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 오두봉 '6·25 전사자 유해 발굴'
육군 35사단, 개토식… 미수습된 호국영웅 찾는다!
기사입력: 2022/04/14 [18: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4일 육군 제35보병사단이 6·25전쟁 당시 전북 정읍 산내면 매죽리 오두봉 일원에서 북한 무장공비를 상대로 호남지구 게릴라 토벌작전을 펼치다 산화한 선배 전우들의 넋을 위로하고 성공적인 유해 발굴 작전을 기원하는 '개토식'을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육군 35사단 공보정훈부 허재홍     © 김현종 기자



 

 

 

전북 정읍 산내면 매죽리 오두봉 일원에서 6·25전쟁 당시 국군 제118사단 등이 북한 무장공비를 상대로 호남지구 게릴라 토벌작전을 펼치다 산화한 호국영웅 가운데 미수습된 유해 발굴 작업이 착수됐다.

 

육군 제35보병사단은 14일 조국 수호를 위해 산화한 선배 전우들의 넋을 위로하고 성공적인 유해 발굴 작전을 기원하는 '6·25 전사자 유해 발굴 개토식'을 가졌다.

 

이날 개토식은 35사단 장병과 국방부육군본부 등 유해 발굴 담당자 및 지역 각 유관기관 관계자 등 70여명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개식사 국민의례 묵념 추념사 종교의식 헌화 및 분향 시삽 등의 순으로 엄숙하게 개최됐다

 

유해 발굴은 오는 18일부터 56일까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요원과 35사단 예하 정읍김제대대 장병 90여명이 투입된다.

 

발굴된 유해는 정밀분석 작업 등의 절차를 거쳐 부대에 마련된 임시 봉안소에서 봉안 영결식을 마친 뒤 국립 서울현충원 내 국방부 유해발굴단으로 운구 될 예정이다.

 

개토식에 앞서 35사단은 성공적인 작전 수행을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유해발굴팀을 선발, 집체교육 발굴지역 사전 탐사 구획정리 기동로 확보 등 유해발굴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작업을 마쳤다.

 

35사단 예하 윤승규(중령) 정읍김제대대장은 "6·25 전쟁 당시 나라와 국민을 지키기 위해 희생한 호국영웅들을 가족과 대한민국의 품으로 모시는 것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영원한 책무"라며 "홀로 산야에 남겨진 선배 전우를 찾기 위해 마지막까지 열정을 담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읍시 산내면 오두봉 일원은 1950104~1951511일까지 북한 무장공비를 토벌하기 위해 11사단8사단경찰 등이 호남지구 게릴라 토벌 작전을 펼쳤던 격전지다.

 

북한 무장공비들은 산악지역에 은거해 있다가 중공군의 압록강 도하시기에 맞춰 아군이 후제11사단은 1950104일부터 실시한 공비토벌 임무를 195146일자로 제8사단에 인계하고 전방으로 투입됐으며 이 기간 동안 공비 2,178(생포 및 귀순)을 체포하고 1,950(추정)을 사살한 전공을 세웠다.

 

하지만, 531명의 호국영웅이 숨졌으며 실종 85부상 843명 등의 피해를 입었다.

 

6·25전사자 유해발굴은 호국용사들의 유해를 찾아 국립현충원에 모시는 보훈사업으로 20006·25전쟁 50주년 기념사업 일환으로 시작됐다.

 

35사단은 2003년부터 진안 운장산 임실 회문산 무주 덕유산 정읍 내장산 순창 347고지 일원에서 24구의 유해를 발굴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dubong, Jeongeup 'Excavation of the remains of the dead on the 25th of June'

The 35th Division of the Army, the opening ceremonySearching for unresolved patriotic heroes!

 

Reporter Kim Hyun-jong

 

In the area of ​​Odubong, Maejuk-ri, Sannae-myeon, Jeongeup, Jeollabuk-do, during the Korean War, the 11th and 8th divisions of the ROK Army conducted a guerrilla subjugation operation in the Honam area against North Korean armed comrades during the Korean War.

 

On the 14th, the 35th Infantry Division of the Army held the 'Opening Ceremony for Excavation of the Remains of the Korean War Soldiers' on the 14th to comfort the souls of senior comrades who died and pray for a successful excavation operation.

 

On this day, the opening ceremony was attended by about 70 people, including soldiers from the 35th Division, personnel in charge of excavation of remains such as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Army Headquarters, as well as officials from relevant regional institutions. held solemnly in the order of

 

From the 18th to the 6th of May, members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Remains Excavation and Inspection Team and about 90 soldiers from Jeongeup and Kimje Battalions under the 35th Division will be deployed to excavate the remains.

 

The excavated remains are scheduled to be transported to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s remnant excavation team in the National Seoul Cemetery after the burial ceremony is completed at the temporary burial place provided for the unit through detailed analysis work.

 

Prior to the opening ceremony, the 35th Division selected a remnant excavation team from the 28th of last month for successful operation, and established an environment conducive to excavating remains, such as collective education preliminary exploration of the excavation area compartmentalization securing a maneuver route. finished

 

"It is the eternal responsibility of all of us living in this era to take home the heroes of our country who sacrificed themselves to protect our country and people during the Korean War in the arms of our families and the Republic of Korea,” said Yoon Seung-gyu(Lt. I will put my passion until the end to find the senior comrades left behind in Sanya."

 

Meanwhile, the area around Odubong, Sannae-myeon, Jeongeup-si was a battlefield where the 11th Division, 8th Division, and the police carried out a guerrilla subjugation operation in the Honam region to subdue North Korean armed communists from October 4, 1950 to May 11, 1951.

 

North Korean armed comrades hid in a mountainous area, and in time for the Chinese Communist Army to cross the Yalu River, the 11th Infantry Division handed over the mission to subdue communists, which it had carried out since October 4, 1950, to the 8th Division on April 6, 1951, and moved forward. During this period, 2,178 officers(captured and defected) were arrested and 1,950 people(estimated) were killed.

 

However, 531 national heroes were killed, 85 missing and 843 injured.

 

The excavation of the remains of the victims of the Korean War was started in 2000 as part of a commemorative project to commemorate the 50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Since 2003, the 35th Division has unearthed the remains of 24 wards in the area of ​​▲ Jinan Unjangsan Imsil Hoemunsan Muju Deogyusan Jeongeup Naejangsan Sunchang Hill 347.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소방헬기 1호… BK117B-2T 퇴역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