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4번째 '부안 제1호 수소충전소' 준공
행안 농공단지… 고성능 시스템ㆍ시간당 64kgㆍ1일 153대
기사입력: 2021/12/28 [17: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ㆍ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8일 전북 부안 제3농공단지에 도내에서 4번째로 완공된 '부안군 1호 수소충전소'가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한 가운데 국산 상용압축기(2대)가 설치된 고성능 충전시스템(충전압력 700bar)을 갖춰 기존 승용차용 수소충전소(25kg = 시간) 대비 시간당 64kg을 충전할 수 있다.  (부안 1호 수소충전소 전경)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앞줄 가운데) 부안군수와 신원식(앞줄 오른쪽 첫 번째) 전북도 정무부지사를 비롯 주요 참석자들이 '부안 1호 수소충전소' 준공 식순에 따라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부안군청 고선우 미래전략담당관이 국비 15억원ㆍ도비 12억5,000만원ㆍ군비 13억5,000만원 등 총 사업비 41억원을 투입해 완공된 '부안 1호 수소충전소'는 1일 12시간 기준 수소승용차 153대(시간당 12.8대)ㆍ수소버스 38대(시간당 3.2대) 충전이 가능해 대기 불편 개선 및 도내 서부지역 수소차 이용자 편의증대 및 보급 확대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가 "미래 에너지 청정에너지 산업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 '부안군 제1호 충전소'를 준공하게 됐다"며 "이곳은 서해안 고속도로와 연계한 국도 30호선과 국도 23호선이 만나는 곳이자 부안읍 시내권과 가까워 수소차 이용자들이 불편 없이 충전할 수 있어 편의성 증대와 수소경제 활성화 및 수소물류 체계의 거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는 기념사를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가 축사를 통해 "부안 수소충전소 준공을 통해 부안군이 친환경 모빌리티 중심의 수소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道 역시 수소경제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수소산업 육성 및 2030년까지 동부권 등 14개 시ㆍ군에 50개소 이상의 충전소를 구축해 수소차 보급 확산에 앞장서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오른쪽에서 일곱 번째) 부안군수ㆍ신원식(왼쪽에서 일곱 번째) 전북도 정무부지사가 '부안 1호 수소충전소' 준공 제막식 직후 은희준(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부안농공단지협의회장과 류제혁(총경 = 오른쪽에서 네 번째) 부안경찰서장을 비롯 주요 참석자들과 손에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부안 1호 수소충전소' 위탁 운영을 맡은 한국가스기술공사 관계자가 권익현(가운데) 부안군수와 신원식(왼쪽 첫 번째) 전북도 정무부지사에게 '안전'을 최우선으로 전북테크노파크의 철저한 검증 절차를 거쳐 완공됐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권익현(왼쪽) 부안군수가 가스설비에 대한 정비와 안전을 책임질 한국가스기술공사 관계자와 함께 승용차에 수소를 충전하는 시연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 제3농공단지에 도내에서 4번째 수소충전소가 건립돼 28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이날 준공된 '부안군 1호 수소충전소'는 국산 상용압축기(2)가 설치된 고성능 충전시스템(충전압력 700bar)을 갖춰 기존 승용차용 수소충전소(25kg = 시간) 대비 시간당 64kg을 충전할 수 있다.

 

특히 완주 수소충전소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할 정도로 112시간 기준 수소승용차 153(시간당 12.8)수소버스 38(시간당 3.2) 충전이 가능해 대기 불편 개선 및 도내 서부지역 수소차 이용자 편의증대 및 보급 확대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준공식에는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권익현 부안군수윤종호 전북지방환경청장양균의 전북테크노파크원장류제혁(총경) 부안경찰서장은희준 부안농공단지협의회장한국가스기술공사 이영현 수소생산사업장광신기계 금창혁 영업본부장송광복 부안수협조합장()테라릭스 김태영(박사) 대표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기념사축사제막식기념촬영충전시설 시찰 및 수소충전 시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권익현 군수는 이 자리에서 "안전하게 준공될 때까지 열정을 쏟아준 전북테크노파크 양균의 원장과 압축시설 시공사인 광신기계 및 ()더본건설 관계자 모두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문을 연 뒤 "전 세계적으로 점차 심해지는 환경오염과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화석연료에 기반을 둔 시스템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저탄소 경제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 에너지 청정에너지 산업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 '부안군 제1호 충전소'를 준공하게 됐다""이곳은 서해안 고속도로와 연계한 국도 30호선과 국도 23호선이 만나는 곳이자 부안읍 시내권과 가까워 수소차 이용자들이 불편 없이 충전할 수 있어 편의성 증대와 수소경제 활성화 및 수소물류 체계의 거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안전'을 최우선으로 판단해 전북테크노파크의 철저한 검증 절차를 거쳐 수소충전소를 완공했고 국내 가스설비에 대한 정비와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한국가스기술공사에 운영을 위탁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앞으로 수소연료전지 트럭과 버스를 조기에 도입하는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기후변화에 따른 환경규제 강화 및 에너지 위기에 대응하는 동시에 30년 뒤 소멸 위기에 놓인 지역이 되지 않도록 미래 성장 동력 산업에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아 그동안 산업 변화를 이끌었고 경제 지도를 다시 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부안 수소충전소 준공을 통해 부안군이 친환경 모빌리티 중심의 수소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전북도 역시 수소경제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수소산업 육성 및 2030년까지 동부권 등 14개 시군에 50개소 이상의 충전소를 구축해 수소차 보급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에는 이날 준공된 '부안군 제1호 충전소'를 비롯 완주전주 송천익산 2공단 등 4개의 수소충전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내년 1월 군산 지곡동에 수소충전소가 추가로 완공될 예정이다.

