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호우 위기 극복 총력' 대응
농경지 200haㆍ주택침수 및 파손 등 재산피해 76건
이요한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7/18 [11: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 전주시 배희곤 도시건설안전국장이 18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343.1㎜의 기록적인 폭우로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총 76건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19일과 20일 피해 복구를 위해 자원봉사자ㆍ군(軍) 병력ㆍ자율방재단ㆍ안전협의체 등과 하천 부유물 제거 및 농작물 피해 복구할 계획"이라는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343.1㎜의 기록적인 폭우로 롯데백화점 전주점 앞 백제교 천변 수위가 다리 부근까지 올라가 범람이 우려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20년 만에 343.6의 누적 강우량을 기록한 상황에 추가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고돼 폭우에 따른 재산피해가 증가할 것으로 우려된다.

 

전북 전주시 배희곤 도시건설안전국장은 18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343.1의 기록적인 폭우로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총 76건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응급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재산피해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농경지() 침수 200ha 도로 및 하천 16농업 및 산림공원 13기타 수목 전도 등 24주택침수 및 파손 23건 등이다,

 

또 이번 집중호우로 전주천 싸전 다리 인근 호안 유과 시설물 파손 및 견훤로 우아한시티아파트 맞은편 토사 유실ㆍ교동 일광암 뒤 절토 사면 붕괴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다.

 

전주시는 장맛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보된 19일과 20일 피해 복구를 위해 자원봉사자ㆍ군() 병력ㆍ자율방재단ㆍ안전협의체 등과 하천 부유물 제거 및 농작물 피해 복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집중호우로 주택 및 농경지 침수 피해를 입은 경우, 각 동 주민센터에 10일 이내에 신고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전주시는 국고지원 이전이라도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지원하는 방침이다.

 

배희곤 도시건설안전국장은 "신속한 피해 복구와 산사태 및 급경사지 붕괴 우려 지역 등 재해 취약시설물 사전 예찰과 안전 취약계층 및 복지시설에 대한 피해 상황 및 점검을 실시해 추가피해를 예방하는 등 필요할 경우, 긴급 지원으로 생활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햇다.

 

한편, 전주시는 지난 13일 오후 4시를 기해 호우 예비특보가 발효되자 배수펌프장ㆍ하천 배수문ㆍ도로 관리 등의 근무자를 투입한데 이어 14일 자정을 기해 호우주의보로 격상되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비상 근무를 시행하는 등 초기대응을 강화했다.

 

또한 지난 15일 주민 생활 시설 및 주요 공공시설 중심으로 공무원 208명ㆍ굴삭기ㆍ덤프 등 가용 가능한 장비를 투입, 응급 복구에 행정력을 모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sponse to Jeonju City's 'All-out efforts to overcome the heavy rain crisis'

200 ha of farmland, 76 cases of property damage including flooding and damage to houses

 

Reporter Lee Yo-han

 

With a cumulative rainfall of 343.6 mm recorded in 20 years, more rain is expected, and property damage due to heavy rains is expected to increase.

 

In a regular briefing on the 18th, Bae Hee-gon, head of the Urban Construction Safety Bureau in Jeonju, Jeollabuk-do, said, "From the 13th to the 17th, there has been a record-breaking 343.1mm of heavy rain, so far no casualties have occurred, but a total of 76 property damages have been tentatively counted." "We are putting all our efforts into emergency restoration to minimize damage," he said.

 

Looking at property damage by type, farmland (rice) flooded 200ha roads and rivers 16 cases agriculture and forest parks 13 cases other trees fell 24 cases houses flooded and damaged 23 cases, etc.

 

In addition, this torrential rain caused major and minor damage such as damage to the shoreline and facilities near Sajeon Bridge in Jeonjucheon, loss of earth and sand across from Gyeonhwon-ro Elegant City Apartment, and collapse of the cut slope behind Gyodong Ilgwangam.

 

On the 19th and 20th, when the monsoon rains are predicted to remain in a lull for a while, Jeonju City plans to remove floating matter from the river and restore damage to crops with volunteers, military personnel, autonomous prevention foundations, and safety consultative groups to restore damage.

 

In case of flooding of houses or farmland due to torrential rain, you can receive compensation by reporting it to the community center of each dong within 10 days.

 

Jeonju City plans to provide disaster support funds promptly even before state subsidy.

 

Bae Hee-gon, director of the Urban Construction Safety Bureau, said, "If necessary, emergency measures are taken, such as preventing additional damage by promptly recovering damages, conducting preliminary surveillance of disaster-vulnerable facilities such as landslides and areas prone to collapse of steep slopes, and conducting damage status and inspections on safety vulnerable groups and welfare facilities. I will support you so that you do not have any difficulties in your life with support."

 

On the other hand, when the preliminary warning for heavy rain came into effect at 4:00 pm on the 13th, Jeonju City dispatched workers at drainage pumping stations, river drainage gates, and road management, and when it was upgraded to a heavy rain advisory at midnight on the 14th,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was operated. We strengthened our initial response, such as enforcing an emergency shift.

 

In addition, on the 15th, 208 public officials, excavators, dumpers, and other available equipment were put in, focusing on residents' living facilities and major public facilities, to gather administrative power for emergency recover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