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수소ㆍ이차전지 산업' 육성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ㆍ완주군과 업무협약 체결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5/10 [10: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관영(왼쪽) 전북지사가 10일 청사 4층 회의실에서 KTR 김현철(가운데) 원장ㆍ유희태(오른쪽) 완주군수와 도정 역점사업인 수소산업과 이차전지산업 육성에 힘을 모으기로 약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박동일 기자

 

  

 

 

수소이차전지 산업육성을 위해 전북도환국화확융합시험연구원(이하 KTR)완주군이 손을 맞잡았다.

 

10일 김관영 전북지사KTR 김현철 원장유희태 완주군수 는 전북도청 청사 4층 회의실에서 도정 역점사업인 수소산업과 이차전지산업 육성에 힘을 모으기로 약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서에는 수소차 폐연료전지 자원순환을 위한 수소연료전지 전주기적 시험인증평가기반 조성 및 수소차 폐연료전지 자원순환 시험 및 인증 특화센터 구축사업 추진이 담겼다.

 

또 이차전지 초격차 기술 확보를 위한 중대형 배터리시스템의 신뢰성과 안전성 평가 기반조성 및 중대형 배터리 시스템 신뢰성화재 안전성 평가센터 구축 사업 등이 주요 골자로 담겼다.

 

특히 '수소차 폐연료전지 시험 및 인증 실증화 센터'를 완주군에 구축해 국내 친환경차 산업에 활용 가능한 수소연료전지 관련 시험 방법과 표준화인증 평가체계를 마련하고 기술서비스 및 수출 지원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전북도와 KTR은 새만금에 '중대형 배터리 시스템 신뢰성 및 화재 안전성 평가센터'를 구축한다.

 

이 센터에서는 모빌리티 및 응용제품의 신뢰성 검증안전성 평가화재 진압을 위한 소방 설비 시험 기반 구축 등을 추진하게 된다.

 

완주군은 최근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 최종후보지로 선정돼 다양한 수소산업 지원 인프라를 집적화 하고 있는 상태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업무협약에 앞서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통해 "완주군에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를 유치한 것처럼, 새만금에 이차전지 특화단지를 반드시 유치하겠다는 각오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대표 글로벌 기술서비스 기관인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과 함께 전북을 글로벌 수소이차전지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덧붙였다.

 

김현철 KTR 원장은 "전북도 및 완주군과 실효성 있는 업무협약으로 수소차전기차에너지저장장치(ESS) 등 미래 성장 동력 인프라 구축을 통한 국가산업발전과 지역개발 기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수소전기차 폐연료전지가 시장에 쏟아져 나오는 시기가 곧 도래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KTR과 재활용 및 재사용 인증을 통해 지속가능한 수소산업 순환경제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수소이차전지 산업기반 조성으로 모빌리티 상용화 기술지원 플랫폼 운영 및 응용제품 평가 제공 등을 통해 고안전생산성을 높인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 확보 등 시장상황과 기업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완주군은 최근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 최종 후보지로 선정되는 등 다양한 수소산업 지원 인프라를 집적화 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ultivation of 'Hydrogen and Secondary Battery Industry' in Jeonbuk-do

Signed business agreement with Korea Testing & Research Institute and Wanju-gun

 

Reporter Park Dong-il

 

To foster the hydrogen and secondary battery industry, Jeonbuk Province, Hwanguk Chemical Convergence Testing Research Institute (KTR), and Wanju-gun joined hands.

 

On the 10th, Jeonbuk Governor Kim Kwan-young, KTR President Kim Hyeon-cheol, and Wanju-gun Governor Yoo Hee-tae signed a business agreement in a meeting room on the 4th floor of the Jeonbuk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to join forces to foster the hydrogen industry and secondary battery industry, which are the main projects of the province.

 

The agreement on this day included the establishment of a full-cycle test, certification, and evaluation basis for hydrogen fuel cell waste fuel cell resource circulation for hydrogen vehicle waste fuel cell resource circulation, and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ized center for hydrogen vehicle waste fuel cell resource circulation test and certification.

 

In addition, the main points of the project include the establishment of a basis for evaluating the reliability and safety of medium and large-sized battery systems and the establishment of a center for evaluating the reliability and fire safety of medium- and large-sized battery systems to secure super-gap secondary battery technology.

 

In particular, the 'Hydrogen Vehicle Waste Fuel Cell Test and Certification Demonstration Center' will be established in Wanju-gun to establish a hydrogen fuel cell-related test method and standardization/certification evaluation system that can be used in the domestic eco-friendly vehicle industry, and to provide technical services and export support. am.

 

Jeonbuk Province and KTR will establish a 'Medium and Large Battery System Reliability and Fire Safety Evaluation Center' in Saemangeum.

 

In this center, reliability verification, safety evaluation, and firefighting facility test foundation establishment for fire suppression of mobility and application products will be promoted.

 

Wanju-gun was recently selected as the final candidate for a hydrogen-specialized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is integrating various hydrogen industry support infrastructure.

 

Kim Gwan-young, governor of Jeonbuk, said in a chat before the business agreement, "We will work with the determination to attract a secondary battery specialized complex to Saemangeum, just as we have attracted a hydrogen-specialized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Wanju-gun."

 

At the same time,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make Jeonbuk a global center for hydrogen and secondary batteries together with Korea Testing & Research Institute, Korea's representative global technology service organization."

 

Kim Hyeon-cheol, president of KTR, promised, "We will do our best to contribute to national industrial development and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future growth engine infrastructure such as hydrogen vehicles, electric vehicles, and energy storage systems(ESS) through effective business agreements with Jeonbuk-do and Wanju-gun."

 

Hee-tae Yoo, Mayor of Wanju-gun, said, "As it is predicted that the time when waste fuel cells for hydrogen electric vehicles will be poured into the market will come soon, we will create a sustainable hydrogen industry circular economy model through KTR and recycling and reuse certification."

 

On the other hand, Jeonbuk-do will be able to preemptively respond to market conditions and corporate demand, such as securing next-generation secondary battery technology with increased safety and productivity, by operating a mobility commercialization technology support platform and providing application product evaluation by creating a hydrogen and secondary battery industrial base. analyzed as

 

Wanju-gun is integrating various hydrogen industry support infrastructure, such as being recently selected as a final candidate for a hydrogen-specialized national industrial complex.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