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항만방호 도상 훈련' 실시
해상 테러 이상 無… 최소 인원 '자체 훈련단' 참여
기사입력: 2021/12/22 [17: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해양경찰서는 22일 통합작전 능력 배양과 임해 중요시설 테러 대응 역량 강화를 골자로 청사 회의실에서 테러 세력이 군산항을 폭파시켜 사회를 혼란시키기 위해 납치한 국제여객선에 폭발물 설치한 상태로 입항을 시도하는 과정에 경비함정에 포착되자 도주하는 상황을 시나리오로 설정해 항만방호 도상 훈련을 실시했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양경찰서는 22일 통합작전 능력 배양과 임해 중요시설 테러 대응 역량 강화를 골자로 청사 회의실에서 항만방호 도상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가상의 테러 세력이 군산항을 폭파시켜 사회를 혼란시키기 위해 납치한 국제여객선에 폭발물을 설치한 상태로 입항을 시도하는 과정에 경비함정에 포착되자 도주하는 상황이 시나리오로 설정됐다.

 

특히 통합방위 작전능력 향상을 위해 당초 군산시청()경찰소방 등 지역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가상의 테러범을 추격해 제압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최근 코로나19 유행 통제 및 오미크론 확산 방지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최소 인원으로 구성한 자체 훈련단만 참여한 가운데 이뤄졌다.

 

, 훈련의 내실화를 다지기 위해 예측 불가능한 상황을 설정해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능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진압작전은 항공기에서 레펠로 하강한 해양경찰 특공대가 전술제압 작전을 펼치는 동시에 테러범을 저격한 뒤 조타실에 있는 인질구조와 폭발물 처리 등 진압과정에 발생할 수 있는 익수자 구조 및 선박화제 진화까지 모든 과정이 실제상황을 방불할 정도로 일사분란하게 움직였다.

 

군산해양경찰서 김충관(총경) 서장은 훈련 강평을 통해 "이번 도상훈련을 통해 테러에 대한 경각심 고취 및 해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유형의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작전능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방심하고 경계를 늦출 때 테러위협은 높아지는 만큼, 언제나 가장 빠르게 현장에 출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예방과 대응의 전문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지역 각 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한층 강화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해 주요 항만시설과 국가중요시설에 대한 다방면의 안전관리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군산해경은 이번 훈련에서 발견된 단점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갈 방침이며 국가 중요 임해시설에 대한 보안상황 역시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nsan Coast Guard conducts 'portal defense training'

No more than maritime terrorismMinimum number of people participating in 'self-training group'

 

Reporter Kim Hyun-jong

 

On the 22nd, the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in Jeollabuk-do conducted a port defense training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government building with the goal of cultivating integrated operation capabilities and strengthening the capability to respond to terrorism at important facilities on the coast.

 

This exercise is set as a scenario in which a hypothetical terrorist group is caught by a security trap while attempting to enter the port with explosives installed on a hijacked international passenger ship to confuse society by blowing up Gunsan Port.

 

In particular, in order to improve the integrated defense operational capability, it was originally planned to pursue and subdue a virtual terrorist jointly with relevant regional organizations such as Gunsan City Hall, the military, the police, and the fire department.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government and the government's social distancing rules, it was held with only the participation of its own training group consisting of a minimum number of people.

 

In addition, in order to reinforce the substantiality of training, we focused on strengthening our ability to effectively deal with unpredictable situations.

 

In the suppression operation, the maritime police commando who descended from the aircraft with a rappel conducts a tactical suppression operation, and at the same time shoots a terrorist, then rescues the drowned in the wheelhouse and disposes of explosives. It moved in a coordinated manner, reminiscent of a real situation.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Chief Kim Choong-gwan (Superintendent) said in a commentary on the training, "We expect that this island training will raise awareness about terrorism and further strengthen our operational capabilities to respond to all types of threats that may arise at sea." As the threat of terrorism increases when we are vigilant and lower our vigilance, we urge you to always do your best to be ready to be dispatched to the scene as quickly as possible and to maintain expertise in prevention and response."

 

"Once the COVID-19 situation subsides, we plan to provide a forum for communication that can further strengthen the organic cooperative system with each regional institution and continue to devise various safety management measures for major port facilities and national important facilities," he said.

 

On the other hand, the Gunsan Coast Guard plans to continuously supplement the shortcomings found in this exercise and also plan to check the security status of national important coastal facilit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군산해경 '무인 헬리콥터' 운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