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119안전체험관, 체험객 방문 '전국 2위'
2022년 12만8,270명… 학생 66.5%ㆍ성인 18.6%ㆍ아동 14.9%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2/09 [16: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119안전체험관'이 지난해 대면 체험을 운영한 결과, 12만8,270명이 참여해 전국 14개 체험관 가운데 2위를 기록할 정도로 전 국민 재난사고에 대한 대처능력과 안전의식 향상을 선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북119안전체험관 전경)  / 사진 = 김현종 기자     © 박동일 기자 



 

 

'전북119안전체험관'이 전 국민 재난사고에 대한 대처능력과 안전의식 향상을 선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북소방본부는 "지난해 '전북119안전체험관'에서 진행한 대면 체험 운영 결과, 128,270명으로 전국 14개 체험관 가운데 2위를 달성했다"9일 밝혔다.

 

체험에 참여한 인원은 학생 66.5%(85,362) 성인 18.6%(23,937) 미취학아동 14.9%(18,971)로 나타났고 만족도 역시 매우 높게 측정됐다.

 

이 가운데 도내 체험객이 78.5%(100,728)타 시도는 27,542(21.5%)이 체험했다.

 

전국 최대 규모와 다양한 안전체험시설을 자랑하고 있는 '전북119안전체험관'은 개장 첫해 73,078명이 시설을 이용했고 2014101,3312015157,975명을 기록하는 등 지난해 9월까지 130만명연평균 약 13만명에 이른다.

 

이처럼 체험객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은 물놀이 안전체험장의 성공적인 운영 및 생활 속 전기안전 AR과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전기 생성에서 가정까지 도달하는 전기 흐름을 경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 VR로 구성한 전기안전 실감형 체험장을 추가로 조성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최민철(소방준감) 전북소방본부장은 "안전수칙 준수를 가볍게 여기는 불감증으로 해마다 반복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몸으로 체험하는 위기 대처 능력과 도민 안전의식 함양 및 체험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안전 체험 콘텐츠 업그레이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임실군에 터를 잡고 있는 '전북119안전체험관'호남권 유일의 안전체험관으로 98,154부지에 재난종합체험 위기탈출 어린이 안전마을 전문응급처치 교육장 등 테마가 있는 5개의 체험동을 갖추고 있으며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연령대에 맞는 안전체험을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어린이 안전마을'은 우리나라 및 아시아권 최초로 도입된 유아전용 안전체험시설이다.

 

실물 2/3 크기로 축소된 안전체험 마을에서 자유롭고 안전하게 재난의 지혜를 배울 수 있다.

 

소방차전시장 능선 위 부지(면적 6,600)8개 체험콘텐츠로 조성된 '워터파크형 물놀이 안전체험장'익수사고 물웅덩이 급류 구명뗏목 선박탈출 도하체험장(밧줄건너기외나무다리) 4종의 안전교육존과 종합물놀이장키즈풀 등 물놀이존으로 구분돼 '교육+놀이+체험'3대 만족을 느낄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Visitor visits '2nd in the nation'

128,270 in 2022, 66.5% students18.6% adults14.9% children

 

Reporter Park Dong-il

 

It was counted that the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led the improvement of national disaster response ability and safety awareness.

 

The Jeonbuk Fire Department announced on the 9th that "As a result of the face-to-face experience operation conducted at the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last year, 128,270 people achieved second place among 14 experience centers nationwide."

 

The number of participants in the experience was 66.5%(85,362) students 18.6%(23,937) adults 14.9%(18,971) preschoolers, and satisfaction was also measured very high.

 

Among them, 78.5%(100,728 people) experienced the experience in the province and 27,542 people(21.5%) experienced it in other cities and provinces.

 

The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boasts the nation's largest scale and various safety experience facilities. In the first year of its opening, 73,078 people used the facility, recording 101,331 in 2014 and 157,975 in 2015. reaching 130,000 people.

 

The reason why the number of experiencers is increasing every year is the successful operation of the water play safety experience center and electrical safety realistic experience center composed of AR in everyday life and virtual reality VR developed by KEPCO Electric Power Research Institute to experience the flow of electricity from electricity generation to home. It was analyzed that it was due to the additional creation of

 

Choi Min-cheol(Fire Superintendent), Head of the Jeonbuk Fire Headquarters, said, “Consistently upgrading safety experience content to improve the ability to cope with crises experienced with the body and safety awareness of citizens and improve customer satisfaction in order to prevent repeated accidents every year due to insensitivity that regards compliance with safety rules lightly. I will do my best," he said.

 

On the other hand,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which is based in Imsil-gun, is the only safety experience center in the Honam region. It has five experience buildings with themes such as Comprehensive disaster experience Crisis escape Children's safety village Professional first aid training center on a site of 98,154. It is designed to provide a storytelling type of safety experience suitable for all age groups, from children to adults.

 

'Children's Safety Village' is a safety experience facility exclusively for infants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Asia.

 

You can learn the wisdom of disasters freely and safely in the safety experience village, reduced to 2/3 the size of the real thing.

 

The 'water park-type water play safety experience center', which is composed of 8 experience contents on the site (area of ​​6,600) on the ridge above the fire engine exhibition hall, is drowning accident puddle rapid current life raft ship escape Doha experience center (rope crossing, single wooden bridge), 4 types of safety education zones, and water play zones such as a comprehensive water park and kids pool, you can feel the three major satisfactions of 'education + play + experien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