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기고】김제 시민 모욕 '단체행동 불사' 경고!
강병진 = 새만금 미래 김제시민연대 위원장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5/18 [11: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새만금 미래 김제시민연대 위원장 = 강병진.     © 김현종 기자

옛 고서 삼국지(三國志) 위서(魏書)에 사마소지심(司馬昭之心)이라는 고사성어가 있는데 '사마소의 마음'이라는 뜻이다.

 

이 고사성어의 사마소는 중국 삼국시대 위나라의 재상으로 황제를 죽이고 다른 이를 허수아비 황제로 내세웠는데, 사마소의 아들 사마염이 결국 그 황제를 몰아낸 뒤 국호를 진()이라 고치고 스스로 황제가 되었다.

 

이처럼 사마소지심(司馬昭之心)이란 '야심이나 음흉한 심보가 드러난 것'을 비유하는 말로 최근 전북 군산시의회 김영일 의장의 이름으로 하루가 멀다 하고 김제시와 시민을 상대로 몰상식하고 선을 넘는 비난이 쏟아지는 등 일부 언론은 앞 다퉈 이를 그대로 보도하는 작금의 상황과 맞아 떨어진다.

 

김영일 의장은 서로 이웃하고 있는 김제시에 '좀도둑과 같은 지역이기주의역사적 패륜 행위후안무치(厚顔無恥)' 등 참으로 낯 뜨겁고 자극적인 단어들로 언론 기사를 도배함으로써 김제 시민을 비하하고 모독하는 것에 대해 새만금 미래 김제시민연대 위원장으로서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

 

속내를 잘 모르는 군산시민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으나 김제 시민들의 분노는 높아가고 갈등의 골은 깊어져 더 이상 회복될 수 없는 수준에 이르게 된 상황에 특별지방자치단체통합시 이야기를 천연덕스럽게 꺼내는 행태를 보이는데 개탄을 금치 못한다.

 

겉으로는 시민 공감대 형성도 없고 인근 지자체를 무시하는 발언을 일삼으면서 속으로는 전라북도에 군산김제부안 3개 지자체 통합, 특별지방자치단체 추진 등을 건의했다는 내용이 전해지자 일각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실제로는 개고기를 판다'는 뜻의 양두구육(羊頭狗肉)의 전형이라며, 군산시의회 의장이 어떤 목적을 갖고 하는 것인지, 아니면 정신 상태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강한 우려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지난해 12, 군산시의회는 새만금 동서도로신항만 등이 관할이 결정되면 특별지방자치단체를 추진하자는 김제시의회 입장과 같이하면서 전라북도의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명회 자체를 보이콧하더니 이제와 '선 관할결정후 개발'이라는 엉뚱한 프레임을 씌우면서 김제 때문에 못하고 있다는 주장은 우리나라 정치상황에 남 탓 타령 공방 내지는 무리한 프레임 씌우기와 내로남불 등 못된 것만 배운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다.

 

지난 14, 중앙분쟁조정위원회에 김제시와 군산시의 관계자가 참석해 새만금 신항과 동서도로 등의 관할권에 대해 치열한 논의를 진행했다.

 

인근 지자체를 겁박하는 상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중앙분쟁조정위원회의 빠른 결정이 예상된다.

 

김영일 의장의 말대로 김제시가 정녕 무리한 주장을 하는 것이라면 중앙분쟁조정위원회 위원들이 판단해 결정할 사항이라는 것은 지극히 상식적이다.

 

그런데, 지역 언론을 통해 김제시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행위를 보면 새만금을 악용해 자신만의 야망을 위한 정치를 하는 가식적인 모습과 통합 운운하면서 군산이 새만금을 독차지하겠다는 야욕의 이빨을 드러낸 것을 삼척동자도 이제 다 알게 됐다.

