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 만돌마을… 어촌 안심여행지 '선정'
대한민국 명품 바지락 성지ㆍ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
기사입력: 2022/04/13 [09:3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박동일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과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청정 갯벌을 품은 고창 만돌 어촌체험휴양마을이 4월 안심여행지로 선정됐다.   (해 질 무렵 펼쳐지는 장엄한 낙조)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고창 만돌 어촌체험휴양마을이 안심여행지로 선정됐다.

 

고창군은 "코로나19로 가족친지 단위의 소규모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해양수산부가 '4월 어촌 안심 여행지'로 고창군 심원면 만돌마을을 선정했다"13일 밝혔다.

 

첫 어촌 안심 여행지로 선정된 고창 만돌 어촌체험휴양마을은 섬과 갯벌이 어우러져 있는 곳으로 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자연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만돌마을에는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과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청정 갯벌인 고창 갯벌이 있어 갯벌 체험을 할 수 있다.

 

갯벌에서 호미와 갈고리로 이곳저곳 파내다 보면 동글동글한 동죽조개가 모습을 드러낸다. , 서해안을 따라 길게 뻗은 해변과 갯벌 전망대에서는 따스한 봄의 정취도 느낄 수 있다.

 

만돌마을은 '마을에 굴뚝 만 개가 솟아 흥할 곳'이라는 뜻을 품고 있다.

 

해 질 무렵 펼쳐지는 낙조는 장엄한 풍경을 만들어내고 동죽바지락재래김천일염이 주요 특산물이다.

 

고창군 고미숙 군정홍보팀장은 "갯벌과 염전모래사장을 앞마당에 두고 있는 만돌마을은 다양하고 풍성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넘쳐나는 대한민국 대표 어촌마을"이라며 "봄날을 맞아 가족들과 아름답고 포근한 자연을 둘러보기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창군은 갯벌체험장 및 갯벌 식물원 등 심원면의 관광자원을 활용 만돌커뮤니티센터 조성 바람공원 경관조명 설치 마을생태숲 등의 '만돌권역 거점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chang Mandol VillageSelected as a safe travel destination for fishing villages

Korea's luxury clams holy land, unpolluted natural beauty

 

Reporter Park Dong-il

 

Jeollabuk-do Gochang Mandol Fishing Village Experience Recreation Village was selected as a safe travel destination.

 

Gochang-gun announced on the 13th that "With the growing interest in small-scale trips by family and friends due to COVID-19,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has recently selected Mandol Village, Simwon-myeon, Gochang-gun, as a 'safe travel destination for fishing villages in April'" said Gochang-gun.

 

Gochang Mandol Fishing Village Experience Recreation Village, which was selected as the first safe travel destination for fishing villages, is a place where you can feel the unpolluted nature of the island and the mud flats.

 

In particular, Mandol Village has Gochang Tidal Flat, a clean tidal flat designated as a UNESCO Biosphere Reserve and a Ramsar Wetland, so you can experience tidal flats.

 

If you dig here and there with a hoe and hook in the tidal flat, a round and round clams are revealed. Also, you can feel the warmth of spring at the beach and tidal flat observatory stretching along the west coast.

 

Mandol Village has the meaning of 'a place where ten thousand chimneys will rise up in the village'.

 

The sunset that unfolds at sunset creates a majestic scenery, and Dongjuk, clams, traditional laver, and sea salt are the main specialties.

 

Gochang-gun Military Government Public Relations Team Manager Ko Mi-sook said, "Mandol Village, with its tidal flats, salt fields, and sandy beaches in its front yard, is a representative fishing village in Korea that is full of diverse and abundant food and attractions. I recommend it," he said.

 

Meanwhile, Gochang-gun is promoting the 'Mandol area base development' project, such as using the tourism resources of Shimwon-myeon, such as the tidal flat experience center and tidal flat botanical garden, building the Mandol community center, installing wind park landscape lighting, and village ecological fores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허브원… 보랏빛 향기 가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