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황인홍 무주군수 '국비, 심폐소생술' 올인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공은 여ㆍ야로
기사입력: 2022/09/08 [13:5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준환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무주군이 지난달 30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2023년도 국가예산 정부안에 미반영된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에 따른 사전타당성 용역비 3억원'을 국회 예산 심사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여ㆍ야 정치권을 집중 공략하기 위해 총력을 모으고 있다.   (무주군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무주군이 지난달 국무회의를 통과한 2023년도 국가예산 정부안에 미반영된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에 따른 사전타당성 용역비 3억원'을 국회 예산 심사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모으고 있다.

 

특히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여야 후보가 나란히 공약으로 채택한 만큼, 정부가 직접 나서 추진해야 한다는 여론이 들불처럼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여야 정치권이 얼마나 전북에 힘을 실어주느냐에 따라 향배가 결정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국회 예산안 심사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번째이자 차기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전북 교두보 확보'에 숨통을 열 수 있고 더불어민주당 역시 전북도당과 삼각 공조 체제로 '전북권 예산'을 챙길 수밖에 없기 때문에 여야 및 지역 국회의원들이 지원 사격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무주군은 이에 따라, 정치권 지원과 대한태권도협회세계태권도연맹 등 태권도 단체 및 전북도와 공조 체제를 갖춰, 사관학교 설립에 따른 당위성과 논리로 국회 예산심사 과정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한다는 구상이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 반영을 위한 첫 심폐소생술은 지난 2일 이뤄졌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이날 국민의힘 전북도당 위원장인 정운천 의원을 면담하는 시간을 통해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올림픽 종목을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일본 가라테와 중국 우슈 등의 거센 도전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는 사관학교가 반드시 설립돼야 한다""집권 여당인 국민의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건의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종목에서 일본의 가라테 등 거센 도전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동시에 새로운 해외 시장 공략과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태권도 인재 양성 교육기관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황 군수는 지난 7월과 8월에도 국회를 찾아 여야 전북출신 국회의원들을 순차적으로 면담하고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을 위해 정치권에서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한편, 전북도는 국회단계 예산 심의에 앞서 정부안에 일부 반영 또는 미반영 사업을 중심으로 증액이 이뤄질 수 있도록 10월 중순부터 국회에 상주하면서 총력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총 639조원 규모의 '2023년 예산안'을 확정해 국회에 제출했다.

 

이 예산안은 지난 1일부터 개회한 정기국회에서 각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를 거쳐 오는 12월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wang In-hong, governor of Muju, 'government fund, cardiopulmonary resuscitation' all-in

Established the International Taekwondo Military AcademyThe ball is female

 

Reporter Lee Jun-hwan

 

Muju-gun, Jeollabuk-do is gathering all-out efforts so that the 'pre-feasibility service cost of 300 million won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Academy', which has not been reflected in the government budget for 2023, which was passed by the State Council last month, can be reflected in the budget review process of the National Assembly.

 

In particular, as both the opposition and opposition candidates adopted it as a pledge ahead of las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the public opinion that the government should take the initiative and promote it is spreading like wildfire. Because.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review is the first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and ahead of the next general election, the people's power can open up to 'Securing a bridgehead in Jeollabuk-do', an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as no choice but to take care of the 'Jeonbuk region budget' through a triangular cooperation system with the Jeonbuk Provincial Party. It is expected that the opposition parties and local lawmakers will support shooting.

 

Accordingly, Muju-gun is planning to provide political support and cooperation with Taekwondo organizations such as the Korea Taekwondo Association and World Taekwondo Federation, as well as with Jeonbuk Province, so that it can be fully reflected in the budget review process of the National Assembly with the justification and logic of the establishment of the military academy.

 

The first CPR to reflect the government budget for next year was performed on the 2nd.

 

During an interview with Rep. Jeong Un-cheon,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Jeonbuk Provincial Party, Muju County Governor Hwang In-hong said, "In order to fundamentally block fierce challenges such as Japanese karate and Chinese Wushu, which are fiercely competing for Olympic events on the international sports stage, the military academy “must be established," he said, suggesting that “the situation requires cooperation with the power of the people, the ruling party."

 

He emphasized, "In order to fundamentally block tough challenges such as Japanese karate in the Olympic sport, while also targeting new overseas markets and strengthening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global Taekwondo training institute."

 

Prior to this, Governor Hwang also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in July and August to sequentially interview female and opposition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from Jeonbuk, and requested that "the political circles give strength to establish an international Taekwondo Academy."

 

On the other hand, Jeonbuk-do plans to respond fully while staying in the National Assembly from mid-October so that the increase can be made mainly for projects that are partially reflected or not reflected in the government's proposal prior to the deliberation of the budget at the National Assembly stage.

 

The government held a cabinet meeting presided over by Prime Minister Han Deok-soo at the government complex in Seoul on the 30th of last month to finalize and submit to the National Assembly a budget for 2023 worth a total of 639 trillion won.

 

This budget bill is expected to be finalized at the plenary session in December after going through each standing committee and the special budget and settlement committee(preliminary committee) at the regular National Assembly that opened on the 1s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