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성수 부안군수 예비후보 '공약 1호' 발표
민주당 경선 거부 '무소속'… 고사포 대단위 관광특구 개발
기사입력: 2022/05/01 [08:5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국 최초로 더불어민주당 경선을 거부하고 무소속 출마로 방향을 선회한 김성수 전북 부안군수 예비후보가 1일 지역 관광사업 첫 공약으로 '고사포 해수욕장 대단위 관광특구 개발'을 발표했다. / 사진제공 = 김성수 부안군수 예비후보 선거캠프 홍보부                                                                                                                                 © 김현종 기자



 

 

 

전국 최초로 더불어민주당 경선을 거부하고 무소속 출마로 방향을 선회한 김성수 전북 부안군수 예비후보가 1일 지역 관광사업 첫 공약으로 '고사포 해수욕장 대단위 관광특구 개발'을 발표했다.

 

김성수 예비후보는 이날 "푸른 바다와 약 2km에 이르는 고운 백사장300m에 이르는 소나무(방풍림으로 식재) 숲으로 유명한 고사포해수욕장 일원에 숙박시설 등 여러 가지 편의시설과 위락시설 등이 부족해 관광객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해안 해수욕장 가운데 가장 물이 맑고 깨끗하며 모래도 곱고 부드러워 여름철 숨은 명소로 부각되는 등 해수욕장 배후 소나무 숲에 텐트오토캠핑카라반 설치가 가능해 전국의 야영객들이 몰려들고 있지만 그동안 인접지역 군부대 시설과 농업진흥지역으로 묶여 개발이 제한돼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단위 관광지구로 지정해 부안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만족하고 다시 찾는 명품 휴양지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고사포북고()실사()개포() = 옥녀가 장구 치구 거문고를 탄다는 뜻해수욕장 앞쪽으로 새우가 웅크리고 있는 모양의 '()'이 있어 매월 음력 보름과 그믐께 4~5일 동안 모세의 기적처럼 열린 '길이 1km10m'의 바닷길을 걸으며 모래 속에 숨어 있는 조개잡이 체험도 즐길 수 있다.

 

고사포 해수욕장은 변산마실길 2코스 구간으로 겨울에는 눈 내리는 바다와 어울리는 절경을 감상할 수 있고 여름은 바다로 향하는 길목에 심어진 붉노랑 상사화가 장관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nouncement of 'Promise No. 1',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soo of Buan County

Democrats reject primary 'independent'Development of large-scale special tourism zone in Gosapo

 

Reporter Kim Hyun-jong

 

Kim Seong-soo, a preliminary candidate for Buan-gun, Jeollabuk-do, who refused the Democratic Party primary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and turned to running as an independent, announced on the 1st that 'the development of a large-scale special tourism zone for Gosapo Beach' was the first pledge of the local tourism business.

 

Preliminary candidate Kim Seong-soo said on the same day, "Tourists complained of inconvenience due to the lack of accommodation and recreational facilities in the area of ​​Gosapo Beach, which is famous for its blue sea, fine white sand beach that is about 2 km long, and pine trees (planted as a windbreak) up to 300 m long. are doing," he pointed out.

 

In particular, "the clearest, cleanest water among the beaches on the west coast and the fine and soft sand is highlighted as a hidden spot in summer. Tents, auto-campings, and caravans can be installed in the pine forest behind the beach, so campers from all over the country are flocking to it. Development is limited because it is tied to a promotion area,” he said.

 

Accordingly, he promised, "I will designate it as a large-scale tourist zone and make it a luxury resort that tourists who visit Buan are satisfied with and come back to again."

 

On the other hand, Gosapo [Bukgo(), Silsa(), Gaepo() = Oknyeo rides a Geomungo in Janggu Jigu) In front of the beach, there is 'Ha Island' in the shape of a shrimp crouching, so every month on the lunar calendar You can also enjoy the experience of catching shellfish hidden in the sand by walking the '1km long and 10m wide' sea path opened like the miracle of Moses for 4-5 days on the full moon and the eve of the moon.

 

Gosapo Beach is a 2-course section of Byeonsan Masil-gil, and in winter you can enjoy a superb view that matches the snowy sea, and in summer, the red and yellow flowers planted along the way to the sea are spectacula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허브원… 보랏빛 향기 가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