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 스토킹 잠정조치… 전국 두 번째
범죄라는 인식 낮아 '112 신고 146%' 증가ㆍ'형사입건' 108건
기사입력: 2022/08/16 [13: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이 스토킹 처벌법 시행 이후 신고 및 재범사례 분석 등 적극 대응 의지를 밝힌 가운데 지난해 10월부터 올 7월까지 피해자로부터 가해자를 분리한 잠정조치(179회)를 전국에서 두 번째 수준으로 취한 것으로 집계됐다. 【 전라북도경찰청 전경 및 강황수(치안감) 청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스토킹 처벌법 시행 이후 신고 및 재범사례 분석 등 적극 대응 의지를 밝힌 가운데 전국에서 두 번째 수준으로 잠정조치를 취한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스토킹 처벌법이 시행된 지난해 1021일 이후 올 7월까지 도내 스토킹범죄 발생 현황 및 조치 유형 등을 분석한 결과, 112 신고는 총 564건으로 전년 동기간(229) 대비 무려 146% 증가했다.

 

특히 범죄라는 인식이 여전히 낮아 형사입건 건수가 108건으로 늘어나면서 피해자로부터 가해자를 분리하는 긴급 응급조치(25)와 잠정조치(154) 역시 179회에 이를 정도로 지속반복하는 특징을 드러냈다

 

스토킹범죄 1회 신고에도 불구하고 죄질이 나쁜 가해자 9명이 즉시 유치장(점정조치 4)에 입감됐다.

 

또 접근 및 통신금지 등의 잠정조치에도 불구하고 이를 위반한 가해자 11명 가운데 3명이 구속됐고 6명은 잠정조치 4호 처분을 받아 유치장에 입감됐으며 나머지 2명은 단순 접근 및 위반의 정도와 반성의 기미처벌불원 의사 등을 고려해 불구속 입건으로 법의 심판에 올랐다.

 

이 밖에도 신고내용범죄경력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고위험군에 해당한 11명을 대상으로 가·피해자 관계전과성향 등을 분석한 결과 전 연인 또는 부부가 8(73%)을 차지했다.

 

또한 폭력전과자는 6(55%)다른 이성 관계를 의심하며 집착·협박한 경우 8정신질환자도 2명으로 확인됐다.

 

잠정조치위반 주요 유형을 살펴보면 6= 직장이나 주거지를 찾아감 3= 주변에 게시물 게첨 2= 전화 또는 문자 협박 등이 반복됐다.

 

전북경찰청 이기범(총경) 여성청소년과장은 "전 연인부부 관계이거나 가해자가 폭력성을 띄고 집착하는 경향이 있는 경우 스토킹 범죄 재범위험성이 높다는 것을 확인한 만큼, 신고 단계부터 가해자 성향과 피해 경과 등을 신속하고 집중적으로 수사해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도리 경우, 구속 또는 유치장 입감하는 등 엄정 대응해 여성폭력 범죄로부터 안전한 전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0월부터 시행된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대한 법률(스토킹처벌법)은 상대방 의사에 반해 정당한 이유 없이 상대방 또는 그의 동거인 및 가족에 대해 불안감 또는 공포심을 일으키는 행위를 스토킹으로 규정하고 있다.

 

상대방에게 접근하거나 따라다니거나 가는 길을 막아서는 행위와 주거직장학교 등 일상 장소나 부근에서 기다리거나 지켜보는 행위 및 우편전화팩스나 제3자를 통해 글이나 그림영상 등을 보내는 행위를 비롯 주거지 등에 놓인 물건을 훼손하는 행위 모두 스토킹 범죄로 포함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llabuk-do Police, Provisional Measures for Stalkingsecond in the country

'112 reports 146%' increase due to low awareness of crime, 108 cases of 'criminal cases'

 

Reporter Kim Hyun-jong

 

After the enforcement of the Stalking Punishment Act, the Jeollabuk-do Police Department was counted as the second level in the nation to take provisional measures, as they expressed their willingness to actively respond, such as reporting and analyzing recidivism cases.

 

According to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on the 16th,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status and types of stalking crimes occurring in the province from October 21 last year, when the Stalking Punishment Act was enforced, to July of this year, a total of 112 reports were made of 564 cases, a whopping 146 cases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229 cases). % increased.

 

In particular, as the perception of crime is still low, the number of criminal prosecutions increased to 108, and the emergency measures(25 times) and interim measures(154 times) to separate the perpetrators from the victims also continued and repeated, reaching 179 times.

 

Despite one report of a stalking crime, nine offenders with bad crimes were immediately sent to a detention center (point measure No. 4).

 

In addition, despite provisional measures such as prohibition of access and communication, 3 out of 11 perpetrators who violated it were arrested, 6 were sentenced to provisional measure 4, and were sent to detention, while the remaining 2 were simple access and the degree of violation and signs of reflection. Considering his intention to not be punished, he was placed on trial without detention.

 

In addition, as a result of comprehensively judging the contents of the report and criminal history, as a result of analyzing provisional/victim relationships, criminal records, and dispositions for 11 high-risk persons, 8 persons(73%) were ex-lovers or married couples. did.

 

In addition, 6 people (55%) with a history of violence, 8 people who were obsessed with or threatened with suspicion of a relationship of the opposite sex, and 2 people with mental illness.

 

Looking at the main types of violations of provisional measures, 6 people = going to work or residence 3 people = posting a post around them 2 people = threatening phone calls or text messages.

 

Lee Ki-beom(superintendent) of the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said, "As we have confirmed that there is a high risk of re-offending of a stalking crime if the person is in an ex-lover/married relationship or if the perpetrator is violent and obsessive, it is necessary to promptly monitor the perpetrator's tendency and the progress of damage from the reporting stage. "We will do our best to make Jeonbuk safe from crimes against women by intensively investigating and taking strict measures, such as arrest or imprisonment, if it is judged that the risk is high," he said.

 

Meanwhile, the Act on the Punishment of Stalking Crimes (Stalking Punishment Act), which came into effect in October last year, defines stalking as an act that causes anxiety or fear toward the other party or his cohabitation and family without justifiable reasons against the will of the other party.

 

The act of approaching, following, or blocking the way of the other party, the act of waiting or observing in or near everyday places such as residence, work, school, etc., and the act of sending texts, pictures, images, etc. through mail, telephone, fax, or a third party Any act of damaging objects placed in residences, etc. is included as a stalking crim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