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세계소리축제 '국악' 협업
KBS 전주방송총국ㆍKBS 교향악단과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2/05/18 [11:2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주세계소리축제 박재천(가운데) 집행위원장ㆍKBS 전주방송 김성모 총국장과 KBS 교향악단 한창록 사장 등이 지난 17일 KBS 전주방송총국에서 전통예술에서 현대적 어법 개발과 방송 인프라 시너지 효과 발산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 대외협력부     © 김현종 기자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KBS 전주방송총국KBS 교향악단이 전통예술에서 현대적 어법 개발과 방송 인프라 시너지 효과 발산을 골자로 손을 맞잡았다.

 

지난 17KBS 전주방송총국에서 체결된 업무 협약식에는 전주세계소리축제 박재천 집행위원장KBS 전주방송 김성모 총국장KBS 교향악단 한창록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916~25일까지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도내 14개 시군 일원에서 펼쳐질 2022 전주세계소리축제에서 정통 클랙식부터 국악협업 무대 준비에 뜻을 함께했다.

 

이번 협약은 소리축제 20년의 레퍼런스와 전통음악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있는 KBS 전주방송총국과 유구한 역사와 인프라를 갖춘 KBS 교향악단과 시너지를 통해 지역 전통예술 활성화를 도모하자는 취지로 체결됐다.

 

특히 한국 전통음악의 요람이자 소리고장인 전북의 위상을 고민한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와 KBS 전주방송총국이 66년의 역사를 이어 온 KBS교향악단을 매개로 협력을 모아 각별한 의미가 담겨졌다.

 

올해 개최될 소리축제와 KBS 교향악단은 품격 있는 정통 클래식과 국악 협업 무대를 통해 상호 지속 가능한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3개 기관의 첫 포문은 예술성과 대중성의 정수를 보여줄 KBS 교향악단의 특별한 정통 클래식 레퍼토리와 전통음악과 협연으로 열린다.

 

전통음악은 그동안 소리축제만의 경쟁력으로 자리 잡은 새로운 편곡 및 콜라보 역량을 쏟아 새롭고 특별한 음악적 지평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져 관객들의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는 그동안 KBS 전주방송총국이 전통음악에 관심을 갖고 조선-팝 발굴사업 국악한마당 등을 송출한 만큼, 방송국의 제작 인프라 파급력이 더해진다면 지역 전통예술의 가치와 사업 가능성이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세계소리축제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훌륭한 인프라오랜 역사전통음악에 깊은 애정을 가져온 KBS와 업무협약 체결은 소리축제의 외연을 넓히는 동시에 지역 전통예술 발전을 위한 든든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BS 전주방송 김성모 총국장은 "오늘 업무협약은 그동안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운드 시티사업의 중요한 동력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전주가 전통을 중심으로 특색 있는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와 힘을 모으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KBS 교향악단의 협업 무대는 917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펼쳐진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ju World Sori FestivalAuthentic classical and traditional music collaboration

Signed 'business agreement' with KBS Jeonju Broadcasting Service and KBS Symphony Orchestra

 

Reporter Yohan Lee

 

The Jeonju World Sori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KBS Jeonju Broadcasting Service, and the KBS Symphony Orchestra joined hands to develop modern language in traditional arts and to create synergy effects on broadcasting infrastructure.

 

The business agreement ceremony signed at the KBS Jeonju Broadcasting Agency on the 17th was attended by Jeonju International Sori Festival Executive Chairman Park Jae-cheon, KBS Jeonju Broadcasting Director Kim Seong-mo, and KBS Symphony Orchestra President Han Chang-rok. At the 2022 Jeonju World Sori Festival, which will be held in the entire hall and 14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they agreed to prepare for the traditional classical music concert stage.

 

This agreement was signed with the purpose of promoting local traditional arts through synergy with the KBS Jeonju Broadcasting Bureau, which has a special interest in traditional music and the reference of the 20-year sound festival, and the KBS Symphony Orchestra, which has a long history and infrastructure.

 

In particular, the Jeonju World Sori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and the KBS Jeonju Broadcasting Bureau, which were concerned about the status of Jeonbuk, the cradle of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sound home, collaborated through the KBS Symphony Orchestra, which has continued its 66-year history, and has a special meaning.

 

The Sori Festival to be held this year and the KBS Symphony Orchestra are planning to seek a mutually sustainable development direction through a stage of collaboration between elegant and authentic classical music and Korean traditional music.

 

The first opening ceremony of the three institutions will be held with the special authentic classical repertoire of the KBS Symphony Orchestra and traditional music, which will show the essence of artistry and popularity.

 

Traditional music is known to present a new and special musical horizon by pouring out new arrangement and collaboration capabilities, which have been established as a competitive edge of the Sori Festival, and is attracting extraordinary interest from the audience.

 

The Jeonju World Sori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has shown that the Jeonju Broadcasting Bureau has been interested in traditional music and has sent out Joseon-Pop excavation project Gugak Madang, etc., so if the ripple effect of the broadcasting station’s production infrastructure is added, the value and business potential of local traditional arts will increase. It is hoped that it can be expanded.

 

Jeonju International Sori Festival Executive Chairman Park Jae-chun said, "We expect that the signing of a business agreement with KBS, which has brought deep affection for excellent infrastructure, long history, and traditional music, will expand the scope of the Sori Festival and serve as a solid foundation for the development of local traditional arts." said.

 

KBS Jeonju Broadcasting Director Kim Seong-mo said, "I have no doubt that today's MOU will be an important driving force for the 'Sound City' project that we have been ambitious for so far. I will join forces with the festival organizing committee."

 

Meanwhile, the KBS Symphony Orchestra's collaborative stage will be held on September 17th at the Moakdang of the Korean Sori Culture Cente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 허브원… 보랏빛 향기 가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