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소방 '위험물 안전관리 실태' 점검
5월 4일까지… 유관기관 합동ㆍ지정수량 3천배 이상 시설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4/21 [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소방본부는 오는 25일부터 5월 4일까지 한국소방산업기술원ㆍ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ㆍ지자체 등 각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대량 위험물 시설에 대한 집중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대량 위험물 시설에 대한 집중 안전점검이 실시된다.

 

전북소방본부는 "한국소방산업기술원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지자체 등 각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오는 25일부터 54일까지 위험물 시설 안전 점검을 추진한다"2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정수량 3,000배 이상인 대량 위험물을 저장취급하는 시설 가운데 완공 10년이 경과돼 위험성이 높은 24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특히 위험물 제조소등의 시설기준 준수 여부 제조소 등의 안전관리자 근무 실태 제조소 등 위험물 저장 및 취급 실태 위기대응체계 구축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합동 안전점검을 통해 지적 사항이 발견될 경우 '위험물 안전관리법' 등 각 기관별 관련 법령에 따라 조치한다.

 

주낙동(소방준감) 전북소방본부장은 "위험물로 인한 사고는 발생빈도에 비해 사회적 파급 효과가 막대한 만큼, 사업주-관리자-근로자의 안전주체가 사전예방에 초점을 맞춰 스스로 위험 요인을 발굴개선하는 자율적 예방체계를 확립 할 수 있도록 행정지원 및 위험물 사업장 관계인의 안전의식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합동점검을 통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발굴조치해 안전한 전북 만들기에 일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에는 총 6,168곳의 위험물시설이 운영되고 있다.

 

소방본부는 위험물시설 안전관리를 위해 출입검사 안전컨설팅 위험물 제조공정 안전관리북 제작 합동훈련 유관기관 공조체제 유지 위험물 사고조사위원회 운영 등 예방-대비-대응으로 이어지는 단계별 안전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Fire Department 'Safety Management Status of Hazardous Materials' Inspection

Until May 4thJoint with related organizations, facility with more than 3,000 times the designated quantity

 

Reporter Kim Hyun-jong

 

Intensive safety inspections are conducted for bulk hazardous materials facilities.

 

The Jeonbuk Fire Headquarters announced on the 21st that it would "promote the safety inspection of hazardous material facilities from the 25th to the 4th of May jointly with relevant organizations such as the Korea Fire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the Korea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gency, and local governments."

 

This inspection will be conducted on 24 high-risk facilities, which have been completed for 10 years, among facilities that store and handle large amounts of hazardous materials 3,000 times the designated quantity.

 

In particular, it is planned to focus on compliance with facility standards for hazardous materials manufacturing sites working conditions for safety managers at manufacturing sites storage and handling of hazardous substances at manufacturing sites establishment of a crisis response system.

 

If any matters pointed out through the joint safety inspection are found, measures will be taken in accordance with the relevant laws and regulations of each institution, such as the 'Dangerous Substances Safety Management Act'.

 

Joo Nak-dong (Fire Superintendent), head of the Jeonbuk Fire Headquarters, said, “As accidents caused by dangerous materials have a huge social ripple effect compared to the frequency of occurrence, the safety subjects of employers, managers, and workers focus on prevention to discover and improve risk factors on their own.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and raise the safety awareness of people involved in hazardous materials workplaces so that we can establish a voluntary prevention system.”

 

He added, "Through this joint inspection, we will discover and take action on risk factors in advance to contribute to making Jeonbuk safe."

 

Meanwhile, a total of 6,168 hazardous materials facilities are in operation in the province.

 

For the safety management of hazardous materials facilities, the fire department takes step-by-step safety measures leading to prevention-preparation-response, such as entrance inspection safety consulting production of safety management books for the manufacturing process of dangerous goods joint training maintenance of a cooperative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operation of the Hazardous Materials Accident Investigation Committee. are promot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