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새만금 환경생태용지 2단계 '예타' 통과
부안 변산 대항리… 관광레저용지 357만㎡ 규모
기사입력: 2021/12/28 [17: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27년까지 국비 2,288억원을 투입, 새만금 남측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 인근 관광레저용지 아래쪽 357만㎡(축구장 약 500배) 규모로 새만금 개발과 생태계복원의 조화로운 공존을 위한 '야생동식물 대체 서식지(149만㎡)'ㆍ자연생태섬(103만㎡)ㆍ국제생태환경체험원(41만㎡)ㆍ야생 동식물서식지(149만㎡)ㆍ염색식물천이지(64만㎡)로 구성할 새만금 환경생태용지 2단계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과 통과됐다.  (새만금 환경생태용지 2단계 사업 위치도)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새만금 환경생태용지 2단계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전북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문명시대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예타를 통과한 환경생태용지 2단계 조성은 새만금 남측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 인근에 2027년까지 국비 2,288억원을 투입해 조성된다.

 

조성면적은 3.75(108만평)1단계 면적(0.78)의 약 5배로 축구장 면적과 비교하면 약 500배에 이르는 광활한 면적이다.

 

전북지방환경청과 전북도에 따르면 "기재부의 재정사업평가위원회가 새만금 환경생태용지 2단계 조성에 따른 예비타당성조사 종합평가 결과, 사업의 타당성이 충분하다고 분석돼 이 같이 의결했다"28일 밝혔다.

 

지난 8월 준공한 환경생태용지 1단계 조성에 이어 2단계는 관광레저용지 아래쪽에 357(축구장 약 500) 규모로 새만금 개발과 생태계복원의 조화로운 공존을 위한 '야생동식물 대체 서식지(149)'가 조성된다.

 

특히 새만금 내측 수위 조절로 드러난 노출지를 보전해 자연천의 과정을 관찰하고 연구하는 자연생태섬(103)국제생태환경체험원(41) 등을 조성해 새만금 고유의 생태 경관을 창출한다.

 

, 통과형 수로를 조성해 새만금 수위변화에 적응하고 생태적 수질정화 기능을 담당하는 대단위 염색식물천이지(64)로 구성할 계획이다.

 

이번 예비타당성조사는 당초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지난해 12월 완료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경제적 편익 추정을 위한 대면 설문조사가 약 1년 동안 지연되면서 최종 종합평가 분석이 올해 마무리됐다.

 

전북도는 환경생태용지 2단계 조성 예타 통과를 위해 전북지방환경청새만금개발청과 공조체제를 구축, 기획재정부와 한국개발연구원을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타당성시급성 등을 어필했다.

 

도청 지휘부는 도내 지역구 국회의원과 전북을 연고로 둔 국회의원 등을 수차례 면담해 지원을 건의하는 발품행정과 국가정책 및 지역균형발전과의 부합성환경단체의 야생동식물 대체서식지 조성 요구 등을 평가 위원에게 피력하는 등의 열정을 쏟아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환경생태용지 조성을 통해 수질정화와 함께 야생 동식물이 머물 수 있는 새로운 서식처를 제공하고 새만금 고유의 자연생태경관을 창출해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고 보존과 이용이 슬기롭게 조화를 이루는 더 나은 보전을 위한 개발로 생태문명을 선도하는 도시로서 전 세계의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에 수립한 '새만금 환경생태용지 개발기본계획'에 따라 추진하는 환경생태용지는 개발사업과 조화를 이루면서 새로운 자연환경을 형성해 생태계 훼손을 최소화하고 생태복원을 통한 수질정화 등 자연이 스스로 회복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며 야생 동식물 서식 공간생태체험환경교육 공간 제공을 위해 2050년까지 4단계로 총사업비 11,511억원을 투입, 새만금 내부에 49.8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10월 준공된 새만금 환경생태단지 1단계(전액 국비 = 562억원)2014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 201712월 착공해 약 4년 만인 올 827일 새만금개발청으로부터 정식으로 준공 승인을 받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aemangeum Environmental Ecology Paper Phase 2 'Yeta' passed

Buan Byeonsan DaehangriTourism and leisure area of ​​3.57 million square meters

 

Reporter Yohan Lee

 

The second phase of the Saemangeum environmental and ecological site project passed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providing a foothold for Jeollabuk-do to become a 'center of the ecological civilization era' where people and nature coexist.

 

The second-stage creation of the environmental ecological site, which passed the Yeta, will be built near Daehang-ri, Byeonsan-myeon, Buan-gun, south of Saemangeum, with an investment of 228.8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until 2027.

 

The area to be built is 3.75 km2 (1,080,000 pyeong), which is about five times the area of ​​the first stage (0.78 km2), which is about 500 times larger than the area of ​​a soccer field.

 

According to the Jeonbuk Provincial Environment Agency and Jeonbuk Province, on the 28th, "The Financial Project Evaluation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determined that the feasibility of the project was sufficient as a result of the comprehensive evaluation of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the second phase of the Saemangeum Environmental Ecology Site creation."

 

Following the first stage creation of the environmental ecology site completed in August, the second stage is a 3.57 million m² (about 500 times soccer field) under the tourism and leisure site, which is a 'wild animal and plant alternative habitat (149) for the harmonious coexistence of Saemangeum development and ecosystem restoration. 10,000 m2) is created.

 

In particular, by preserving the exposed areas exposed by adjusting the water level inside Saemangeum, the natural eco-island (1.03 million m2) and the International Eco-Environment Experience Center (410,000 m2) are created to observe and study the process of natural streams, creating a unique ecological landscape. .

 

In addition, it is planned to create a passage-type waterway to adapt to changes in the Saemangeum water level and to be composed of a large-scale dyeing plant spring area (640,000 m2) that is responsible for ecological water purification.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as originally scheduled to be completed by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in December of last year, but the final comprehensive evaluation analysis was completed this year as the face-to-face survey for estimating economic benefits was delayed for about a year due to the spread of COVID-19.

 

Jeollabuk-do established a cooperative system with the Jeonbuk Provincial Environment Administration and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to pass the second stage of the establishment of an environmental ecological site, and visite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to appeal the necessity, feasibility, and urgency of the project.

 

The provincial government command department interviewed members of the provincial constituency an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based in Jeollabuk-do several times to present to the evaluation committee members the issue administration to suggest support, the compatibility with national policies an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and the request of environmental groups to create alternative habitats for wild animals and plants. He poured out his passion for

 

Ha-jin Song, Governor of Jeollabuk-do, said, "Through the creation of an environmental eco-site, we will purify water quality and provide a new habitat for wild animals and plants to stay, and create a unique natural ecological landscape in Saemangeum, where nature and humans coexist and conservation and use wisely harmonize. As a city that leads ecological civilization through development for better conservation, we will build it so that it can be a model for the world."

 

On the other hand, environmental ecological sites promoted according to the 'Basic Saemangeum Environmental Ecological Site Development Plan' established in 2012 form a new natural environment in harmony with the development project to minimize damage to the ecosystem, and allow nature to purify water quality through ecological restoration. In order to create conditions for recovery and provide a space for wildlife habitats, ecological experience, and environmental education, by 2050, a total project cost of 1.5 tr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four phases, with the goal of creating 49.8inside Saemangeum.

 

The first phase of the Saemangeum Environmental Ecology Complex, completed in October, passed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2014 and proceeded with basic and detailed design from 2015 to 2017. Construction started in December 2017 and took about 4 years. On August 27, this year, the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officially approved the completion of the projec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군산해경 '무인 헬리콥터' 운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