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해경 고유미 서장 '치안 현장' 점검
겨울철 해양사고 즉응 태세 확인ㆍ노고 격려 등 소통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1/23 [15: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 부안해양경찰서 고유미(총경) 서장이 겨울철 긴급 상황에 대비한 신속한 구조 대응태세 유지와 인명구조장비 및 주요시설과 복무지침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고 유공을 인정받은 민간인 및 직원들에게 감사장 및 표창장을 수여하는 등 관내 치안해역 곳곳을 살펴보기 위해 관할 파출소를 순차적으로 방문하는 두 번째 격식 없는 열린 소통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 부안해양경찰서 전경 및 고유미(총경) 서장】/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해양경찰서 고유미(총경) 서장이 겨울철 선박사고로 인한 인명사고 예방 등 해상치안 상황을 점검하고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관할 파출소를 순차적으로 방문한다.

 

이번 방문은 긴급 상황에 대비한 신속한 구조 대응태세 유지와 인명구조장비 및 주요시설과 복무지침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고 관내 치안해역 곳곳을 살펴볼 예정이다.

 

특히 인명구조 유공 민간인에 대한 감사장과 표창장을 수여하는 등 직원들의 애로 및 건의 사항을 여과 없이 청취하는 현장 중심의 소통행보에 무게가 실린다.

 

취임 이후 고 서장의 두 번째 격식 없는 열린 소통행보 발걸음은 지난 22일 시작됐다.

 

이날 고 서장은 고창파출소를 방문해 지난 21일 오후 253분께 상하면 구시포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썰물에 휩쓸려 떠내려 온 A(40)를 긴급 구조하는데 수훈을 발휘한 민간해양구조선 선장 B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노고를 격려하는 세심하고 치밀한 행보를 드러냈다.

 

고 서장은 이 자리에서 "겨울철은 기상악화와 낮은 수온 등으로 해상에서 생존 가능시간이 짧아 자칫 목숨을 잃을 확률이 높은 상황에 적극적으로 익수자 구조에 협력해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해양경찰의 마음을 담아 감사의 인사를 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협업을 통해 더욱 안전하고 깨끗한 바다를 함께 만들어 가자""겨울철 안전대책 추진에 많은 협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해양사고 발생 개연성이 높은 겨울철을 맞아 근무자들은 선제적 예방 활동을 한층 강화하는 동시에 사고 발생 우려가 있는 취약지 점검에 한 치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현장점검 및 구조역량을 한층 강화해 신속한 출동과 함께 보고인근 어선에 상황이 전파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고 서장은 오는 24일에는 변산파출소를 방문해 올해 5월부터 6개월 동안 해안에 배치돼 안전관리 업무를 수행한 '연안 안전지킴이'들을 만나 격려하고 관내 치안현장도 점검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운영한 '연안 안전지킴이'는 해안 지리와 물때에 익숙한 지역 주민들로 구성, 각종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1조로 순찰과 안전계도 역할을 담당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an Coast Guard Chief Goh Mi-mi inspects the 'police field'

Communication such as confirmation of immediate response to marine accidents in winter and encouragement of hard work

 

Reporter Kim Hyun-jong

 

Head of the Jeonbuk Buan Coast Guard, Ko Yu-mi (Senior Superintendent), visits the local police box sequentially to check the maritime security situation and encourage hard work, such as preventing human accidents due to ship accidents in the winter.

 

During this visit, he plans to maintain a rapid rescue response posture in preparation for emergencies, check life-saving equipment, major facilities, and compliance with service guidelines, and examine various areas of public order and sea in the jurisdiction.

 

In particular, weight is placed on field-oriented communication activities that listen to employees' difficulties and suggestions without filtering, such as awarding certificates of appreciation and commendation to civilians of merit in saving lives.

 

After taking office, the second informal step of open communication by the late chief began on the 22nd.

 

On this day, Chief Goh visited the Gochang police box and received a letter of appreciation from captain B of a private marine rescue boat who performed an excellent job in emergency rescue of Mr. A(female, in her 40s) who was swept away by the ebb tide in the sea near Gusipo Beach in Sangha-myeon at 2:53 pm on the 21st. and showed meticulous and meticulous steps to encourage hard work.

 

Chief Koh said at this meeting, "We were able to save precious lives by actively cooperating with the rescue of drowning victims in a situation where the survival time at sea is short in winter due to bad weather and low water temperature." I came to say thank you with all my heart," he said.

 

He added, "Let's continue to work together to create a safer and cleaner sea together."

 

"In the winter season, when there is a high probability of marine accidents, workers will further strengthen preemptive prevention activities, and at the same time, thorough on-site inspections and rescue capabilities will be further strengthened to ensure that there is no blind spot in inspecting vulnerable areas where there is a risk of accidents, so that prompt dispatch is possible. "We will do our best to report and spread the situation to nearby fishing boats."

 

Meanwhile, on the 24th, Chief Goh will visit the Byeonsan Police Box to meet and encourage the 'coastal safety guards' who have been deployed to the coast for six months from May this year to perform safety management duties, and also inspect the security sites in the jurisdiction.

 

The 'Coastal Safety Keeper', operated since last year, consisted of local residents familiar with coastal geography and tidal conditions, and was in charge of patrol and safety guidance in a two-person team to prevent various acciden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