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중증 지적장애인 노동력 착취 '부부' 덜미
전북경찰청 형사과… 30대 남편 구속ㆍ아내는 불구속 송치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8/04 [12: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경찰청 형사과는 4일 장기 실종 신고된 중증 지적장애인을 신고 없이 보호하고 보수를 지급하지 않고 노동력을 착취한 부부인 남편 A씨(39)를 장애인복지법ㆍ준사기ㆍ실종 아동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하고 아내인 B씨(34)를 불구속 입건해 관련 사건을 4일 검찰에 송치했다. (전라북도경찰청 표지석)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장기 실종 신고된 중증 지적장애인을 신고 없이 보호하고 보수를 지급하지 않고 노동력을 착취한 부부가 경찰의 추적 수사에 덜미가 잡혀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전북경찰청 형사과는 "장애인복지법(부당한 영리 행위 금지)ㆍ준사기ㆍ실종 아동 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남편 A(39)를 구속하고 아내인 B(34)를 불구속 입건해 관련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고향인 완주군에서 알고 지내던 C씨가 20185월 경찰에 실종신고가 접수된 사실을 알고도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않고 대구로 데려가 가사노동을 시키고 정당한 보수(6,000만원 상당)를 지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부부는 경찰이 탐문수사 과정에 C씨의 행방을 묻자 "전주에서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안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C씨 연락처를 알려달라는 요구를 완강히 거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지자 심리적 압박을 느낀 A씨가 "C씨와 같이 살고 있다"고 자백해 실종신고 4년 만에 행방이 확인됐다.

 

경찰 조사결과, C씨는 이들 부부에 의해 휴대전화 없이 외부와 격리된 상태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및 아파도 병원에 가지 못했고 정부가 지급하는 장애인 연금 수당도 받지 못한 채 아이 3명을 돌보는 노동력을 착취당하며 생활했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전북경찰청 형사과 양재승(경정) 강력계장은 "C씨가 피해당한 사실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 수사에 어려운 점이 많았으나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추적한 결과, A씨와 B씨의 혐의를 입증하는 등 가족의 품으로 안길 수 있었다""이번 사건을 계기로 도내 장기 실종사건을 원점에서 재수사하는 등 실종자 소재 발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에서 총 47명이 장기실종자로 18세 미만이 31명으로 가장 많고 지적장애인은 16명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olmi, a 'couple' who exploited the labor force of people with severe intellectual disabilities

Jeonbuk Police Agency Criminal DivisionHusband in his 30s arrested, wife sent without detention

 

Reporter Kim Hyun-jong

 

A couple who protected a person with severe intellectual disabilities who had been reported missing for a long time without reporting and exploited labor without paying compensation was caught in the police's pursuit and investigation and brought to justice.

 

The Criminal Division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arrested husband A(39) and his wife B(34) on charges of violating the Welfar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Act (prohibition of unfair profits), quasi-fraud, and protection and support for missing children, etc. We forwarded the related case to the prosecution," he said on the 4th.

 

According to the police, even after learning that Mr. C, whom they knew in their hometown of Wanju-gun, had been reported missing by the police in May 2018, they did not report it to the investigative agency, took him to Daegu to do housework, and paid a fair compensation(worth 60 million won). is accused of not paying

 

When the police asked about Mr. C's whereabouts during the interrogation process, the couple said, "I know he's doing well in Jeonju. There's no need to worry."

 

However, as the police investigation network narrowed, Mr. A, who felt psychological pressure, confessed, "I live with Mr. C," and his whereabouts were confirmed 4 years after the missing report.

 

As a result of the police investigation, Mr. C was isolated from the outside without a mobile phone by these couples, was vaccinated against Corona 19, was unable to go to the hospital even when sick, and was exploited for labor to care for three children without receiving the government-paid pension for the disabled. It was revealed as a result of the police investigation.

 

Yang Jae-seung(Senior Police Officer) of the Criminal Division of the Jeonbuk Provincial Police Agency said, "There were many difficulties in the investigation because Mr. C could not properly express the fact that he was victimized. "With this incident as an opportunity, we will do our best to find the whereabouts of the missing person, such as re-investigating the long-term disappearance case in the province from the beginning," he said.

  

Meanwhile, a total of 47 people have been missing for a long time in the province, with 31 people under the age of 18, the highest, and 16 people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