 

도내 수소연료전지차는 12월 기준 1,090(승용 1,074버스 16 = 부안군, 개인 60관용차 4)가 운행되고 있다.

 

'부안군 제1호 수소충전소' 판매가격은 타 지역에 비해 800원이 저렴한 kg8,000원에 판매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llabuk-do completes the 4th 'Buan No. 1 Hydrogen Refueling Station'

Haengan Agricultural Industrial ComplexHigh-performance system, 64 kg per hour, 153 units per day

 

Reporter Kim Hyun-jongLee Han-shin

 

The 4th hydrogen charging station in the province was built at the 3rd Agricultural Industrial Complex in Buan, Jeollabuk-do, and the completion ceremony was held on the 28th and full-scale operation began.

 

The 'Buan-gun No. 1 Hydrogen Refueling Station' completed on this day is equipped with a high-performance charging system(charge pressure of 700 bar) installed with domestic commercial compressors(two units), so it can charge 64 kg per hour compared to the existing hydrogen charging station for passenger cars (25 kg = hour).

 

In particular, it boasts the second largest scale after the Wanju hydrogen charging station, so it can charge 153 hydrogen cars(12.8 units per hour) and 38 hydrogen buses(3.2 units per hour) based on 12 hours a day, improving atmospheric inconvenience and convenience for hydrogen car users in the western part of the province It is expected that the expansion and expansion of distribution will gain momentum.

 

The comple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Shin Won-shik, Deputy Governor of Jeonbuk Province, Kwon Ik-hyeon, Buan County Governor, Yoon Jong-ho, Director of the Jeonbuk Regional Environment Agency, and

 

Gyun Yang, Director of Jeonbuk Technopark, Je-hyeok Ryu(Superintendent) Buan Police Station, Hee-Jun Eun, Head of Buan Agricultural Complex, Young-Hyeon Lee, Hydrogen Production Plant of Korea Gas Technology Corporation, Chang-Hyeok Kum, Head of Sales Division at Kwangshin Machinery, Kwang-Bok Song, President of Buan Water Cooperative Federation, Tae-Young Kim(Dr), in the presence of about 40 representatives, including a progress report, a commemorative speech, a congratulatory speech, an unveiling ceremony, a commemorative photo, a tour of the charging facility, and a demonstration of hydrogen charging.

 

Governor Kwon Ik-hyeon said at this meeting,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thanks to the director of Jeonbuk Techno Park Yang-gyun, and to Kwangshin Machinery and Theborn Construction Co. In order to respond to global environmental pollution and climate change, it has become a necessity, not an option, to break away from the fossil fuel-based system and build a sustainable low-carbon economic system."

 

He added, "As the first step to leap forward as the center of the future energy and clean energy industry, we have completed the 'Buan-gun No. 1 charging station'" and "This is the place where National Route 30 and National Route 23, which are linked to the West Coast Expressway, meet, and the downtown area of ​​Buan-eup. As it is close, hydrogen car users can charge without inconvenience, so I am confident that it will increase convenience, revitalize the hydrogen economy, and become a base for the hydrogen logistics system."

 

He explained, "Judging 'safety' as the top priority, we completed the hydrogen charging station through the thorough verification process of Jeonbuk Techno Park, and entrusted the operation to the Korea Gas Technology Corporation, which is responsible for the maintenance and safety of domestic gas facilities."

 

In addition, "to meet the government's hydrogen economy revitalization policy, we plan to expand the supply of eco-friendly vehicles by introducing hydrogen fuel cell trucks and buses at an early stage." In order not to become a region that is on the verge of extinction in a year or so, we have gathered all our wisdom and capabilities into the future growth engine industry, leading industrial changes and redrawing the economic map."

 

Shin Won-sik, Deputy Governor of Jeollabuk-do Province, said, "We expect that Buan-gun will be reborn as a hydrogen city centered on eco-friendly mobility through the completion of the Buan hydrogen charging station. We will build more than 50 charging stations in the military to lead the spread of hydrogen vehicles," he said.

 

Meanwhile, four hydrogen charging stations are in operation in the province, including the 'Buan-gun No. 1 Charging Station' completed on the same day, and the 2nd Industrial Complex in Wanju, Jeonju, Songcheon, and Iksan.

 

As of December, 1,090 hydrogen fuel cell vehicles were in operation in the province (1,074 passenger vehicles, 16 buses = Buan-gun, 60 individual vehicles, 4 government vehicles).

 

The selling price of 'Buan-gun No. 1 Hydrogen Refueling Station' is 8,000 won per kg, 800 won cheaper than other regio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군산해경 '무인 헬리콥터' 운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