 

새만금은 국가주도 사업으로 '개발은 개발대로관할결정은 현행법대로 병행 추진'하자는 김제시 주장을 악의적인 프레임으로 둔갑시키는 군산시의회 의장은 더 이상의 도발을 멈추고 중앙분쟁조정위원회 결정을 기다리고 그 결과를 받아들일 것을 제안한다.

 

특히, 특별지방자치단체나 시군 통합 이야기를 하려면 먼저, 그동안 김제 시민을 분노하게 한 경거망동(輕擧妄動)한 언행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부터 해야 할 것이다.

 

아래는 위 '기고문'을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contribution'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trying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ntributedWarning of Gimje citizens insulting 'collective action immortal'!

Kang Byeong-jin = Chairman of Saemangeum Future Gimje Citizens' Solidarity

 

There is an ancient idiom called Sima Xiao Zhi Xin in the Wei Book of the Three Kingdoms, which means 'the heart of Sima Cattle'.

 

In this ancient proverb, Sima Zhao was a prime minister of the Wei Dynasty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of China, who killed an emperor and made another a scarecrow emperor.

 

As such, Sama Sojisim(司馬昭之心) is a metaphor for 'ambitious or insidious thoughts revealed', and recently, in the name of Chairman Kim Yeong-il of Gunsan City Council, Jeonbuk Province, criticism has been pouring out against Kimje-si and citizens for ignorance and crossing the line. It is in line with the current situation in which the media scrambles to report it as it is.

 

Chairman Kim Yeong-il criticized the neighboring city of Gimje for belittling and blaspheming the citizens of Gimje by plastering press articles with really embarrassing and stimulating words such as "regional egoism like petty thieves, historical immorality, and shamelessness." As the chairman of the Saemangeum Future Gimje Citizens' Solidarity, I sternly warn you not to stand still.

 

I don't know what the citizens of Gunsan, who don't know the inside, will think, but the anger of the citizens of Gimje is rising and the conflict is deepening, reaching a level that can no longer be recovered. I can't help but deplore it.

 

On the outside, there was no consensus among citizens, and he made remarks that disregarded nearby local governments, while secretly suggesting the integration of three local governments in Jeollabuk-do, Gunsan, Gimje, and Buan, and the promotion of special local governments. It is said to be the epitome of sheep-headed meat(羊頭狗肉), which means 'hanging your head and actually selling dog meat', and is looking at you with strong concern about what purpose the chairman of the Gunsan City Council is doing, or whether there is a problem with his mental state. know that.

 

In December of last year, the Gunsan City Council boycotted the special local government briefing itself in Jeollabuk-do, agreeing with the Gimje City Council's position to promote a special local government once Saemangeum Dongseo Road and New Port were decided, and The claim that it is not possible because of Gimje while putting on the wrong frame of 'development' is that we have learned only bad things such as blaming others for the political situation in our country, such as blaming others or putting unreasonable frames and naeronambul.

 

On the 14th, officials from Gimje City and Gunsan City attended the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 and fierce discussions were held about the jurisdiction of the Saemangeum New Port and East and West Roads.

 

A quick decision by the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 is expected to minimize the situation of intimidating nearby local governments.

 

As Chairman Kim Yeong-il said, if Kim Je-si is making an unreasonable claim, it is very common sense that the members of the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 will judge and decide.

 

By the way, looking at the act of criticizing Kim Je-si through the local media, Samcheok Dongja also revealed the teeth of ambition that Gunsan would monopolize Saemangeum while talking about integration with the pretentious appearance of abusing Saemangeum to do politics for its own ambitions. I found out everything.

 

As Saemangeum is a state-led project, the chairman of Gunsan City Council, who turns Kim Je-si's argument that 'development follows development and jurisdiction decision proceeds in parallel according to current law' into a malicious frame, stops further provocations and waits for the Central Dispute Mediation Committee's decision to receive the results propose to take

 

In particular, before talking about special local governments or the integration of cities and counties, we must first sincerely apologize for our reckless words and actions that have angered the citizens of Gimj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