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육군 35사단 '3월부터, 예비군훈련' 시행
3년 만에 정상화… 참가자 눈높이 맞춘 세미나 개최
기사입력: 2023/01/27 [17:0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전환되는 등 코로나19 유행 이후 3년 만에 대부분의 방역 빗장이 풀려, 오는 3월 6일부터 예비군훈련이 정상적으로 시행된다.   (육군 35사단은 27일 사단 대강당에서 예비전력 업무담당자 및 예비군지휘관과 현역 실무자 등 약 3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예비군훈련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 육군 35사단 공보정훈부 허재홍     © 김현종 기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전환되는 등 코로나19 유행 이후 3년 만에 대부분의 방역 빗장이 풀려 오는 36일부터 예비군훈련이 정상적으로 시행된다.

 

육군 제35보병사단은 27일 사단 대강당에서 예비전력 업무담당자 및 예비군지휘관과 현역 실무자 등 약 3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예비군훈련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지휘관 특별 정신교육을 시작으로 2022년도 예비군훈련 성과 영상시청2023년 훈련 기본지침 설명예비군훈련 노하우 공유 및 2023년 예비군훈련 교육 발전방안 토의예비군지휘관 및 예비전력 업무담당자 사고예방 교육민원대응 요령안보교육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주요 지휘관과 예비전력관리 업무담당자들은 스마트 관리체계를 활용한 예비군훈련 통제 방안과학화 체계를 적용한 예비군훈련실질적인 예비군 작계훈련 방안지원예비군을 활용한 기동대 감시정찰반 운용 등을 주제로 2023년 예비군훈련의 발전과 체계 정립을 토론했다.

 

, 예비군훈련 참가자의 눈높이에 맞춰 편의를 최대한 보장하기 위한 방안도 심도 있게 모색했다.

 

김병환(중령) 동원참모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정상으로 시행되는 예비군훈련인 만큼, 안전하고 성과 있는 훈련이 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예비군훈련을 통해 현역과 예비군이 하나 되어 완전체인 지역방위사단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육군 35사단은 지난 202112월 시구 단위로 산재돼 있던 예비군훈련장을 지역별로 권역화해 현대식 과학화 훈련장을 구축하는 등 예비군훈련대를 창설했다.

 

올해는 예비군훈련 입소자들의 혼잡 방지를 위해 라인 유도봉을 설치해 이동로를 구분하고 지연 도착자 입소 통제의 공정성을 위해 대형 LED 시계 설치 및 대기 장소에 이동식 화장실 및 가림막과 난방기를 설치해 훈련 참가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공정하고 명확한 평가로 우수분대를 30% 선발해 조기퇴소 이점이 제공되며 자율참여형으로 예비군 스스로 판단조치하는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동원훈련 보상비는 62,000원에서 82,000일반훈련 실비(교통비 및 중식비)는 지난해 15,000원에서 16,000원으로 각각 인상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rmy 35th Division 'Reserve training from March' implemented

Normalized after 3 yearsSeminar held at the level of participants

 

Reporter Kim Hyun-jong

 

As most of the quarantine bars have been lifted three years after the COVID-19 epidemic, such as the mandatory wearing of masks indoors has been converted to recommendations, reserve forces training will be conducted normally from March 6.

 

The Army's 35th Infantry Division held the '2023 Reserve Forces Training Seminar' at the division auditorium on the 27th with about 320 people in attendance, including those in charge of reserve forces, reserve force commanders, and active duty workers.

 

On this day, the seminar started with special mental training for commanders, followed by watching videos of the results of reserve force training in 2022, explaining basic guidelines for training in 2023, sharing know-how in reserve force training, and discussing development plans for reserve force training in 2023. Complaint response guidelines and security training were conducted in order.

 

In particular, key commanders and those in charge of reserve force management will focus on the 2023 plan to control reserve force training using a smart management system, reserve force training using a scientific system, practical reserve force tactical training plan, and operation of a riot police surveillance and reconnaissance team using support reserve forces. Discussed the development and system establishment of reserve forces training in 2008.

 

In addition, plans to ensure maximum convenience according to the eye level of the reserve forces training participants were also sought in depth.

 

Kim Byeong-hwan (Lieutenant Colonel) Mobilization Staff said at this meeting, "As this is the reserve army training that has been conducted normally three years after COVID-19, we are thoroughly preparing for safe and successful training." We will do our best to realize a complete regional defense division by uniting the reserve forces."

 

Meanwhile, in December 2021, the Army's 35th Division established a reserve army training center by regionalizing the reserve army training center, which was scattered in cities, counties, and districts, to establish a modern scientific training center.

 

This year, line guide rods were installed to prevent congestion among reserve forces training entrants, and large LED clocks were installed to ensure fairness in controlling late arrivals, and mobile toilets, screens, and heaters were installed in the waiting area to reduce the inconvenience of training participants. It is intended to be minimized.

 

In addition, 30% of excellent squads will be selected through fair and clear evaluations to provide an early exit advantage, and reserve forces will conduct self-judgement and action training in an autonomous participation type.

 

This year's compensation for mobilization training increased from 62,000 won to 82,000 won, and general training expenses (transportation and lunch) increased from 15,000 won to 16,000 won last yea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경찰 '어린이 교통안전 대책' 강화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