혁신밸리'가 29일 전국 최초로 준공됐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  전국 최초로 준공된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축구장 면적의 30배 규모로 ▲ 실습농장 2.3ha ▲ 임대형 스마트팜 4.5ha ▲ 실증온실 1.6ha ▲ 지원센터 1동 ▲ 실증장비 ▲ 빅데이터 센터 등 으로 완공됐다.                          © 김현종 기자

 

▲  스마트팜 창업보육은 입문교육 2개월ㆍ교육형 실습 6개월ㆍ경영형 실습 12개월로 총 20개월 과정으로 매년 50여명을 선발해 운영될 예정이며 우수 교육생(1인당 1,280㎡)은 초기 투자 부담 없이 3년간 임대형 스마트팜을 제공받는 혜택이 주어진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송하진(왼쪽에서 세 번째) 전북지사가 '스마트팜 혁신밸리' 준공식 직후 농림식품부 김현수 장관을 비롯 박준배 김제시장 등 주요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시 백구면 월봉리 21.3ha 일원에 청년들이 첨단 농업기술을 활용해 창업할 수 있도록 조성된 '스마트팜 혁신밸리'29일 전국 최초로 준공됐다.

 

준공식은 농림식품부 김현수 장관송하진 전북지사박준배 김제시장을 비롯 이상철 전라북도 삼락농정 위원장과 농민단체장 및 유관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 홍보영상 상영개식선언사업경과 보고기념사 및 축사테이프 컷팅기념촬영주요시설 관람 등의 순으로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수많은 난관을 헤치고 전국 최초로 노력의 결실을 보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이곳에서 청년들이 스마트농업에 도전하고 첨단 농업기술의 빅데이터가 활용돼 지속가능한 농업 혁신을 이뤄 스마트팜이 전북의 농업을 발전시키는데 소중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먼저, 준공하기까지 힘을 모아준 농식품부와 김제시국회 및 지방의회 의원농민단체유관기관 관계자 여러분께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문을 연 뒤 "현재 농업은 기후변화와 농가인구의 급속한 고령화 등으로 위기 상황에 직면해 있다""스마트팜을 능숙하게 이끌 청년 농업인을 키우고 최적의 생육환경을 마련하는 연구개발이 차질 없이 이뤄진다면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농업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대안으로 전북의 농업을 더 높은 차원으로 이끌고 전북이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로 가는 길을 탄탄히 다져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마트팜' 청년창업 생태계 조성과 농생명산업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도록 경험과 지혜를 모아달라""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이룰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는 등 도정(道政) 역량을 모아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조성 과정에 일부 지역주민과 환경단체에서 농업용수 문제와 물고사리독미나리 등 멸종 위기식물 보호 등으로 반대도 있었지만 지하수 개발 없이 금강 및 용암천을 활용, 농업용수를 해결하고 물고사리 서식지는 원형보전독미나리는 환경청의 허가를 받아 이식하면서 원만하게 해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2월 지역주민 등과 원만하게 상생협약을 체결한 뒤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전국 4개소 가운데 가정 먼저 준공식을 갖게 됐다""김제시가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통해 대한민국 미래 첨단농업 및 청년농의 미래를 이끌어갈 거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청년농이 자연스럽게 유입되는 과정에 농촌에 활력이 생기고 농생명산업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전북도가 지난 2017년 제19대 대통령 선거 당시 대선 공약으로 제안하면서 싹이 발화됐으며 대한민국 농경문화의 발상지인 김제에 세계 최고 수준의 첨단농업까지 아우르는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는 기반이 구축됨에 따라 '농생명 생태문명 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겠다는 도정(道政) 목표에 성큼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준공된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축구장 면적의 30배 규모로 실습농장 2.3ha 임대형 스마트팜 4.5ha 실증온실 1.6ha 지원센터 1실증장비 빅데이터 센터 등 으로 완공됐다.

