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내년 국비 7조 9.215억원' 확보
잼버리 파행으로 새만금 예산 삭감 우려 현실로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8/29 [12: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9일 오전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2024년 정부 예산안이 확정된 가운데 전북은 새만금 예산 삭감 우려가 현실로 투영돼 지난해에 비해 무려 3,870억원(4.7%)이 감소한 총 7조 9,215억원 정도로 집계됐다.  (전북도 임상규 행정부지사가 도청 기자실에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29일 오전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2024년 정부 예산안이 확정된 가운데 전북은 새만금 예산 삭감 우려가 현실로 투영돼 지난해에 비해 무려 3,870억원(4.7%)이 감소한 총 79,215억원 정도로 집계됐다.

 

내년 정부 총지출 규모는 건전재정 기조로 예산안 증가율은 올해 6387천억 원보다 2.8%(182천억원) 늘어난 6569천억원으로 편성됐다.

 

이날 의결된 예산안은 오는 91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전북이 확보한 내년도 국비는 국가 기관사업 23,647억원 도ㆍ시ㆍ군 국고보조사업 55,568억원에 불과할 정도로 잼버리 파행으로 인한 책임 전가의 화살을 애꿎은 새만금이 맞을 것이란 우려가 현실이 됐다.

 

임상규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29일 정부 예산안 발표 직후 브리핑을 통해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한 국가예산안을 살펴보고 참담함과 당혹감을 느꼈다""설마 했던 일이 실제로 벌어졌고 도민을 비롯 우리들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밝혔다.

 

특히 새만금에 대한 대통령의 든든한 지원을 받아 항만 철도 도로 등 새만금 내부 개발이 가시화되는 등 새특법과 조특법 개정으로 대규모 투자 여건이 마련돼 글로벌 기업을 비롯 유수 기업의 대규모 투자로 이어지고 있었으나 잼버리 파행으로 인한 책임 전가의 화살인 재정 당국의 균형 잃은 예산 편성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원이자 국책사업인 새만금 내부 개발에 빨간불이 켜졌다.

 

새만금 기본계획(MP)에 반영돼 국책사업으로 추진된 주요 사회간접자본(SOC)10개 사업의 부처반영액은 6,626억원으로 중앙부처의 엄격한 심사를 통과했다.

 

하지만, 기재부 심사과정에 78%(5,147억원)가 삭감된 1,479억원만 정부 예산으로 반영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새만금항 인입 철도 건설(100억원) 새만금 환경생태용지 2-1단계(62억원) 새만금 간선도로 건설(10억원) 새만금 환경생태용지 2-2단계 조성(9.5억원) 사업 등이 전액 삭감됐다.

 

새만금~전주간 고속도로(1,191억원 334억원) 새만금 국제공항(580억원 66억원 = 국토교통부 최종 요구안 580억원의 9분의 1 수준) 새만금 지역간 연결도로(537억원 11억원) 새만금 신항만(1,677억원 438억원) 새만금지구 내부 개발(2,228억원 565억원) 등은 부처반영 대비 대폭 삭감됐다.

 

전북도는 국회 단계 예산심의에 앞서 정부안에 과소ㆍ미반영된 사업 중심으로 중점사업을 재편하고 도-시군-정치권이 다시 한번 힘을 모아 국회 단계에서 추가 확보될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임상규 행정부지사는 "이제야 발동이 걸린 새만금 엔진이 이번 예산 파동으로 멈추게 되진 않을까 심히 우려스럽다""무엇보다 도민들의 희망의 근거이자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인 새만금이 정쟁과 책임 공방의 무대가 된 점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삭감된 새만금 예산을 살려내고 회복시키는 데 도내 정치권과 14개 시군ㆍ500만 전북인들과 지혜와 힘을 모아 총력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do secures 'national budget of 7.9215 trillion won next year'

Concerns about budget cuts in Saemangeum turned into reality due to jamboree disruption

 

Reporter Kim Hyun-jong

 

While the government budget plan for 2024 was finalized through a Cabinet meeting on the morning of the 29th, concerns over Saemangeum budget cuts were projected into reality in Jeonbuk, resulting in a total of 7,921.5 billion won, a decrease of 387 billion won (4.7%) compared to last year.

 

The government's total expenditure next year was set at 656.9 trillion won, an increase of 2.8% (18.2 trillion won) from this year's 638.7 trillion won, based on a sound fiscal policy.

 

The budget bill approved today will be submitted to the National Assembly on September 1.

 

Concerns that Saemangeum would be hit by the arrow of shifting responsibility due to the Jamboree’s crippling became a reality, as Jeonbuk secured only KRW 2,364.7 billion for government projects and KRW 5,556.8 billion for government subsidies for provincial, city, and county government projects. .

 

Lim Sang-gyu, governor of North Jeolla Province, said in a briefing immediately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government budget bill on the 29th, "I looked at the national budget bill that passed today's cabinet meeting and felt devastated and embarrassed." he said.

 

In particular, with the strong support of the President for Saemangeum, the internal development of Saemangeum, such as ▲ ports ▲ railways ▲ roads, became visible, and the revision of the Special Act and the Special Act for Large-Scale Investments was created, leading to large-scale investments by leading companies including global companies. The fiscal authorities’ unbalanced budgeting, which is the arrow of responsibility shifting, turned on a red light for the internal development of Saemangeum, a new growth engine and a national project.

 

The amount reflected in the 10 major social overhead capital (SOC) projects that were reflected in the Saemangeum Master Plan (MP) and promoted as national projects was KRW 662.6 billion, passing strict screening by the central government.

 

However, only KRW 147.9 billion, a reduction of 78% (KRW 514.7 billion), was reflected in the government budget during the review process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Looking at this in detail, Construction of the railway leading to Saemangeum Port (KRW 10 billion) Phase 2-1 of the Saemangeum environmental and ecological land (KRW 6.2 billion) Construction of the Saemangeum arterial road (KRW 1 billion) Creation of the 2-2 phase of the Saemangeum environmental and ecological land (KRW 950 million) Business has been completely cut.

 

In addition, Saemangeum-Jeonju Expressway (119.1 billion won 33.4 billion won) Saemangeum International Airport (58 billion won 6.6 billion won = 1/9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s final request of 58 billion won) Saemangeum regional connection road (53.7 billion won 1.1 billion won) Saemangeum new port (167.7 billion won 43.8 billion won) Saemangeum district internal development (222.8 billion won 56.5 billion won), etc.

 

Prior to the budget deliberation at the National Assembly stage, Jeonbuk-do plans to reorganize key projects centering on projects that have been underestimated or not reflected in the government plan, and to respond with all-out efforts so that provinces, cities, counties, and political circles can gather their strength once again to secure additional funds at the National Assembly stage.

 

Administrative Governor Lim Sang-gyu said, "I am deeply concerned that the Saemangeum engine, which has just been kicked off, may stop due to this budget shock." I am very sorry," he said.

 

He added, "In order to revive and restore the reduced Saemangeum budget, we will respond with all our might by gathering wisdom and strength with the political circles in the province, 14 cities and counties, and 5 million Jeonbuk resident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