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무주군 '조선왕조실록 이안행렬' 재연
9월 3일… 제26회 반딧불축제 폐막 퍼포먼스로 연출
기사입력: 2022/08/22 [15:5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준환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세계기록문화유산인 조선왕조실록(국보 제151호)을 평안북도 묘향산(妙香山)에서 전북 무주군 적상산(赤裳山) 사고(史庫)에 이안(移安)하는 행렬이 제26회 반딧불축제 폐막 당일인 오는 9월 3일 오후 2시부터 5시 40분까지 무주군 일원에서 재연된다.                                                                                     / 사진제공 = 무주군청     © 김현종 기자

 

 

 

 

 

 

세계기록문화유산인 조선왕조실록(국보 제151)을 평안북도 묘향산(妙香山)에서 전북 무주군 적상산(赤裳山) 사고(史庫)에 이안(移安)하는 행렬이 재연된다.

 

전북 무주군은 "조선왕조 맥으로 상징됐던 1634년 조선왕조실록 묘향산 사고본 적상산사고 이안행렬 재연 행사를 제26회 반딧불축제 폐막 당일인 오는 93일 오후 2시부터 540분까지 진행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기록의 나라 새 길을 열다'를 주제로 마련된 조선왕조실록 묘향산 사고본 적상산 사고 이안행렬 재연 행사는 묘향산에서 이안된 실록을 봉안하는 과정을 1600년 당시 평민들의 복장과 당시 행렬의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역사성과 현실감 있게 구성될 예정이다.

 

이번 행렬의 특징은 평민복장을 한 당시 백성들의 환영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지난 19일까지 모집한 군민 240명이 등나무운동장 사거리에서 무주현감 봉안사를 맞고 퍼포먼스를 연출한다.

 

행렬은 북전주세무서 무주 민원실을 시작으로 등나무운동장 사거리까지 이뤄진다.

 

무주 현감 행렬은 무주군청을 출발해 U대회 기념교를 거쳐 등나무운동장 사거리에서 봉안사를 맞은 뒤 출발지인 무주군청으로 이동해 무주관아 보관식 행사를 갖는다.

 

이어 무주군청~터미널사거리~최북미술관을 경유하는 봉안행렬을 한 뒤 한풍루에 도착해 적상산 사고 봉안식 순으로 재연 행사를 마무리한다.

 

특히 봉안식이 진행될 한풍루 마당에서는 창작 국악그룹 '이상'과 함께하는 국악콘서트를 비롯 줄광대 김대균 명인의 재미있는 줄타기 여행 프로그램인 '판줄' 전통 줄타기 공연으로 볼거리도 제공한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조선왕조실록 봉안행렬 재연과 무주 관아에 보관하는 보관식 및 사고에 실록을 안치하는 봉안식 등을 역사성이 반영된 사실감 있게 재연해 군민들에게 진한 자긍심을 심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맹갑상 무주문화원장은 "조선왕조실록 적상산사고 봉안행렬 행사를 철저한 고증에 따라 향정자(향로를 실은 가마) 채여(실록 궤를 실은 가마) 등과 426(백성 240)의 출연진이 참여한 가운데 최대한 현실감 있고 사실감 있게 재연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피력했다.

 

한편, 163412월 묘향산 사고에 있던 13(태조~명종)실록과 일반 서적들이 적상산 사고(史庫)로 이안됐고 적상산 사고(史庫)는 조선왕조실록과 왕실족보 선원록 등 5,541권을 조선 중기부터 300년가량 보관했으나 지난 1992년 무주 양수발전소 상부댐 건설로 수몰됐다.

 

1995년 전라북도기념물 제88호로 지정되면서 국보 조선왕조실록과 왕실 족보인 선원록 복본 42권이 복원됐다.

 

무주 적상산 사고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국보조선왕조실록과 왕실 족보인 선원록 등 5,541권이 약 300여년간 보관돼 있던 곳이다.

 

조선왕조실록 이동은 엄숙한 국가 의례였으며 한양에서 이송된 실록이 무주관아에 도착하면 대규모의 환영식이 펼쳐졌고 관아에 임시로 보관한 뒤 관상감에서 정해준 날짜와 시각에 사고지로 이동했으며 관아에서 사고로 이동할 때도 의장대가 갖춰져 풍악을 울리며 행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uju-gun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reenactment

September 3rdDirected as the closing performance of the 26th Firefly Festival

 

Reporter Lee Jun-hwan

 

The procession of transferring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National Treasure No. 151), a World Record Cultural Heritage Site, from Mt. Myohyang in North Pyongan Province to Mt. Jeoksang in Muju-gun, Jeollabuk-do is reenacted.

 

Muju-gun, Jeollabuk-do, said, "We plan to hold a reenactment of the 1634 Joseon Dynasty Annals Myohyangsan Sagobon Jeoksangsan Accident Ian Parade, which was symbolized by the Joseon Dynasty, from 2:00 pm to 5:40 pm on the closing day of the 26th Firefly Festival." said on the 22nd.

 

The reenactment of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prepared under the theme of 'Opening a New Road to the Land of Records', is a reenactment of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It will be structured in a historical and realistic way.

 

The characteristic of this procession is that 240 citizens recruited until the 19th to see the welcoming of the people at the time dressed in commoner's costumes will receive a performance at the crossroads of the Rattan Stadium and receive a performance.

 

The procession begins at the Muju Civil Service Office of the Bukjeonju Tax Office and continues to the intersection of the Rattan Stadium.

 

The procession of the governor of Muju starts from Muju-gun Office, passes through the U-Game Memorial Bridge, meets the Bonansa Temple at the crossroads of the Wisteria Stadium, and then moves to the departure point of the Muju-gun Office to hold a ceremony for the preservation of Muju-gwan.

 

Then, after the funeral procession passing through Muju-gun Office - Terminal Sageori - Choibuk Museum of Art, it arrives at Hanpung-ru and concludes the reenactment ceremony in the order of the burial ceremony of the Jeoksangsan accident.

 

In particular, in the courtyard of Hanpung-ru, where the burial ceremony will be held, there will also be a traditional tightrope performance of 'Panjul', a fun tightrope tour program by master julkwangdae Kim Dae-gyun, as well as a gugak concert with the creative gugak group 'Lee Sang'.

 

Muju County Mayor Hwang In-hong said, "We expect to instill a sense of pride in the citizens by realistically reenacting the reenactment of the procession of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the custody ceremony of keeping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and the enshrining ceremony of the annals at the accident."

 

Maeng Gap-sang, the director of the Muju Cultural Center, said, "According to thorough examination of the funeral procession event in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426 cast members(240 people) participated, including Hyangjeong-ja (a kiln carrying an incense burner), and Chae-yeo(a kiln carrying the ark of the Annals). I will do my best to reproduce it as realistically and realistically as possible."

 

On the other hand, in December 1634, the annals of the 13th generation(Taejo to Myeongjong) and general books in the Myohyangsan accident were transferred to the Jeoksangsan accident(史庫). It was stored for about 300 years from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but was submerged in 1992 due to the construction of the upper dam of the Muju pumped-up power plant.

 

In 1995, it was designated as Jeollabuk-do Monument No. 88, and 42 copies of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and the royal genealogy of the Joseon Dynasty were restored.

 

The Muju Mountain Accident is a place where 5,541 books were stored for about 300 years, including the Annals of the National Treasure Joseon Dynasty and the Royal Female Boyl, which were listed as World Records Cultural Heritage.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was a solemn national ritual, and when the memoirs transferred from Hanyang arrived at Muju Pavilion, a large -scale welcome was unfolded. It was equipped and marched in the win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