 

2018년 국책 사업으로 세계적인 첨단농업의 융복합 단지로 청년들이 첨단기술을 활용한 창농과 취업뿐만 아니라 농업혁신을 동시에 이룰 수 있는 농업사관학교인 셈이다.

 

스마트팜 창업보육은 입문교육 2개월교육형 실습 6개월경영형 실습 12개월로 총 20개월 과정으로 매년 50여명을 선발해 운영된다.

 

우수 교육생(1인당 1,280)은 초기 투자 부담 없이 3년간 임대형 스마트팜을 제공받는 혜택이 주어진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mpleted the nation's first 'Smart Farm Innovation Valley' in Gimje

Wolbong-ri, Baekgu-myeon 21.3haExpectations to establish an ecosystem for youth entrepreneurship in the agricultural sector

 

Reporter Kim Hyun-jong

 

The 'Smart Farm Innovation Valley' was comple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on the 29th, in the area of ​​21.3ha in Wolbong-ri, Baekgu-myeon, Gimje-si, Jeollabuk-do, where young people can start a business using cutting-edge agricultural technology.

 

The comple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Minister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Kim Hyeon-su, Jeonbuk Governor Song Ha-jin, Gimje Mayor Park Jun-bae, Jeollabuk-do Samrak Agricultural Administration Chairman Lee Sang-cheol, heads of farmers' organizations and related organizations, and others attended the ceremony. It was held in the order of taking a commemorative photo and visiting major facilities.

 

At this event, Minister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Kim Hyun-soo said, "I sincerely congratulate you for overcoming numerous difficulties and seeing the fruits of your efforts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We expect smart farms to be a valuable opportunity to develop agriculture in Jeollabuk-do through agricultural innovation,” he said.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Gimje City, National Assembly and local council members, peasant groups, and related organizations for their cooperation until the completion of the project." We are facing a crisis situation due to change and the rapid aging of the farm household population. I am confident that it will lead Jeonbuk’s agriculture to a higher level as a new alternative to respond to environmental changes and solidify the road for Jeollabuk-do to become the “Asia Smart Agricultural Valley".

 

He also said, "Please gather experience and wisdom to create a 'smart farm' youth startup ecosystem and create new growth engines for the agro-life industry." We will gather our capabilities," he added.

 

Park Jun-bae, Mayor of Gimje, said, "In the process of creation, some local residents and environmental groups objected to the problem of agricultural water and protection of endangered plants such as water fern and hemlock. The original preservation and hemlock was successfully resolved by transplanting with permission from the Environment Agency," he explained.

 

He continued, "After signing an amicable win-win agreement with local residents in February of last year, we started full-scale construction and held a completion ceremony for the first family among the four nationwide." It will become a base that will lead the future."

 

In addition, he said, "In the process of natural influx of young farmers, it is expected to revitalize rural areas and create a new growth engine for the agricultural life industry."

 

Meanwhile, the 'Smart Farm Innovation Valley' sprouted when Jeonbuk Province proposed it as a presidential campaign promise during the 19th presidential election in 2017. As the foundation is established,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able to approach its goal of becoming the center of the 'agricultural life and ecological civilization industry'.

 

The 'Smart Farm Innovation Valley', which was completed on the same day, is 30 times the size of a soccer field, and it was completed with 2.3ha training farm 4.5ha rental smart farm 1.6ha demonstration greenhouse 1 support center demonstration equipment big data center.

 

As a national project in 2018, it is a global high-tech agricultural convergence complex, which means that it is an agricultural academy where young people can achieve agricultural innovation as well as entrepreneurship and employment using cutting-edge technology.

 

Smart Farm Incubation is a 20-month course consisting of 2 months of introductory training, 6 months of educational practice, and 12 months of management training, and 50 people are selected and operated every year.

 

Excellent trainees (1,280per person) are given the benefit of being provided with a rental smart farm for 3 years without the burden of initial investmen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