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일용ㆍ단시간 근로자 '사업장 가입' 적용
국민연금… 내년 1월부터, 문턱 낮춰 9만3천명 보험료 경감
기사입력: 2021/12/30 [10:3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내년 1월 1일부터 월 220만원 이상 소득이 있는 일용ㆍ단시간 근로자는 근로일수 및 시간과 관계없이 국민연금 사업장 가입자로 편입돼 본인의 보험료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국민연금공단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요한 기자

 

 

 

 

 

 

내년 11일부터 월 220만원 이상 소득이 있는 일용단시간 근로자는 근로일수 및 시간과 관계없이 국민연금 사업장 가입자로 편입돼 본인의 보험료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국민연금공단은 "가입자의 문턱을 낮춰 내년부터는 소득 기준이 추가돼 근로일수나 시간이 부족해도 월소득 220만원 이상이면 사업장 가입자가 될 수 있다"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일용단시간 근로자 연간 약 93,000여명(20207~20216= 국세청 일용근로자 기준)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일용단시간 근로자는 1개월 이상 근로하면서 월 8일 또는 월 60시간 이상 근로한 경우에만 사업장 가입자로 적용받았다.

 

현행 기준에 따르면 1개월 이상 근로하고 월 소득 220만원 이상인 근로자라 하더라도 한 달에 6일만 근무한 경우에는 사업장 가입 대상이 될 수 없었다.

 

하지만, 일정 소득 이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근로일수근로시간이 부족해 사업장 가입자에서 제외되는 일용근로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올 6월 관련법령 개정에 따라, 소득 중심의 사업장 가입 적용 기준이 개선됐다.

 

국민연금공단 김용진 이사장은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노후준비가 취약한 일용근로자의 노후소득 보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지속적으로 개선을 추진해 보다 많은 국민이 노후준비 사회안전망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pplication of 'workplace registration' for daily and part-time workers

National PensionFrom January next year, lower the threshold to reduce insurance premiums for 93,000 people

 

Reporter Yohan Lee

 

From January 1, next year, daily and part-time workers with monthly income of 2.2 million won or more will be included as members of the National Pension Workplace, regardless of the number of working days and hours, and will be able to reduce their insurance premium burden.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announced on the 30th that "the threshold for subscribers will be lowered and an 'income standard' will be added from next year, so even if the number of working days or hours is insufficient, if the monthly income is 2.2 million won or more, you can become a worker at the workplace."

 

Accordingly, about 93,000 daily and part-time workers are expected to benefit from this yearly (July 2020 to June 2021 = based on the National Tax Service's daily workers).

 

In the meantime, daily/part-time workers were only eligible for workplace insurers if they worked for more than one month and worked more than 8 days a month or 60 hours a month.

 

According to the current standards, even workers who worked for more than one month and earned more than 2.2 million won a month were not eligible to join a workplace if they worked only 6 days a month.

 

However, in order to protect the rights and interests of daily workers who are excluded from the number of working days and working hours despite having a certain amount of income or more, the standards for applying for membership in an income-oriented workplace have been improved according to the amendment of the relevant laws in June this year.

 

Kim Yong-jin, chairman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said, "Through this system improvement, it is expected that the guarantee of retirement income for daily workers who are weak in retirement preparation will be further strengthened. I will do my best,"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무주군, 주요 도심에 '가을꽃' 식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