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소방헬기 1호… BK117B-2T 퇴역
전국에서 가장 낡은 헬기로 26년 무사고 비행 기록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5/19 [16: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1997년 4월부터 무려 26년 동안 2,333회 이륙해 2,521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조하는 등 87건의 화재진압 및 2,246건의 구조ㆍ구급현장에 출동하는 과정에 무사고 비행을 마친 '전북소방 헬기 1호(BK117B-2T)'가 19일자로 비행을 종료했다.          (재난안전 교육에 활용하기 위해 국민 관람용으로 전북119안전체험관에 전시된 '전북소방 헬기 1호')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19974월부터 무려 26년 동안 무사고 비행을 마친 전북소방 헬기 1(BK117B-2T)19일자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전북소방본부는 "2,333회 이륙해 2,521명의 소중한 생명을 구조하는 등 87건의 화재진압 및 2,246건의 구조구급현장에 출동한 전북소방 헬기 1호기 비행을 종료하는 퇴역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완주군 봉동 소방항공대 활주로에서 석별의 정을 나눈 BK117B-2T는 앞으로 전북119안전체험관에 국민 관람용으로 전시해 재난안전 교육에 활용할 예정이다.

 

BK117B-2T 헬기는 1993년에 제작돼 전국에서 가장 낡은 기종이었지만, 말 그대로 닦고 조이는 고된 정비 작업 및 운행 중 어떤 불상사가 발생할지 모르는 열악한 조건을 극복하고 무사고 비행 기록 4,040시간을 달성했다.

 

특히 헬기에 장착된 작은 연료탱크 탓에 운영시간도 2시간이 고작이었고 물탱크 용량 역시 675L에 그쳐 대형 화재진압이나 긴급 응급환자 수송에 어려움이 수반됐지만, 조종사정비사 등 항공대원 모두의 확고한 의지로 단 한건의 준사고 없는 완벽한 임무를 수행한 기종이다.

 

지난 4월 완주군의 대형공장 화재에 출동한 BK117B-2T 헬기는 공중주수로 진화 시간을 단축하는 활약 및 진안군 구봉산 700m 지점에서 발을 헛디뎌 부상을 입은 40대 여성을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하는 수훈을 발휘했다.

 

주낙동(소방준감) 전북소방본부장은 "소방 헬기 1호인 BK117B-2T를 역사 유물로 잘 보존해 도민과 안전문화를 공유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항공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규정과 절차를 준수하는 등 철저한 장비 점검으로 안전사고 ZERO화 및 도민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규로 도입돼 운용될 '전북소방 헬기 2호기(AW-139)'는 최신 자동비행장치야간투시경탐조등 등 첨단장비가 탑재돼 주야간 임무수행이 가능하며 최대 담수용량은 1,500.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Fire Helicopter No. 1BK117B-2T decommissioned

Recorded 26 years of accident-free flight with the oldest helicopter in the country

 

Reporter Kim Hyun-jong

 

Jeonbuk Firefighting Helicopter No. 1(BK117B-2T), which has been flying accident-free for 26 years since April 1997, disappeared into history on the 19th.

 

The Jeonbuk Fire Headquarters said, "We held a retirement ceremony to end the flight of Jeonbuk Fire Helicopter Unit 1, which took off a total of 2,333 times and rescued 2,521 precious lives, extinguishing 87 fires and dispatched to 2,246 rescue and emergency sites."

 

The BK117B-2T, which had a farewell farewell on the runway of the Bongdong Firefighting Aviation Corps in Wanju-gun that day, will be exhibited at the Jeonbuk 119 Safety Experience Center for public viewing and used for disaster safety education.

 

The BK117B-2T helicopter was manufactured in 1993 and was the oldest model in the country, but it achieved an accident-free flight record by overcoming harsh maintenance work and poor conditions that might cause any mishaps during operation.

 

In particular, due to the small fuel tank installed in the helicopter, the operation time was only 2 hours and the water tank capacity was only 675L, which made it difficult to extinguish a large fire or transport emergency patients. It is a model that performed a perfect mission without a single accident.

 

The BK117B-2T helicopter, which was dispatched to a large-scale factory fire in Wanju-gun last April, played an active role in shortening the extinguishing time by air douche and performed a feat of safely transporting an injured woman in her 40s to the hospital at a point 700m from Gubongsan Mountain in Jinan-gun. .

 

Joo Nak-dong(Firefighting Superintendent), head of the Jeonbuk Fire Headquarters, said, "We plan to preserve the BK117B-2T, the first fire helicopter, as a historical relic and share safety culture with the citizens of the province." We will do our best to achieve zero safety accidents and secure the safety of citizens through thorough equipment inspections."

 

Meanwhile, 'Jeonbuk Firefighting Helicopter Unit 2(AW-139)', which will be newly introduced and operated, is equipped with state-of-the-art equipment such as the latest automatic flight system, night vision goggles, and searchlights, enabling day and night missions, and has a maximum fresh water capacity of 1,500. all.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