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동진면 문화복지센터' 준공
세대융합 소통 혁신 공간… 지상 2층 888㎡ 규모
기사입력: 2021/12/01 [14:4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일환으로 43억원을 투입, 지상 2층 연면적 888㎡(약 270평) 규모로 완공된 전북 부안군 동진면 문화복지센터 준공식이 1일 열린 가운데 권익현(가운데) 군수가 주요 참석자들과 함께 테이프 커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다양하게 조성된 시설들이 동진면 주민들에게 꼭 맞는 문화ㆍ복지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모든 세대가 소통하고 융합할 수 있는 문화복지센터에서 자치역량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 및 화합하고 단결하는 소통공간이 되기를 바란다"는 축사를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실제 이용주체인 면민과 주민위원들의 회의 절차 과정을 거쳐 1층은 작은목욕탕(냉탕ㆍ온탕ㆍ사우나실ㆍ탈의실)과 체력단련실ㆍ조리실 등 2층은 지역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문화ㆍ복지 등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다목적실 및 동아리방(소모임‧육아놀이방)과 사무실 등으로 완공된 동진면 문화복지센터 조감도.   / 조감도 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은 동진면 주민들의 숙원인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완료하고 1일 문화복지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권익현 군수와 부안군의회 문찬기 의장 및 지역 각 기관단체장 및 면민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행사국민의례감사패 전달경과보고기념사 및 축사테이프 커팅시설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권익현 군수는 축사를 통해 "다양하게 조성된 시설들이 동진면 주민들에게 꼭 맞는 문화복지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모든 세대가 소통하고 융합할 수 있는 문화복지센터에서 자치역량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 및 화합하고 단결하는 소통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진면의 품격을 한 단계 높여 혁신이 만들어 지는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동진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은 소재지 기초생활 기반 확충을 통한 면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18년 농식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63억원(국비 42억원지방비 21억원 등) 가운데 43억원을 투입, 지상 2층 연면적 888(270) 규모로 완공됐다.

 

특히 문화복지센터 공간 구성이 실제 이용주체인 면민과 주민위원들의 회의 절차 과정을 거쳐 1층은 작은목욕탕(냉탕온탕사우나실탈의실)과 체력단련실조리실 등의 시설로 꾸며졌다.

 

2층은 지역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문화복지 등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다목적실 및 동아리방(소모임육아놀이방)과 사무실 등으로 조성됐다.

 

부안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문화복지센터와 야외활동 공간을 새롭게 조성했고 주변에 면사무소와 게이트볼장 등 문화복지편의시설이 집적화돼 편리성까지 모색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mpletion of 'Dongjin-myeon Cultural Welfare Center' in Buan-gun

A space for generation convergence communication innovation2nd floor 888

 

Reporter Lee Han-shin

 

Buan-gun, Jeollabuk-do completed the rural center revitalization project, a long-cherished dream of residents of Dongjin-myeon, and held a ceremony for the completion of the Cultural Welfare Center on the 1st.

 

The comple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70 people, including Mayor Kwon Ik-hyeon, Buan County Council Chairman Moon Chan-ki, and local organizations, groups, and residents in the order of ceremony, national rituals, delivery of appreciation plaques, progress reports, commemorative speeches, congratulatory speeches, tape cutting, and facility visits. done.

 

In a congratulatory speech, Governor Kwon Ik-hyeon said, "The various facilities will provide cultural and welfare programs that are tailored to the residents of Dongjin-myeon. We hope that it will become a space for communication and harmony and unity."

 

He added, "I have no doubt that Dongjin-myeon will be reborn as a space where innovation is made by raising the dignity of Dongjin-myeon."

 

Dongjin-myeon’s rural center revitalization project was selected as a public offering project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in 2018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the local residents by expanding the basic living base of the location. It was completed with a total floor area of ​​888 square meters (about 270 pyeong) on ​​the second floor.

 

In particular, the space composition of the Cultural Welfare Center went through a meeting procedure between the residents and residents who are the actual users, and the first floor was decorated with facilities such as a small bath (cold bath, hot bath, sauna room, changing room), a fitness room, and a cooking room.

 

The second floor was created as a multi-purpose room where local residents can run various programs such as culture and welfare, a club room (small group, childcare play room), and offices.

 

Through this project, Buan-gun newly created a cultural welfare center and outdoor activity space, and sought convenience as cultural, welfare, and convenience facilities such as the Myeon office and gateball center were integrated in the vicinit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