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농ㆍ축산물 절도 꿈도 꾸지마!
전북경찰… 10월까지 특별치안활동 기간 운영
기사입력: 2022/08/30 [18: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이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아 농ㆍ축산물 절도 사건을 예방하기 위해 오는 9월 1일부터 10월까지 2개월 동안 단 한건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치안활동 기간을 운영한다. / 사진제공 = 전라북도경찰청     © 김현종 기자

 

▲  전북은 약 8.9%(2021년 기준 158,867명)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고 농업종사자 158,867명 가운데 70세 이상의 연령대가 가장 많은 37.5%(59,611명)를 차지해 노령화에 따른 범죄 대응 능력이 약화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 도표제공 = 전라북도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아 농축산물 절도 사건을 예방하기 위해 오는 91일부터 10월까지 2개월 동안 단 한건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특별치안활동 기간을 운영한다.

 

이번 특별치안활동은 올 여름 장마와 집중호우 여파 등 추석 명절 대목을 앞두고 농축산물이 큰 폭으로 상승함에 따라 생계형 절도 발생이 빈번할 것으로 예측하고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도내지역 특색에 맞춘 체감안전도 향상에 초점이 맞춰진다.

 

특히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도내에서 발생한 농축산물 절도 200건을 월별 장소별 시간대별 범행 수법 등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취약지역에 대한 종합적 범죄예방 진단과 함께 15개 경찰서와 도내 각 지파출소별 맞춤형 예방 대책을 추진한다.

 

, 면적재배기간취약요소를 파악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동시에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노선을 미리 책정해 효율적인 농작물 절도예방 순찰이 실시된다.

 

또한 농촌마을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카메라 일제 점검도 실시해 고장 또는 파손됐거나 화소가 낮아 개선이 필요한 경우, 지자체를 통해 신속하게 수리 및 개선할 수 있도록 요청 할 계획이다.

 

자치경찰시대를 맞아 마을이장자율방범대청년회와 핫라인을 구축하고 농축산물 절도와 빈집털이 등 발생 취약지역에 대한 치안 의견을 청취해 순찰 노선을 설정키로 했다.

 

강황수(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땀과 정성으로 키운 농산물을 훔치는 행위는 금액을 떠나 매우 중대하고 농심을 울리는 심각한 범죄를 선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특별치안활동을 면밀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농민들이 안전하고 풍성한 수확철을 보낼 수 있도록 방범협력단체와 취약지를 공유해 함께 점검하고 관리하는 민경 공동체치안 활동으로 절도예방 효과 극대화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은 약 8.9%(2021년 기준 158,867)이 농업에 종사하고 있고 농업종사자 158,867명 가운데 70세 이상의 연령대가 가장 많은 37.5%(59,611)를 차지해 노령화에 따른 범죄 대응 능력이 약화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t even dream of stealing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Jeonbuk PoliceOperation of special security activities until October

 

Reporter Kim Hyun-jong

 

Jeollabuk-do Police is operating a special security activity period to prevent a single case of damage for two months from September 1 to October in order to prevent theft of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in the harvest season.

 

This special security activity predicts that livelihood theft will occur frequently as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rise sharply ahead of the Chuseok holidays, such as the rainy season and the aftermath of heavy rain this summer. The focus is also on improvement.

 

In particular, we thoroughly analyzed 200 agricultural and livestock thefts that occurred in the province over the past five years from 2017 to last year by month location time zone crime method, etc. We promote customized preventive measures for each branch and police box in the province.

 

In addition, an effective crop theft prevention patrol is carried out by establishing a database that identifies the area, cultivation period, and vulnerable factors, and at the same time designating patrol routes for vulnerable areas in advance.

 

In addition, we plan to conduct a simultaneous inspection of closed circuit (CCTV) cameras installed in rural villages, and request prompt repairs and improvements through local governments if they are broken, damaged, or need improvement due to low pixels.

 

In the era of self-governing police, it was decided to establish a hotline with the village head, autonomous crime prevention unit, and youth association, and to set patrol routes by listening to opinions about security in areas vulnerable to occurrences such as theft of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and theft of empty houses.

 

Kang Hwang-soo, head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said, "The act of stealing agricultural products grown with sweat and sincerity is very serious, regardless of the amount, and we will closely promote special security activities to preemptively block serious crimes that resonate with Nongshim."

 

"We will do our best to maximize the theft prevention effect through public-private community security activities that share and manage vulnerable areas with crime prevention cooperative organizations so that farmers can spend a safe and abundant harvest season."

 

Meanwhile, in Jeollabuk-do, about 8.9%(158,867 people as of 2021) are engaged in agriculture, and out of 158,867 agricultural workers, those aged 70 and over account for 37.5%(59,611 people), the largest number of people working in agriculture, so there is concern that the ability to respond to crimes due to aging will weaken. was analyzed to hav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