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설공단 '헬멧 자동건조기' 특허
학습 동아리 '창작발전소-전문 업체' 협업… 살균ㆍ건조ㆍ탈취
기사입력: 2022/05/13 [11: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설공단 직원들이 전문 업체와 설계부터 제작까지 협업 절차를 거쳐 개발한 '대용량 헬멧 자동건조기' 특허를 취득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설공단 직원들이 전문 업체와 설계부터 제작까지 협업 절차를 거쳐 개발한 '대용량 헬멧 자동건조기'가 특허를 취득했다.

 

전주시설공단은 "빙상경기장 이용자들이 헬멧을 사용하는 과정에 '눅눅하다냄새가 난다'는 등의 의견을 반영해 제품을 설계하고 업체와 협의 끝에 완성해 설치한 '헬멧 자동건조기'로 특허를 취득했다"13일 밝혔다.

 

'헬멧 건조기'는 살균건조탈취가 가능한 특화된 제품으로 지난 202052대를 빙상경기장에 설치해 운영하는 동시에 특허출원을 진행했다.

 

특히 전국 최초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공단 학습동아리 '창작발전소'의 역할이 결정적으로 작용해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일반 제습기로 헬멧을 말리는 기존 방식은 살균과 탈취 자체가 불가능하고 태양 빛에 말리는 '일광 건조'방식 역시 날씨 구애를 받아 주기적으로 실시하기가 사실상 어려웠다.

 

특허를 취득한 '헬멧 건조기'1대당 총 84개의 헬멧을 40분 만에 살균건조탈취할 수 있고 불쾌감을 유발하는 세균과 땀 냄새까지 없앨 수 있다.

 

또 건조기 작동 중에 각각의 헬멧 상태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쾌적한 상태로 헬멧을 관리할 수 있다.

 

전주시설공단 구대식 이사장은 "공단 직원들이 참여하는 학습 동아리를 적극적으로 육성해 창의성을 개발하고 지적 소유권을 확보하는 등 혁신 경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결과물을 운영 전반에 반영해 공단의 발전을 넘어 이용자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체육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cquired a patent for 'Helmet Automatic Dryer' from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Collaboration with the learning club 'Creative Power Plant-Specialized Company'Sterilization drying and deodorization

 

Reporter Yohan Lee

 

Jeonju, North Jeolla Province, has obtained a patent for the 'large-capacity helmet dryer' developed through collaboration with a professional company from design to production.

 

Th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said, "We designed the product by reflecting opinions such as 'soggy and smelly' in the process of using the helmet by users of the ice rink, and obtained a patent for the 'helmet dryer' that was completed and installed after consultation with the company. acquired," he said on the 13th.

 

This 'helmet dryer' is a specialized product that can sterilize, dry, and deodorize, and in May 2020, two units were installed and operated at an ice rink, and a patent application was filed.

 

In particular, the role of the 'Creative Power Plant', a learning club for the industrial complex, was decisive, to the extent that it was called the nation's first.

 

The existing method of drying the helmet with a general dehumidifier is impossible to sterilize and deodorize itself, and the 'sun-drying' method, which is dried in sunlight, was also practically difficult to perform periodically due to weather conditions.

 

The patented 'helmet dryer' can sterilize, dry and deodorize a total of 84 helmets per unit in 40 minutes, and can even remove unpleasant bacteria and sweat smell.

 

In addition, since the condition of each helmet can be checked while the dryer is in operation, the helmet can be maintained in a comfortable state at all times.

 

Daesik Koo, president of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said, "We will do our best for innovative management by actively nurturing learning clubs in which employees of the complex participate, develop creativity, and secure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We will do everything we can to ensure that users can use the sports facilities in a safer and more comfortable wa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허브원… 보랏빛 향기 가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