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지역대표형 상원제ㆍ지방분권 개헌 '촉구'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송하진 회장 '공동성명서' 발표
기사입력: 2021/12/02 [13:2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인 송하진 전북지사가 2일 국회 소통관에서 "지방분권형 헌법 개정 촉구를 위한 지방협의체와 지방분권개헌 국민회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대한민국의 근간이 되는 헌법에 '지방분권의 가치를 담아 개정돼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는 2일 국회 소통관에서 "지방분권형 헌법 개정 촉구를 위한 지방협의체와 지방분권개헌 국민회의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는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인 송하진 전북지사와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회장 = 서울특별시의회 김인호 의장)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회장 = 서울특별시 중구의회 조영훈 의장)를 비롯 지방협의체와 지방분권개헌 국민회의(박재율 공동대표)가 함께했다.

 

공동 성명서는 지방분권 개헌을 위해 국회에 지방분권 (가칭)헌법개정특별위원회 설치할 것 정당과 대선후보자들은 지방분권 헌법 개정을 대선공약으로 채택할 것이 담겼다.

 

개헌은 정쟁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되고 국민적 합의로 가능한 지방분권 사항만이라도 반영시킨 개헌을 추진할 것 지방협의체와 국민회의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상호 연대 활동을 전개할 것 등이 주요 골자로 포함됐다.

 

이는 지난 2018년 정부안으로 발의한 일명 '국민개헌안'이 무산됐던 경험을 비춰 국회와 정당뿐만 아니라 대선 후보자들이 모두 지방분권 개헌에 나서줄 것을 요구한 것이라 할 수 있다.

 

특히 개헌의 많은 쟁점 사항 가운데 지방분권을 최우선적으로 국민적 합의를 통한 지방분권 개헌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인 송하진 전북지사는 이날 "지방자치가 정착된 지 30년이 됐어도 지방정부는 자치재정권자치조직권자치입법권 등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지방이 가진 자율성과 창의성역동성이 국가발전의 원동력임을 깨닫고 대한민국의 국가운영시스템이 지방분권을 바탕으로 획기적으로 전환되기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대한민국의 기본법인 헌법이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을 포함한 지방분권의 가치를 담은 내용으로 개정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지방협의체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한 뒤 국회 의원회관으로 자리를 옮겨 '자치분권 개헌과 양원제 도입을 위한 국회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송하진 전북지사는 "개헌 논의는 대의기관인 국회가 개헌추진 주체로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이를 위해 제21대 국회에서 ‘(가칭)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2022년 대선에서는 선진국으로 도약한 대한민국의 미래상으로 지방분권국가의 비전이 제시돼야 한다"고 전제한 뒤 "전 세계를 휩쓴 팬데믹 상황에 지역민을 보살피고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개발해 K-방역을 완성시켜나간 것은 지방정부였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이 팬데믹의 여파를 극복하고 명실상부한 민주주의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차기 정부에서 지방분권의 가치와 중요성이 핵심 정책으로 부각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ocal representative-type Senate system, decentralization constitutional revision 'purge'

Announcement of 'joint statement' by Song Ha-jin, chairman of the Korea Metropolitan Government Council

 

Reporter Kim Hyun-jong

 

An argument has been raised that the constitution, which is the found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should be amended to include the value of decentralization.

 

On the 2nd, the Council of Provincial and Provincial Governors of the Republic of Korea announced "a joint statement by the local council and the National Assembly on Decentralized Constitutional Revision to Call for Decentralized Constitution Revision"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the 2nd.

 

The announcement was made on this day by the Jeonbuk Governor Song Ha-jin, who is the chairman of the Korea Metropolitan Government Council, and the local councils and local councils including the Republic of Korea City and Provincial Council Presidents’ Council (Chairman = Seoul City Council Chairman Kim In-Ho) and the National Si, Gun Autonomous District Council Presidents’ Council (Chairman = Seoul Jung-Gu Council Chairman Cho Young-hoon) The National Assembly for Decentralization and Constitutional Amendment (co-representative Park Jae-yul) attended.

 

The joint statement included that for constitutional amendment of decentralization,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committee on constitutional revision for decentralization (tentative name)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that political parties and presidential candidates would adopt decentralization of the constitution as a presidential election pledge.

 

In addition,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should not be a subject of political disputes, and that the constitution should be amended to reflect even the matters of decentralization that is possible through national consensus. included

 

This can be said to be a request that the National Assembly and political parties, as well as presidential candidates, all participate in decentralizing constitutional amendments, reflecting the experience of the so-called 'National Constitution Amendment Bill' proposed by the government in 2018 failed.

 

In particular, it is interpreted as emphasizing the need for decentralization of the constitution through national consensus with the priority given to decentralization among the many issues of constitutional amendment.

 

“Even 30 years after local autonomy has been established, local governments are subject to many restrictions, such as self-governing finance, autonomous organization, and autonomous legislative power,” said Song Ha-jin, governor of Jeonbuk, who is chairman of the Korea Metropolitan Government Council.

 

“Now that we realize that the autonomy, creativity, and dynamism of the provinces are the driving force for national development, and in order for the national operating system of the Republic of Korea to be radically transformed based on decentralization, fundamentally,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basic law, requires the introduction of a regional representative-type Senate system. It should be revised to include the value of decentralization, including the

 

Meanwhile, after announcing a joint statement, the local council moved to the National Assembly Hall and held a 'National Assembly Debate for Revision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of the Constitution and Introduction of the Bicameral System'.

 

At this meeting,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In the discussion of constitutional amendment, the National Assembly, which is the representative body, should play a leading role as the main body to promote constitutional amendment." there," he emphasized.

 

In addition, he presupposed that "in the 2022 presidential election, the vision of a decentralized country should be presented as the future image of the Republic of Korea, which has leaped into an advanced country," and then "care for local residents in the pandemic situation that swept the world and creative ideas at the forefront of responding to COVID-19." It was the local government that developed and perfected K-Quarantine."

 

He added, "In order for Korea to overcome the aftermath of the pandemic and leap forward as a truly democratic advanced country, the value and importance of decentralization must be highlighted as a key policy in the next governmen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임인년(壬寅年) 새해 첫 일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