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어린이가 행복한 전북 대축제' 성료
어린이 및 가족 등 2천여명…72개 프로그램 등 진행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5/05 [13: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도가 올해로 101주년을 맞은 '어린이날'인 5일 전주시 송천동 어린이창의체험관에서 미래세대의 주인공들이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어린이가 행복한 전라북도 대축제'를 개최했다.   (김관영 전북지사가 어린이들과 흐뭇한 표정으로 기념 퍼포먼스 버튼을 누리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박동일 기자

 

 

 

 

 

 

전북도가 올해로 101주년을 맞은 '어린이날'5일 전주시 송천동 어린이창의체험관에서 미래세대의 주인공들이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특별한 축제를 개최했다.

 

'어린이가 행복한 전라북도 대축제'에 김관영 도지사와 국주영은 전북도의회 의장ㆍ이병철 환복위원장ㆍ더불어민주당 김성주(전주시병)ㆍ양경숙(비례대표) 국회의원과 사전 예약을 통해 접수한 어린이 및 가족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특히 오전과 오후로 나눠 각 400명의 어린이를 초대한 이날 축제는

 

김관영 도지사, 국주영은 도의회 의장, 이병철 환복위원장, 양경숙 국회의원을 비롯해 어린이 및 가족 등 2,000여 명이 함께했다.

 

사전 예약을 통해 오전, 오후 각 400명의 어린이를 초대한 이날 축제는 식전공연 개회선언 기념사 축사 아동권리헌장 낭독 어린이날 노래 기념식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으며 7개 분야 72(야외 체험행사 일부 축소 운영)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진행됐다.

 

김관영 지사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을 넘어 4년 만에 마스크를 벗고 많은 어린이들을 마주할 수 있어 매우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문을 연 뒤 "전북도는 우리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고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촘촘한 복지체계를 마련하고 있다""어린이들이 자유롭고 창의적으로 성장하고, 매일 더 행복해질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린이창의체험관'은 오직 어린이를 위해 어린이만을 생각하며 건립한 공간인 만큼, 다양한 놀이와 체험을 하면서 창의적인 사고를 기를 수 있도록 시설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앞으로도 다양하고 창의적인 체험시설과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아이들이 더 행복한 전라북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전북도는 6일 아동복지시설에서 생활하는 어린이 130여명을 어린이창의체험관으로 특별 초대해 페이스페인팅 공연 상설체험 요리교실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완주군은 5일 청사 어울림 잔디마당 일원에서 6개 마당에 50개 부스를 마련해 '101회 어린이날 대축제'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우천으로 장소를 실내 문예회관으로 변경해 진행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ccessful conclusion of the 'Jeollabuk-do Grand Festival, where children are happy'

2,000 people, including children and families72 programs, etc

 

Reporter Park Dong-il

 

On the 5th, 'Children's Day', which marks the 101st anniversary of Jeonbuk-do, a special festival was held at the Children's Creativity Experience Center in Songcheon-dong, Jeonju-si so that the protagonists of the future generation can enjoy it to their heart's content.

 

Governor Kim Kwan-yeong and Jeonbuk Provincial Assembly Chairman Lee Byeong-cheol, Chairman of the Byeong-cheol Lee, Democratic Party of Korea Kim Seong-ju (Jeonju Soldier) and Yang Gyeong-sook (proportional representative), along with 2,000 people, including children and families who had received a reservation through advance It was successfully opened in the middle.

 

In particular, the festival was divided into morning and afternoon sessions, inviting 400 children each.

 

About 2,000 people, including provincial governor Kim Kwan-young, provincial council chairman Kook Ju-yeong, Lee Byeong-cheol, chairman of the Rehabilitation Committee, and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Yang Gyeong-sook, as well as children and their families, attended.

 

The festival, which invited 400 children each in the morning and afternoon through advance reservation, was held with pre-ceremony performance opening declaration commemorative speech congratulatory speech reading of the Children’s Rights Charter children’s day song commemorative performance, and 72 performances in 7 categories(outdoor A variety of programs were conducted.

 

Governor Kim Kwan-young said at this meeting, "I am very happy and happy to be able to take off the mask and face many children in 4 years beyond the Corona 19 pandemic." We are preparing a welfare system," he said. "We will gather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children can grow freely and creatively and become happier every day."

 

"As the 'Children's Creativity Experience Center' is a space built only for children, thinking only of children, we will do our best to operate the facility so that they can develop creative thinking while having various games and experiences," he said. We will create a happier Jeollabuk-do for children through the development of programs and programs."

 

Meanwhile, Jeonbuk Province will specially invite 130 children living in child welfare facilities to the Children's Creative Experience Center on the 6th and hold face painting performance permanent experience cooking class.

 

Wanju-gun was scheduled to hold the 101st Children's Day Festival on the 5th with 50 booths in 6 yards in the Eoullim Lawn Area of ​​the government building, but due to rain, the venue was changed to an indoor literature and arts cente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