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 병바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문화재청… 수려한 경관ㆍ역사ㆍ문화적 가치 높게 평가
기사입력: 2021/12/01 [10:1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가영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고창군 아산면 '병바위' 일원이 자연경관 및 역사ㆍ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名勝)으로 지정 예고됐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가영 기자



 

 

 

 

전북 고창군 아산면 '병바위' 일원이 자연경관 및 역사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名勝)으로 지정 예고됐다.

 

명승은 다른 문화재에 비해 우리나라에서도 120기 정도만 지정될 정도로 희소성의 가치와 관광효과가 매우 큰 국가지정문화재다.

 

특히 '고창 병바위'처럼 자연유산인 바위가 문화재로 지정된 사례는 10여 기에 불과하다.

 

고창군은 "문화재위원회가 30일간 지정예고 및 각계 의견을 수렴하는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名勝)으로 최종 지정해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체계적인 보존과 활용방안이 마련된다"1일 밝혔다.

 

'병바위'는 병을 거꾸로 세워 놓은 모양 같기도 하고 멀리서 보면 사람 얼굴 같기도 한 묘한 모양을 하고 있으며 높이 35m 정도의 크기로 윗부분이 크고 아래로 내려올수록 잘록하다.

 

지질암석 풍화작용의 대표적 특징인 '타포니(tafoni = 바위조각이 떨어져 나간 패인 풍화혈風化穴)''인천강 하구습지'와 연결되는 주진천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다.

 

바위는 소반바위두락암(전좌바위) 등 주변과도 잘 어울려 경관적 가치가 크고 바위 주변 두암초당에서 강학에 관련된 다양한 문헌과 함께 시그림으로도 오랜 기간 고창현흥덕현무장현 등에서 지역의 명승으로 역사문화경관적 가치가 뛰어난 곳이다.

 

지질학적으로 병바위 일원은 15,000만년 전부터 형성된 기암괴석으로 침식으로 생겨난 수많은 단애(cliff = 수직으로 깍아지른 절벽)스택(stack = 층층이 쌓인 퇴적암)이 있고 유문암질 응회암의 노두를 관찰할 수 있으며 타포니 학습장소로 적합하다.

 

, 병바위에 착생해 서식하는 덩굴류(백화등담쟁이)의 식생학적 가치와 계절에 따라 색을 달리하는 등의 경관적 가치가 훌륭해 명승적 지정 조건인 경관 생태적문화적역사적 의미가 빼어나다.

 

병바위는 '여지도서(흥덕 1757)''해동지도(1750년대 초)호남읍지지방지도고창현과 흥덕현(1872)' 등 여러 기록에 호리병 바위라는 뜻의 '호암(壺巖)'으로 표기됐고 병 모양으로 그려져 있는 문헌자료 등도 확인돼 역사성도 갖췄다.

 

관련된 전설은 '선동마을 뒤 선인봉 반암 뒤 잔칫집에서 몹시 취한 신선이 쓰러지면서 소반(小盤 = 작은 밥상)을 걷어차자 소반 위 술병이 굴러 떨어져 인천강가에 거꾸로 꽂힌 것이 병바위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갯벌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와 함께 또 하나의 국가지정 명승 지정으로 '청정고창''생태 치유의 역사문화관광도시'이미지를 더욱 부각시킬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존의 관광 및 문화정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chang Byeongbawi Rock designated as 'National Cultural Heritage Site of Scenic Beauty'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High evaluation of beautiful scenery,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s

 

Reporter Kim Ga-young

 

The area of ​​'Byeongbawi' in Asan-myeon, Gochang-gun, Jeollabuk-do has been recognized for its natural scenery and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 and has been designated as a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heritage site of scenic beauty.

 

Scenic Spots are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with a high value of rarity and tourism effect, to the extent that only about 120 sites are designated in Korea compared to other cultural properties.

 

In particular, there are only about 10 cases of natural heritage rocks designated as cultural assets, such as 'Gochang Byeongbawi Rock'.

 

Gochang-gun announced on the 1st that "The Cultural Heritage Committee will finally designate it as a nationally-designated cultural heritage site after a 30-day notice of designation and a deliberation process that collects opinions from various fields, and a systematic preservation and utilization plan will be prepared in accordance with the Cultural Heritage Protection Act."

 

'Byungbawi' looks like an upside-down bottle, and when viewed from a distance, it has a strange shape that resembles a human face.

 

You can observe 'tafoni', which is a typical characteristic of geological rock weathering, and the ecology of Jujincheon, which is connected to 'Incheon River Estuary Wetland'.

 

The rocks have great scenic value as they blend well with the surrounding areas such as Sobanbawi Rock and Durakam Rock (Jeonjwabawi Rock). It is a place of outstanding historical, cultural, and scenic value as a local scenic spot.

 

Geologically, the area of ​​Byeongbawi Rock is a strange rock formation formed 150 million years ago, and there are numerous cliffs (cliff = vertical cliffs) and stacks (stack = sedimentary rocks stacked in layers) formed by erosion, and outcrops of rhyolite tuff can be observed. It is also suitable as a place for tarpony learning.

 

In addition, the ecological, cultural, and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landscape, which is a condition for designation as a scenic spot, is outstanding due to the vegetative value of vines (flowers and ivy) that are epiphytic and inhabiting the rocks and the landscape value, such as changing colors according to the seasons.

 

Byeongbawi is named ‘Hoam (壺巖)’, meaning Goribyeong Rock, in various records such as ‘Yeojidoseo (Heungdeok 1757)’ and ‘Haedongjido (early 1750s), Honam-eupji, local maps, Gochang-hyeon and Heungdeok-hyeon (1872)’. ' and documented material drawn in the shape of a bottle have also been confirmed, giving it a sense of history.

 

A related legend is that, "At the feast house behind Seoninbong porphyry behind Seondong Village, a very drunk god fell and kicked a soban (小盤 = small table). it's coming down

 

On the other hand, Gochang-gun Mayor Yu-sang Yu-sang said, "With the registration of Gochang Tidal Flat as a UNESCO World Natural Heritage Site, it is possible to further emphasize the image of 'Clean Gochang' and 'City of history, culture and tourism of ecological healing' by designating another nationally designated scenic spot." said.

 

He added, "W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we can create synergy effects in connection with existing tourism and cultural polic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