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스토킹 피해자 보호 종합대책 추진
전북, 전국 최초… 원스톱 지원센터 운영 등 9개 과제
기사입력: 2022/09/29 [16: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ㆍ전북자치경찰위원회ㆍ전북경찰청이 공동으로 스토킹 피해자가 ▲ 법률 ▲ 의료 ▲ 임시 보호시설 등을 한 번에 지원받을 수 있도록 여성 긴급전화 1366 전북센터를 '원스톱 지원센터'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라북도경찰청     © 김현종 기자



 

 

 

한 번의 스토킹 행위라도 긴급 응급조치 또는 잠정조치로 가해자의 접근을 차단 등 스토킹 범죄에 엄정 대응한다.

 

전북도전북자치경찰위원회전북경찰청이 공동으로 스토킹 범죄로 불안감과 공포심을 느끼는 피해자 보호 및 지원을 핵심으로 담은 '종합대책 9개 과제'전국 최초로 추진한다.

 

특히 전북도전북자치경찰위원회여성 긴급전화 1366 전북센터도내 15개 경찰서 등 치안 유지기관과 피해자 보호 전문기관이 힘을 모은다.

 

스토킹 피해자가 법률 의료 임시 보호시설 등을 한 번에 지원받을 수 있도록 1366 전북센터를 원스톱 기관으로 지정하고 29일 현판식을 가졌다.

 

, 스토킹 행위로 생명신체재산 등의 피해를 입은 피해자에 대한 신속한 구조와 함께 복지 증진을 위해 생계비의료비주거개선이 포함된 경제적 지원도 마련된다.

 

또한 피해자의 주거지가 가해자에게 노출되는 경우, 직접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스마트 초인종가정용 CCTV 설치스마트워치 등을 제공하고 순찰을 실시하는 안전조치도 이뤄진다.

 

아울러 반복신고 뿐만 아니라 최초 신고라도 남녀관계 이별 행위의 지속성 등을 판단해 주거지 및 직장과 전기통신을 이용한 접근을 차단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현행범 체포 등 강력하게 대응한다.

 

한 번의 스토킹 행위라도 긴급 응급조치와 잠정조치로 가해자의 접근을 차단하는 엄정 대응 및 사후 모니터링 관리체계 확립과 경찰-상담기관 공동대응 강화로 피해자 모니터링도 강화된다.

 

전북경찰청 이기범(총경) 여성청소년과장은 "스토킹 범죄 신고 활성화와 인식개선 등 피해 예방을 위해 캠페인 등 홍보 및 교육 활동을 한층 강화하는 등 각 유관기관과 협력을 한층 강화해 신속한 피해자 보호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토킹처벌법(20211021) 시행 이후 8월 말 현재까지 112에 신고된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무려 135.7%(26662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366 전북센터에 접수된 상담 건수 역시 법 시행 이전 25건에서 204(716%)으로 증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motion of comprehensive measures to protect victims of stalking

Jeollabuk-do, the nation's first9 tasks including operation of one-stop support center

 

Reporter Kim Hyun-jong

 

Strictly respond to stalking crimes, such as blocking the perpetrator's access with emergency first aid or provisional measures even for a single act of stalking.

 

Jeollabuk-do, Jeonbuk Autonomous Police Committee, and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 jointly promote the 'Nine Comprehensive Countermeasure Tasks', the first in the country to protect and support victims who feel anxiety and fear due to stalking crimes.

 

In particular, public security agencies such as Jeonbuk Province, Jeonbuk Autonomous Police Commission, Women's Emergency Call 1366 Jeonbuk Center, and 15 police stations in the province and specialized organizations for protecting victims are working together.

 

1366 Jeonbuk Center was designated as a one-stop institution so that stalking victims can receive legal, medical, and temporary protection at once, and a signboard ceremony was held on the 29th.

 

In addition, economic support, including living expenses, medical expenses, and housing improvement, will be provided to promote welfare as well as prompt rescue for victims who have suffered damage to life, body, or property as a result of stalking.

 

In addition, if the victim's residence is exposed to the perpetrator, a smart doorbell, home CCTV installation, smart watch, etc. will be provided so that the victim can directly check in real time, and safety measures will be implemented to conduct patrol.

 

In addition, even if it is the first report as well as repeated reports, it will judge the relationship between men and women, breakup, and continuity of behavior, block access using telecommunications with residence and workplace, and take strong measures such as arresting current offenders in case of violation.

 

Victim monitoring is also strengthened by establishing a strict response and follow-up monitoring management system that blocks the access of the perpetrator with emergency and interim measures even for a single stalking act, and strengthening joint response between police and counseling agencies.

 

Jeonbuk National Police Agency's Senior Superintendent Lee Ki-beom (Superintendent) said, "In order to prevent damage such as activating reports of stalking crimes and improving awareness, we will further strengthen cooperation with each relevant organization, such as campaigns, etc. We will do our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Meanwhile, since the enforcement of the Stalking Punishment Act (October 21, 2021), the number of cases reported to 112 as of the end of August has increased by 135.7% (266 627)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In addition, the number of consultations received at the 1366 Jeonbuk Center also increased from 25 cases before the enforcement of the law to 204 cases (716%).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22년 '사랑의 김장 나눔' 성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