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장점마을' 환경비대위 민관협의회' 해산
6년간 대장정 마침표… 내년까지 72억원 투입, 생태축 복원
기사입력: 2023/03/22 [18: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집단 암 발병 사태를 겪은 전북 익산 함라면 장점마을 환경오염사고에 대한 사후관리가 완료됨에 따라 무려 6년 동안 지역주민 주도로 진행한 환경비상대책 민관협의회가 22일 주민복지센터에서 해산식을 갖고 있다.   【 정헌율(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시장이 장점마을을 치유ㆍ회복 공간으로 탈바꿈 할 수 있도록 활동한 회원들과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집단 암 발병 사태를 겪은 전북 익산 함라면 장점마을 생태계 복원이 마무리됐다.

 

2011년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이 함라면 장점마을로 입주한 이후 주민 99명 가운데 34(환경부 발표 = 22)이 각종 암에 걸려 17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으며 정부 역학조사 결과, 비특이성 질환에 대한 인과관계가 인정된 국내 최초 사례로 기록됐다.

 

익산시는 "함라면 장점마을 환경오염사고에 대한 사후관리가 완료됨에 따라 지역주민 주도로 진행된 환경비상대책 민관협의회가 22일자로 해산했다"고 밝혔다.

 

이날 장점마을 주민복지센터에서 개최된 해산식에는 정헌율 익산시장과 김승철 민관협의회 위원장과 위원 및 마을 주민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민관협의회 김승철 위원장은 "내 고장 피해 주민들의 호소를 외면할 수 없어 참여한 이후 그동안의 활동시간이 주마등처럼 스쳐가 감개무량하다""마을 주민들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치유할 수 있도록 도움이 돼 뜻깊게 생각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수리부엉이황조롱이수달 등 자연생태 서식처로 변모되는 등 장점마을이 친환경 마을로 옛 모습을 되찾게 된 것은 민관협의회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했다""오늘 민관협의회가 해산하지만 그동안의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환경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장점마을 주민들은 이날 환경오염사고를 극복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은 정헌율 시장과 더불어민주당 김수홍(익산갑) 국회의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한편, 민관협의회는 장점마을 환경오염사고가 발생된 이후 주민 암 발병 원인 규명과 주변 환경오염 기초조사를 20175월부터 시작해 약 6년여 동안 활동했다.

 

이들의 성과는 장점마을을 치유회복 공간으로 탈바꿈 하는 데 반영됐다.

 

특히 함라면 도시생태축 복원사업 추진방향 수립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 과정에 환경부전북지방환경청 등과 수차례 협의를 진행해 주민들의 의견과 장점마을의 특수성이 복원에 반영될 수 있도록 활동했다.

 

장점마을은 토지매입비 등 총 7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금강농산 주변 부지에 도시생태계 기능 향상 동식물 서식처 복원 생태시설물 조성 등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도시 생태공간으로 재탄생한다.

 

도시생태축 복원사업은 올해 실시설계 용역을 마무리하고 2024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ksan Jangjeok Village 'Environmental Non-Capital Public-Private Council' disbanded

The end of the 6-year long journeyInvest 7.2 billion won by next year to restore the ecological axis

 

Reporter Lee Yo-han

 

The restoration of the ecosystem of Ham Ramen Jeokjang Village in Iksan, Jeonbuk Province, which suffered a mass cancer outbreak, has been completed.

 

In 2011, after Geumgang Nongsan Co., Ltd., a fertilizer factory, moved into Ham Ramyeon Jangjeok Village, 34 out of 99 residents(22 people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contracted various cancers and 17 people died. It was recorded as the first case in Korea where a causal relationship to the disease was recognized.

 

The city of Iksan said, "As the follow-up management of the environmental pollution accident in Hamramen Jangjeok Village was completed, the public-private council for environmental emergency measures led by local residents was disbanded on the 22nd."

 

The disbanding ceremony held at the Resident Welfare Center of Jangje Village was attended by about 40 people, including Iksan Mayor Jeong Heon-yul, Kim Seung-chul, chairman of the public-private council, members, and villagers.

 

Kim Seung-cheol, chairman of the public-private council, said, "I couldn't ignore the appeals of the residents of my hometown, so after participating, the activity time so far has passed like a kaleidoscope, and I am deeply moved." I think," he said.

 

Jeong Heon-yul, Mayor of Iksan, said, "The role of the public-private council wa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for the village to regain its old appearance as an eco-friendly village, such as being transformed into a natural ecological habitat for eagle owls, kestrels, and otters." We will continue our interest and efforts for the environment so that our hard work is not in vain."

 

On this day, the residents of Jangje Village delivered a plaque of appreciation to Mayor Jeong Heon-yul and Democratic Party member Kim Soo-hong(Iksan-gap), who spared no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to overcome the environmental pollution accident.

 

On the other hand, the public-private council has been active for about six years since May 2017, starting from May 2017 to identify the cause of residents' cancer and basic investigation of surrounding environmental pollution after the environmental pollution accident in Jangje Village.

 

Their achievements were reflected in transforming the Jangjeok Village into a healing and recovery space.

 

In particular, several consultations were held with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the Jeonbuk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the direction of the Hamramyeon Urban Ecology Axis Restoration Project and the feasibility study, so that the residents' opinions and the uniqueness of the village could be reflected in the restoration.

 

By investing a total of 7.2 billion won, including land purchase costs, the site around (former) Geumgang Agricultural Mountain will be reborn as an urban ecological space where nature and humans coexist, such as improving urban ecosystem functions restoring animal and plant habitats creating ecological facilities.

 

The Urban Ecology Axis Restoration Project will complete the detailed design service this year and will be completed by 2024.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소방헬기 1호… BK117B-2T 퇴역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