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무인 헬리콥터' 운영
단속과 순찰 영역 확대… 최대 20kmㆍ60분 비행 가능
기사입력: 2022/05/07 [06:4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해경이 해양경찰청 최초로 '스마트 해양 드론(Drone) 순찰대'를 창설한 가운데 불법 조업을 하는 외국어선 단속과 실종자 수색이라는 해양 순찰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최대 20kmㆍ60분까지 비행이 가능한 '무인 헬리콥터'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경이 해양경찰청 최초로 '스마트 해양 드론(Drone) 순찰대'를 창설한 가운데 무인 헬리콥터를 단속과 순찰에 투입한다.

 

군산해양경찰서는 "불법 조업을 하는 외국어선 단속과 실종자 수색이라는 해양 순찰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무인 헬리콥터'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7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대형 함정인 3010함에 배치된 '무인 헬리콥터'는 최대 20km60분까지 비행이 가능하다.

 

특히 주야간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영상으로 공유할 수 있는 고성능 장비가 탑재돼 있다.

 

, 원거리 불법 외국어선의 분포 현황을 파악해 불법조업 행위가 발견되면 선명 조업현황 등을 정밀하게 촬영할 수 있는 경비 전술 개선을 통해 경비함정을 통한 평면적 해상순찰을 벗어나 해양 공간 전체로 순찰영역을 확대할 수 있도록 감시와 대응 체계를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운용 및 관리 부서를 지정하고 조종 자격을 강화해 무인 헬리콥터 관리를 전문화하는 등 장비의 주요 점검사항 등을 명문화해 체계적인 관리 기준을 마련했다.

 

또한 무인 헬리콥터 제작사의 보수교육과 무인기(드론) 전문 교육기관인 해양경찰교육원의 임무특화교육을 연 2회 이수한다.

 

현장부서는 함상 이착륙 비행 중 카메라 제어 미션 부여 영상전송 등 자체 숙달 훈련 역시 강화하는 동시에 조종자격 보유자(현재 12)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간다는 방침이다.

 

군산해경 김충관(총경) 서장은 "본격적인 무인 헬리콥터 운용을 통해 관할 해역을 더욱 입체적으로 관리 할 수 있게 됐다""숙달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국민의 안전이 필요한 전 분야에서 '무인 헬리콥터'가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해경은 20213월부터 해양오염 예방순찰 및 해양쓰레기 분포현황 조사 등에 무인 비행기를 투입했다.

 

이와 함께, 군산해경 무인항공기 운용팀과 한국해양구조협회 전북지부에 소속된 드론 팀(40)과 직원 등 총 50명으로 구성된 '드론 순찰대(20203= 연안 해상 순찰 임무)'도 운영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nsan Coast Guard 'unmanned helicopter' operation

Expansion of enforcement and patrol areasAble to fly up to 20 km and 60 minutes

 

Reporter Kim Hyun-jong

 

While the Gunsan Coast Guard in Jeollabuk-do has established the first 'Smart Marine Drone Patrol Team' in the Korea Coast Guard, unmanned helicopters will be used for crackdown and patrol.

 

The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announced on the 7th that "to expand the scope of maritime patrol to crack down on foreign-language ships operating illegally and to search for missing persons, we are operating 'unmanned helicopters' in earnest."

 

The 'unmanned helicopter' was introduced to large ships in December last year and can fly up to 20 km and 60 minutes.

 

In particular, it is equipped with high-performance equipment that can share real-time on-site conditions in real-time day and night.

 

In addition, if illegal fishing is detected by checking the distribution of illegal foreign ships at long distances, the patrol area will be expanded to the entire maritime space by improving the security tactics that can accurately capture clear fishing status, etc. The plan is to upgrade the monitoring and response system to make it possible.

 

To this end, a systematic management standard was prepared by specifying the main inspection items for equipment, such as designating the operation and management department and strengthening the piloting qualification to specialize in the management of unmanned helicopters.

 

In addition, maintenance training for unmanned helicopter manufacturers and mission-specific training from the Maritime Police Training Center, an educational institution specializing in unmanned aerial vehicles (drones), will be completed twice a year.

 

The field department plans to continuously increase the number of pilots (currently 12) while strengthening its own proficiency training such as taking off and landing on the ship controlling the camera during flight mission assignment video transmission.

 

Gunsan Coast Guard Chief Kim Chung-gwan (Superintendent) said, "Through full-scale operation of unmanned helicopters, we can manage the waters under our jurisdiction more three-dimensionally. We will do our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Meanwhile, the Gunsan Coast Guard has been using unmanned aerial vehicles for marine pollution prevention patrols and surveys on the distribution of marine debris from March 2021.

 

At the same time, the Gunsan Coast Guard's unmanned aerial vehicle operation team and a drone team (40 people) belonging to the Jeonbuk branch of the Korea Maritime Rescue Association and a total of 50 employees, including a drone patrol team (March 2020 = Coastal maritime patrol mission), are also operated. are do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허브원… 보랏빛 향기 가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