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스포츠일반
전북, 동계체전… 23년 연속 '종합 4위'
효자 종목 '바이애슬론' 26개 매달 수확ㆍ 12연패 금자탑
기사입력: 2022/02/28 [20: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8일 강원도 평창과 강릉에서 폐막한 제103회 전국동계체전에서 전북선수단은 ▲ 금메달 20개 ▲ 은메달 19개 ▲ 동메달 21개 등 총 60개의 메달을 수확해 종합 4위를 차지하며 동계종목 강도의 면목을 입증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체육회                                                                                                                                            © 김현종 기자



 

 

 

전국 동계스포츠인들의 대축제인 '103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전북이 경기서울강원에 이어 종합 4위를 차지했다.

 

효자 종목인 바이애슬론에서 무려 26(금메달 10은메달 9동메달 7)의 메달을 획득했고 스키(알파인스노보드크로스)와 빙상(쇼트트랙피겨스피드)컬링 등 종목에서도 값진 메달을 획득하며 힘을 보탰다.

 

전북도체육회에 따르면 28일 강원도 평창과 강릉에서 폐막한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20은메달 19동메달 21개 등 총 60개의 메달을 수확해 종합 4위를 차지하며 동계종목 강도의 면목을 입증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해 개최되지 않아 2년 만에 치러진 이번 동계체전에서 전북선수단은 '23년 연속 종합 4'라는 대기록을 이어갈 정도로 모든 종목에서 고르게 활약하며 전북체육의 위상을 드높였다.

 

바이애슬론은 전통 효자 종목답게 이번 체전에서도 맹활약하며 전북이 종합 4위를 달성하는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고 바이애슬론은 종목 12연패 달성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다관왕도 쏟아져 나왔다.

 

바이애슬론 기대주 박유진(무주 안성초)은 개인경기스프린트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3관왕을 차지해 전북 바이애슬론의 미래를 환하게 비췄다.

 

, 바이애슬론의 김하빈(설촌고)박희연(안성고)최수린(안성고)을 비롯 빙상의 황현선(전북도청)과 스키 최태희(설천고)2관왕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다.

 

컬링에서는 전북도청 여자 일반부팀이 결승전에서 강원도와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진검 승부 끝에 우승을 차지하는 등 2개의 금메달을 보탰다.

 

전북도체육회 신준섭 사무처장은 "일부 종목의 경우 강원도와 부산 등 경쟁 시도에 비해 출전인원이 저조했고 단체종목에서도 우승권 팀들과 대진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 종합 4위를 달성했다""우수선수 육성발굴을 통해 열악한 선수층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03회 전국동계체전은 225일부터 28일까지 서울경기강원경북 등 4개 시도에서 분산 개최됐으며 전북은 선수와 임원 등 총 323명이 참가했고 체육회는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 및 경기력 향상을 위해 선수트레이너(AT)를 대회 기간 파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llabuk-do, Winter Games'Overall 4th place' for 23 consecutive years

26 monthly harvests, 12 consecutive victories in 'biathlon'

 

Reporter Yohan Lee

 

Jeonbuk ranked 4th overall after Gyeonggi, Seoul and Gangwon at the 103rd National Winter Sports Festival, a major festival for winter sportsmen nationwide.

 

He won 26 medals (10 gold medals, 9 silver medals, 7 bronze medals) in the biathlon, which is the most successful event, and he also competed in skiing (alpine, snowboarding, cross), ice skating (short track, figure skating, speed), and curling. They contributed to their strength by winning valuable medals.

 

According to the Jeonbuk Provincial Sports Association, in the event that closed in Pyeongchang and Gangneung, Gangwon-do on the 28th, a total of 60 medals were harvested, including 20 gold medals, 19 silver medals, and 21 bronze medals, and placed 4th overall, proving the strength of winter sports.

 

In particular, in this winter sports event held for the first time in two years because it was not held last year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the Jeonbuk athletes performed evenly in all sports to the extent of continuing the record of '4th overall for 23 consecutive years', raising the status of Jeonbuk Sports.

 

Biathlon, as a traditional filial piety, played an active role in this event and played a key role in helping Jeonbuk achieve 4th overall.

 

The King of Kings also poured out.

 

Park Yoo-jin(Ahn Seong-cho, Muju), a promising biathlon player, won gold medals in individual events, sprints and relay, and won three gold medals, illuminating the future of biathlon in Jeonbuk.

 

In addition, Kim Ha-bin(Seolchon High School), Park Hee-yeon(Anseong High School), and Choi Su-rin(Anseong High School) of Biathlon, Hwang Hyeon-seon (Jeonbuk Provincial Office) and Choi Tae-hee(Seolcheon High) of the ice skating team also took their names as the main characters of the two championships.

 

In curling, the women's general team from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added two gold medals, including winning the championship after a true sword fight with Gangwon-do in the final.

 

Jeonbuk Provincial Sports Association Secretary General Shin Jun-seop said, "In some events, the number of participants was low compared to competing cities and provinces such as Gangwon-do and Busan. "We will do our best to find ways to expand the poor player base through the discovery of excellent players," he said.

 

Meanwhile, the 103rd National Winter Games was held in four cities and provinces, including Seoul, Gyeonggi, Gangwon, and Gyeongbuk, from February 25 to 28. An athlete trainer(AT) was dispatched during the competition to improve control and performan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소방헬기 1호… BK117B-2T 퇴역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