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해경 '가력도출장소'에 경찰관 배치
어선 안전관리ㆍ해상 치안서비스 제공 '기대'
이한신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12/01 [11: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급변하는 치안환경 변화 대응 및 취약해역 안전관리를 위해 전북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 가력도항에 운영되고 있는 부안해양경찰서 '가력도출장소'에 1일자로 상주 경찰관이 배치돼 어선 안전관리 및 해상 치안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가력도항 전경 및 부안해경 가력도출장소)     / 사진제공 = 부안해양경찰서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에 상주인력 없이 운영됐던 부안해양경찰서 가력도출장소에 경찰관 등 상주인력이 4년 만에 배치됐다.

 

부안해양경찰서는 "급변하는 치안환경 변화 대응 및 취약해역 안전관리를 위해 가력도항에 운영되고 있는 가력도출장소에 경찰관을 배치해 어선 안전관리 및 해상 치안서비스를 제공한다"1일 밝혔다.

 

1일자로 상주 경찰관이 재배치된 가력도출장소는 지난 2010년 개소했으며 2019년 탄력근무형 출장소로 전환돼 일정 시간 동안 근무한 이후 파출소로 복귀하는 방식으로 운영됐다.

 

이로 인해, 어민들이 출입항 신고와 민원서류 발급 등을 위해 멀리 떨어져 있는 변산파출소까지 방문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 가력도항은 인근에 주거지가 없어 야간에 인적이 드물고 주거지와 선박 계류장의 거리가 멀어 사건사고 발생 시 초기 대응에 어려움이 있었다.

 

부안해경은 이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가력도항 치안 수요 분석 등의 절차를 거쳐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 심사를 요청했다.

 

고유미(총경) 서장은 "취임과 동시에 지난 9월 위도파출소를 구조거점파출소로 전환한데 이어 가력도출장소에 상주 경찰관을 배치해 주민들의 민원서류 발급은 물론 각종 사건사고의 신속한 초동 조치가 가능해졌다""지속적으로 국민중심의 해양 안전 서비스 사각지대 해소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약 시간대는 변산파출소에서 인력 및 장비를 지원해 최대 3명의 상주 근무자가 가력도항 출입자 통제구역 안전관리부터 하섬 예방 순찰까지 주요 해역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lice officers deployed to the Buan Coast Guard 'Garyeo Island Branch Office'

'Expectation' to provide fishing vessel safety management and maritime security services

 

Reporter Hanshin Lee

 

For the first time in four years, police officers and other resident personnel have been deployed to the Garyokdo Branch Office of the Buan Maritime Police Station, which had been operated without resident personnel in Daehang-ri, Byeonsan-myeon, Buan-gun, Jeollabuk-do.

 

The Buan Coast Guard announced on the 1st that "to respond to changes in the rapidly changing security environment and to manage the safety of vulnerable waters, police officers are deployed at the Gagyeok Island branch office operating in Gagyeok Do Port to provide safety management and maritime security services for fishing boats."

 

The Gagyokdo branch office, where the resident police officers were reassigned on the 1st, opened in 2010 and was converted into a flexible duty branch office in 2019, and was operated by returning to the police box after working for a certain amount of time.

 

As a result, fishermen experienced the inconvenience of having to visit the Byeonsan Police Station, which is far away, to report departure and arrival and issue civil documents.

 

In addition, Gagyeok Dohang had few people at night because there was no residential area nearby, and the distance between the residential area and the mooring area of ​​the ship made it difficult to respond in the event of an incident or accident.

 

In order to improve these problems, the Buan Coast Guard requested a review from the West Sea Regional Coast Guard after going through procedures such as analyzing the demand for public security in Gagyeok.

 

Chief Ko Yu-mi (Superintendent) said, “As soon as I took office, the Wido police box was converted into a rescue base police box in September, and a resident police officer was deployed at the Ga-Gyeok-Do branch, which made it possible to issue civil documents for residents and to quickly respond to various incidents and accidents.”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eliminate blind spots in the people-centered maritime safety service," he said.

 

At the same time, he added, "Byeonsan Police Box supports manpower and equipment during vulnerable hours, and up to three resident workers plan to strengthen patrols to prevent safety accidents in major sea areas, from safety management of the access control area at Gagyokdo Port to preventive patrols at Haso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