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1읍 12개 면 누빈다!
2월 6일부터 '창신비상(創新飛翔) 군민 소통대화' 진행
기사입력: 2023/01/31 [18: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방자치제 도입 이후 지역 최초로 연임(재선)에 성공한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민선 8기 닻을 올린 6개월이 지난 2023 계묘년(癸卯年) 새해를 맞아 2월 6일 부안읍을 시작으로 새해 사자성어인 '창신비상(創新飛翔)'을 슬로건으로 오전과 오후로 나눠 2월 15일까지 군민들과 담론의 시간을 갖는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지방자치제 도입 이후 지역 최초로 연임(재선)에 성공한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민선 8기 닻을 올린 6개월이 지난 2023 계묘년(癸卯年) 새해를 맞아 군민들과 담론의 시간을 갖는다.

 

112개 면을 직접 방문해 순차적으로 진행할 '2023 군민 소통대화''혁신을 통해 날아오른다'는 뜻의 군정 철학을 담은 새해 사자성어인 '창신비상(創新飛翔)'을 슬로건으로 오전과 오후로 나눠 21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군민 소통대화는 단체장 능력에 따라 혹독하고 냉정한 평가를 받아야하고 미래 100년을 향한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원동력인 군민들의 '신뢰'를 얻어야 하는 만큼, 면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진행된다.

 

특히 부안 대도약 시대 개막을 위한 군정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통해 군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일환으로 마련됐다.

 

또 주민들의 애환이 담긴 삶의 현장인 민생 현장을 찾아 그들이 외치고 싶고 군정 총수에게 직접적으로 전하는 의견을 여과 없이 청취해 군정에 반영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창신비상(創新飛翔)' 군민 소통대화는 면 주요업무 추진계획 보고 2022년 성과 및 2023년 비전 제시 신규 사업 설명 의견 청취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또한 격식과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각 읍면에서 선정한 주요 사업장을 방문해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지역 주민들의 안부를 묻는 과정에 자칫 보고가 누락돼 행정의 사각지대로 전락할 수 있는 군정을 직접 챙기는 시간을 통해 자연스럽게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군정의 주인인 군민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하고 주민들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더 낮은 자세로 듣기 위해 연초 방문 형식으로 '군민과의 소통대화'를 기획했다""이번에 건의된 내용을 군정에 반영해 소득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군민의 시선과 입장에서 생각하고 군민의 뜻을 모아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대도약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23 '창신비상(創新飛翔)' 군민 소통대화는 26= 부안읍(예술회관 다목적 강당)주산면(게이트볼장) 7= 동진면(동진 문화복지센터) 8= 행안면(예술회관 다목적 강당)진서면(곰소 젓갈발효센터) 9= 보안면(청자골 문화센터) 10= 변산면(농협생명보험 변산연수원)계화면(계화 복지센터) 13= 하서면(돌마리 이음센터)상서면(상생 문화복지센터) 14= 백산면(백산 면사무소)줄포면(줄포 생태공원) 15= 위도면(위도 면사무소) 등으로 진행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k-hyun Kwon, Mayor of Buan County1 town and 12 towns are covered!

From February 6th, 'Creative Innovation Emergency(創新飛翔) Military-People Communication Dialogue' is held

 

Reporter Han-shin Lee

 

Kwon Ik-hyeon, the head of Buan-gun, Jeonbuk Province, who succeeded in re-appointment for the first time in the region after the introduction of the local autonomy system, has time to discuss with the citizens in the New Year of 2023, the year of Gye-myo(癸卯年), six months after anchoring the 8th civil election.

 

The '2023 Military-People Communication Dialogue', which will be held sequentially by visiting 12 myeons in 1 eup, is held in the morning and afternoon with the slogan of 'changshin flight', a New Year's idiom containing the philosophy of military government, which means 'flying through innovation'. It is scheduled to run until February 15th.

 

This communication dialogue between the military and the citizens must be evaluated harshly and calmly according to the ability of the head of the group and to gain the 'trust' of the military people, which is the driving force for creating new growth engines for the next 100 years. It goes on.

 

In particular, it was prepared as a part of active administration that the military people can sympathize with through time to share the military maintenance vision for the opening of the era of great leap forward in Buan.

 

In addition, it contains the will to find the scene of people's livelihood, the scene of life containing the joys and sorrows of the residents, to shout and listen to the opinions directly conveyed to the military government commander without filtering and reflect them in the military government.

 

The ‘Creative Emergency’ communication dialogue with the citizens proceeds in the order of reporting plans for major tasks in eup and myeon presenting achievements in 2022 and vision for 2023 explaining new projects and listening to opinions.

 

In addition, it is time to directly take care of the military government, which can fall into a blind spot in administration due to missing reports in the process of visiting major business sites selected by each eup and myeon and checking on the safety of local residents without being bound by formalities and formalities. We plan to form a consensus naturally through this.

 

Kwon Ik-hyeon, Mayor of Buan County, said, "We planned a 'communication conversation with the county people' in the form of a visit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in order to send New Year's greetings to the county people, who are the owners of military government, and to listen to the voices of the residents in a lower position on the field." W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it can be reflected in the military administration and increase income and quality of life."

 

At the same time, he added, "I will definitely open the era of Buan's great leap forward to the future and to the world by thinking from the perspective and position of the military and citizens and gathering the will of the military and citizens."

 

On the other hand, the 2023 'Creative Emergency' February 6 = Buan-eup (Art Center multipurpose auditorium)Jusan-myeon(gateball field) 7th = Dongjin-myeon (Dongjin Cultural Welfare Center) 8th = Haengan-myeon(Art Center Multipurpose Auditorium)Jinseo-myeon(Gomso Salted Seaweed Fermentation Center) 9th = Boan-myeon(Cheongjagol Cultural Center) 10th = Byeonsan-myeon(Nonghyup Byeonsan Training Center)Gyehwa-myeon(Gyehwa Welfare Center) 13th = Haseo-myeon(Dolmari) Ieum Center)Sangseo-myeon(Coexistence Cultural Welfare Center) 14th = Baeksan-myeon(Baeksan-myeon Office)Julpo-myeon (Julpo Ecological Park) 15th = Wido-myeon(Wido-myeon Office), etc.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경찰 '어린이 교통안전 대책' 강화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