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성기주, 부안해양경찰서장 '취임'
"실력 있는 해양 전문가로 국민 안전 최우선" 강조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1/27 [13: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산 출신경찰대 졸업2006년 조사간부 특채로 해경 입문

 

 

▲  전북 부안해양경찰서 제9대 서장으로 해양경찰교육원 교무과장을 역임한 성기주(成耆柱 = 54) 총경이 27일자로 부서별 업무현황을 보고받는 것으로 지휘봉을 잡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부안해양경찰서 제9대 서장으로 해양경찰교육원 교무과장을 역임한 성기주(成耆柱 = 54) 총경이 27일자로 부서별 업무현황을 보고받는 것으로 지휘봉을 잡았다.

 

신임 성기주 서장은 부산 출신으로 서울 한성고경찰대 10(1994)를 졸업했으며 서울대 환경대학원 환경계획학 석사(교통공학)국제정책대학원 석사(정책학)미국 보스톤대 Law School 석사(금융법)인하대 대학원 법학과 박사(국제법) 과정 등을 거친 엘리트다.

 

서울경찰성 마포서 강력반장중랑경찰서 조사반장관악경찰서 조사반장울산 중부경찰서 방범계장기동 1중대장서울 동대문경찰서 방범순찰대장수사연수원 수사간부교육서울청 인사교육과경찰청 생활안전국 생활안전과를 거쳐 수사경찰 혁신방안 일환으로 실시한 조사간부 특별채용 절차를 통해 2006년 경감으로 해경제복을 입었다.

 

이후, 국제협력관 국제위기담당관실혁신단 평가관리팀장비서실장인천해경 정보과장해양경찰청 교육팀장인재평가팀장홍보 1팀장 및 대변인동해해경본부 청문감사담당관제주해경본부 경비안전과장주필리핀 대한민국대사관 경찰영사중부청 상황실장구조안전과장국제해사기구(IMO) 해사안전국 해상보안과 등 주요 직책을 두루 역임한 국제정책 및 해양 안보분야 전문가다.

 

특히, 조직 내에서 손꼽히는 수사통으로 알려졌으며 뛰어난 소통능력과 조직관리 및 온화한 성품으로 동료들의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성기주 신임 서장은 취임사를 통해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 속에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실력 있는 해양 전문가로 더 이상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도록 현장중심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구조 활동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법과 원칙을 예외 없이 적용하고 해양경찰활동 모든 것이 정의롭고 공정해야 한다""업무 전반에 걸쳐 기회는 평등하고과정은 공정하며결과는 정의로워야 하는 만큼, 어떠한 경우에도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정의로운 해양경찰이 되어야 국민은 우리를 신뢰하고 사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구조업무를 비롯 빈틈없는 해양경비와 치안질서 확립 및 해양오염 방제와 예방 활동에도 최선을 다해 부안해양경찰서를 바다의 동반자로 생각 할 수 있도록 언제 어디서나 국민과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지난해 721일 제8대 서장으로 취임한 고유미 총경은 해사분야 유일의 국제연합(UN) 산하 전문기구인 국제해사기구(IMO) 파견을 위해 중부지방해양경찰청으로 자리를 옮겨 대기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ng Ki-joo, 'inauguration' as chief of the Buan Coast Guard

Emphasis on "Public safety as a competent marine expert"

 

Reporter Kim Hyun-jong

 

Superintendent Seong Ki-ju(54), who served as the ninth chief of the Buan Coast Guard in Jeollabuk-do and served as the head of the maritime police training center, took the baton by receiving reports on the business status of each department on the 27th.

 

The new Chief Seong Ki-joo is from Busan and graduated from Hanseong High School in Seoul and the 10th class of the National Police University(1994). He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Environmental Planning(Transportation Engineering),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Policy Studies(Policy), Boston University Law School(Financial Law), and Inha University. He is an elite who went through graduate school law and doctoral(international law) courses.

 

Seoul Metropolitan Police Department Mapo Police Station Violence Chief, Jungnang Police Station Investigation Chief, Gwanak Police Station Investigation Chief, Ulsan Jungbu Police Station Crime Prevention Chief, 1st Company Captain, Seoul Dongdaemun Police Station Crime Prevention Patrol Chief, Investigation Training Center Investigation Executive Education,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Personnel Education Division, National Police Agency Life Safety Bureau After going through the Life Safety Division, he wore a maritime uniform as a captain in 2006 through the special recruitment process for investigation officers conducted as part of the investigative police innovation plan.

 

Since then, International Cooperation Office International Crisis Officer Office, Innovation Team Evaluation Management Team Leader, Secretary Chief, Incheon Coast Guard Information Manager, Coast Guard Training Team Leader, Talent Evaluation Team Leader, Public Relations Team 1 Leader and Spokesperson, Donghae Coast Guard Headquarters Hearing Audit Officer, Jeju Coast Guard Headquarters Security and Safety Director, He is an expert in international policy and maritime security who has served in key positions such as police consul at the Embassy of the Republic of Korea in the Philippines, head of the Situation Office at the Jungbu Office, head of the Structural Safety Section, and Maritime Safety Bureau of the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IMO).

 

In particular, he is known as one of the best investigators in the organization and is highly trusted by his colleagues for his excellent communication skills, organizational management, and gentle personality.

 

In his inauguration address, the new Chief Seong Ki-joo said, "As competent maritime experts who do their best in their respective roles in an organizational culture of mutual respect, we protect the lives and property of the people through field-oriented, preemptive and active rescue activities so that there will be no more people shed tears at sea. I will do my best to do it," he ordered.

 

"The laws and principles must be applied without exception and all maritime police activities must be just and fair," he said. The people will trust and love us only when we become a righteous maritime police officer."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in rescue work, strict marine security, establishment of public order, and marine pollution control and prevention activities with the people’s precious lives and safety as the top priority, so that the Buan Coast Guard can be considered a partner of the sea anytime, anywhere with the people. We will do it together," he said.

 

Meanwhile, Ko Yu-mi, who was inaugurated as the 8th chief on July 21 last year, moved to the Central Regional Coast Guard to be dispatched to the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IMO), the only specialized organization under the United Nations(UN) in the maritime field, and is wait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