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육군 35사단 '오혁재, 신임 사단장' 취임
육사 49기ㆍ육본 기획관리참모부 전력 1차장 등 역임
기사입력: 2022/12/08 [15: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8일 육군 제35보병사단 신임 오혁재(소장・오른쪽) 사단장이 신희연(중장ㆍ학군 27기) 제2작전사령관으로부터 지휘권인 부대기를 이양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육군 35사단 공보정훈부 허재홍     © 김현종 기자

 

▲  육군 제35보병사단 신임 오혁재(제39대 = 소장・뒷줄 왼쪽) 사단장과 제38대 김천석(뒷줄 오른쪽) 소장이 연병장에서 열린 이ㆍ취임식에서 열병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지역의 향토방위를 수호하는 육군 제35보병사단 제39대 사단장으로 오혁재 소장이 8일 취임했다.

 

신희연(중장학군 27) 2작전사령관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상급인접부대장 및 도내 각 주요 기관장을 비롯 유관기관장부대장병군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이취임식은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인사명령 낭독 부대기 이양 열병 취임사 등의 순으로 열렸다.

 

신임 오혁재 사단장은 육사 49기로 임관했으며 육군 제2군단 예하 제15보병사단 여단장2군단 참모장 육군본부 정책차장 육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 전력 1차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야전과 정책부서에서 주요 직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등 탁월한 전문성과 인품을 인정받고 있다.

 

오혁재 사단장은 취임사를 통해 "전북의 방패최강의 향토사단'이라는 전통과 자랑스러운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등 충경공 이정란 장군의 우국충정(憂國衷情)을 계승해 '충경부대'라는 애칭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훈련에서 흘린 땀 한 방울은 전시 피 한 방울을 대신한다는 마음으로 어떠한 위협에도 대비 가능한 실전적 훈련과 전투준비태세 완비"를 주문했다.

 

그러면서 "장병들이 흘리는 뜨거운 피와 땀강한 심장은 오직 대한민국을 위한 것으로 절대 꺾이지 않는 민족투혼(民族鬪魂)의 호국정신을 계승해 전라북도 수호의 소명을 완수하자""1%의 허점도 허용하지 않고 언제든 이곳이 최전방이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선승구전(先勝求戰 = 먼저 이길 수 있는 조건을 만든 뒤에 전투를 벌인다)의 전투태세를 갖추는 동시에 민경 통합방위태세 상시 유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38대 사단장 김천석 소장은 육군본부 기획관리참모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지난 2020514일부터 재임 기간 동안 해안경계 작전 및 통합방위작전 역량을 강화하는 등 개편과 연계한 지역방위사단 작전수행 체계를 발전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천석 소장은 이임사를 통해 "개인적으로 육군 35보병사단에서 근무한 기간은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이었고 전북 도민들의 무한한 신뢰와 배려사랑 속에 지휘관으로서 임무를 소신껏 수행할 수 있었던 추억은 영원히 잊지 못할 것 같다""참모들을 비롯 장병들에게 이제야 '고생했고, 수고했다'는 말을 공개적으로 전할 수 있게 돼 무엇보다 기쁘다"고 회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rmy 35th Division 'Oh Hyuk-jae, inaugurated as new division commander

Served as the 1st deputy chief of the 49th Army CorpsArmy Planning and Management Staff Department, etc.

 

Reporter Kim Hyun-jong

 

Major General Oh Hyuk-jae was inaugurated on the 8th as the 39th division commander of the Army's 35th Infantry Division, which protects the homeland defense of the Jeonbuk region.

 

Shin Hee-yeon (Lieutenant General, School District 27th class) 2nd Operational Commander held the event on this day in compliance with the COVID-19 quarantine rules, and was attended by senior and adjacent unit commanders, heads of major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and heads of related institutions, unit soldiers, and military personnel.

 

On this day, the transfer and inauguration ceremony was held in the following order: Silence for martyrs and patriotic spirits Reading of personnel orders Transfer of military flags Fever Transfer and inauguration speeches.

 

The new division commander Oh Hyuk-jae was commissioned in the 49th Army Division and served as Brigade Commander of the 15th Infantry Division under the 2nd Corps of the Army Chief of Staff of the 2nd Corps Deputy Chief of Policy at the Army Headquarters 1st Deputy Chief of Planning and Management Staff at the Army Headquarters.

 

In particular, he is recognized for his outstanding expertise and character, such as successfully carrying out key positions in the field and policy departments.

 

In his inauguration address, Division Commander Oh Hyuk-jae inherited the patriotism of General Lee Jeong-ran of Chunggyeonggong, including the tradition and proud history of "the shield of Jeonbuk, the strongest local division," and used the nickname 'Chunggyeong Unit'. “With the mindset that a drop of sweat shed in training replaces a drop of blood in wartime, we are ready for practical training and combat readiness to prepare for any threat,” he ordered.

 

"The hot blood, sweat, and strong hearts shed by the soldiers are only for the sake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let's inherit the spirit of national defense that will never be broken and fulfill the mission of defending Jeollabuk-do," he said. With the idea that this place can be the forefront at any time, we are equipped with a combat readiness for seonseunggujeon(先勝求軍 = create conditions for victory first, then fight), and at the same time, put all our efforts into maintaining the integrated defense posture of the civil, government, military, and police forces at all times. I will lean," he said.

 

Meanwhile, the 38th division commander, Major General Cheon-seok Kim, moved to the position of chief of staff for planning and management at the Army Headquarters.

 

During his tenure from May 2020, he was evaluated for developing the regional defense division operation system linked to the reorganization, such as strengthening coastal boundary operations and integrated defense operation capabilities.

 

Major General Kim Cheon-seok said through Imsa Lee, "Personally, the period of service in the 35th Infantry Division was the happiest and most enjoyable time of my life, and the memories of being able to fulfill my mission as a commander amidst the infinite trust, consideration, and love of Jeonbuk residents will never be forgotten. I don't think I'll be able to do it," he recalled. "I'm more than happy to be able to openly tell the staff and other soldiers that I've worked hard and worked har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소방헬기 1호… BK117B-2T 퇴역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