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국민연금공단 '김태현 이사장' 취임
"국민연금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전력 다하겠다!"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9/02 [13: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민연금공단 새 사령탑인 18대 김태현(사진) 이사장이 지난 1일 임명장을 받고 공식일정에 돌입했다.

 

신임 김태현(55) 이사장은 경남 진주 출생으로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에서 공직에 첫 발을 내딛은 뒤 외교통상부 서기관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금융서비스국장자본시장국장상임위원사무처장 등 다양한 직책을 수행했으며 지난해 10월부터 올 8월까지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역임했다.

 

김 이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국가의 백년대계인 상생의 연금개혁을 눈앞에 두고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국민연금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특히 "신뢰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국민연금제도 안정적인 기금운용 국민의 든든한 노후보장 청렴도와 윤리의식을 바탕으로 혁신하는 기관" 등을 국민에게 약속했다.

 

이어 "사회적 논의과정을 통한 상생의 연금개혁을 지원해 국민연금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고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소통을 기반으로 국민이 바라는 제도 개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 전환 시기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유연한 자산 배분 체계를 마련하고 복잡하고 다양한 투자기법에 대응하기 위해 전문적인 사전 준법성 검토 프로세스를 마련하는 등 안정적 기금운용에 중점을 두겠다"고 제시했다.

 

아울러 "일용근로자 등 노후 준비 취약계층을 발굴해 제도권 안으로 편입하고 보험료 지원 대상을 확대해 가입 문턱을 낮추는 사각지대 해소 노력을 통해 더 많은 국민이 국민연금에 가입하고 국민 모두가 연금 혜택을 누리도록 지원하고 기초연금 및 장애인 지원 사업 등 공단이 수행하는 복지서비스를 꼭 필요한 국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공공기관으로서 더 높은 청렴도와 윤리의식을 바탕으로 한 혁신을 통해 효율적이고 강한 공단을 만들어 나가는 동시에 국민연금이 위치한 전주를 포함한 전북지역 발전을 위해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직원들과 허심탄회하게 소통하고 한 분 한 분의 의견을 경청할 것이고 모든 국민이 연금 혜택을 누리고 희망찬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한편, 신임 김태현 이사장은 국민연금공단 임원추천위원회의 추천 및 보건복지부 장관(직무대행 제1차관 조규홍)의 제청 절차를 거쳐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임명됐다.

 

김태현 국민연금공단 신임 김태현 이사장은 출근 첫날인 2일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국민연금지부가 "부적격 이사장을 반대한다"며 청사 진입을 막아 취임식을 갖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김태현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오는 2025831일까지 3년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Pension Service 'Kim Tae-hyeon' inaugurated

"We will do our best for the sustainable future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Reporter Kim Hyun-jong

 

The 18th Chairman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Kim Tae-hyeon(pictured), held an inauguration ceremony on the 1st and entered the official schedule.

 

The new Chairman Kim Tae-hyeon (55) was born in Jinju, Gyeongnam and took his first steps in public office at the Ministry of Finance and Economy(currentl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From October last year to August this year, he served as the president of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In his inaugural address, Chairman Kim said, "I feel a heavy responsibility to take on a heavy responsibility with the national pension reform for win-win growth in front of my eyes," he said.

 

In particular, he promised the people "a reliable and sustainable national pension system, stable fund management, reliable old-age protection, and an institution that innovates based on integrity and ethics."

 

"We will do our best to improve the sustainability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by supporting mutually beneficial pension reform through a social discussion process and to achieve the institutional reform desired by the people based on communication that listens to the people's voices," he said.

 

He also suggested, "We will focus on stable fund management, such as establishing a flexible asset allocation system so that we can respond quickly in a time of economic change, and preparing a professional compliance review process to respond to complex and diverse investment techniques."

 

He also suggested, "We will focus on stable fund management, such as establishing a flexible asset allocation system so that we can respond quickly in a time of economic change, and preparing a professional compliance review process to respond to complex and diverse investment techniques."

 

In addition, “We support more people to join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and enjoy pension benefits for all citizens through efforts to eliminate blind spots such as day laborers, etc. We will make sure that people who need it can conveniently use welfare services provided by the Corporation, such as the basic pension and support projects for the disabled," he added.

 

He also said, "As a public institution, we will create an efficient and strong industrial complex through innovation based on higher integrity and ethical awareness, while at the same time working hard for the development of the Jeonbuk region, including Jeonju, where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is located."

 

"We will communicate openly with our employees and listen to each and every one of them, and let's work together so that all citizens can enjoy pension benefits and prepare for a hopeful future," he added.

 

Meanwhile, the new chairman Kim Tae-hyeon was appointed with the approval of the president after the recommendation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Executive Recommendation Committee and the recommendation of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Acting First Vice Minister Jo Gyu-hong).

 

 

Kim Tae-hyun, the new chairman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turned away from the inauguration ceremony on the 2nd, the first day of work, because the National Pension Branch of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KCTU) blocked the entrance of the government building, saying, "I am opposed to an inappropriate chairman."

 

 

 

The term of the new chairman, Taehyun Kim, is three years until August 31, 2025.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